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소득공제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유리병 편지 1

[ 포함 소설,시,에세이 3만원↑ '책읽는 강아지/고양이 무드등' 증정(포인트차감) ] 특별 수사반 Q 시리즈-3부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371
베스트
장르소설 top100 1주
정가
13,800
판매가
12,420 (10% 할인)
북클럽머니
최대혜택가
10,920?
YES포인트
배송비?
무료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디즈니 스페셜] 카드지갑/ 파우치&마스크 세트
새봄 추천 소설/시/에세이, 리딩펫 무드등 증정
『유리병 편지』 '미스터리 편지지' 증정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책 읽는 봄
3월 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3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424쪽 | 460g | 128*188*30mm
ISBN13 9788932919454
ISBN10 8932919453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살려 주세요 ― 유리병 속에서 발견된 피로 쓴 편지

카를 뫼르크 반장이 이끄는 Q 수사반은 덴마크 경찰의 미결 사건을 전담하는 특별 수사반으로, 코펜하겐 경찰서의 지하에 자리 잡고 있다. 카를은 시리아 출신의 수사 보조 아사드, 펑크스타일의 괴짜 로세와 함께 소위 [골치 아픈] 사건들을 전담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스코틀랜드 경찰이 바닷가에서 발견하여 덴마크 경찰에 보낸 유리병 편지가 Q 수사반에 도착한다. 편지는 10년 이상의 세월이 흐르면서 내용을 알아볼 수 없게 변해 버렸지만, 분명하게 덴마크어로 [살려 주세요HJÆLP]라고 쓰여 있었다.

편지는 언뜻 피로 쓴 것 같았는데, 피가 병 속에서 종이에 스며들고 응고되는 바람에 상태가 엉망이었다. 카를은 이 편지가 어린아이들의 장난에 불과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편지의 절박한 호소에 이끌리는 것을 느낀다.

확실한 것은 P로 시작하는 이름을 가진 누군가가 이 편지를 보냈다는 사실이다. 유리병 편지를 바다에 던진 P는 대체 누구일까? 그리고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숨겨져 있던 사악한 범죄가 수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한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병 속에 들어 있는 편지…… 사람들은 이런 종류의 사건에 쉽게 빠져든다. 언젠가 멀리 바다 건너편, 다른 세상에 사는 사람들이 우연히 발견하기를 바라면서 바다로 던진 병과 그 안에 들어 있는 편지. 낭만적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상상을 초월하는 사연이 있을 것만 같기 때문이리라. ---「1권 56면」중에서

살려 주세요

_ _ _ _ _ _얼 _ _일 우리_ 납_ _다 발_ _ _의 _ _ 트로 _ _
버_ _루_ 에서 _혔_ 남자_ _ _ 18×_ _ _ _ 머리_ _ _ _ _ _
_ _ _ _ _ _ 오_족 _ _에 _처_ 있다 _른_ _ _차를 _ _
엄마 _ _도 그 _ _ _ _ _ _ _ _ F_ _ _ _ _ 성은 B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죽이_ _ 한다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우리는 1시간 _ _ 이동헸_ _ _ 믈 근처_ _ _ _ _ _ _
_ _ _ 가까이 있고 _ _ _ 냄세가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 _세 _ _ _ _

P_ _ _ _ _ _ _ ---「1권 79면」중에서

카를은 아사드가 무슨 말을 하는지 얼른 이해하지 못한 채 그가 가리키는 부분을 다시 유심히 살펴보았다.
「다른 글자들도 해독해 내지 못하면 수사는 정말로 어려워질 거예요.」
카를은 그제야 아사드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이해했다. 지금까지도 늘 아사드가 문제점을 가장 먼저 찾아내곤 했다. 겨우 몇 년 전부터 덴마크에 들어와 살기 시작한 그가 이런 능력을 보이다니, 카를은 믿기 어려웠다. 아사드가 가리킨 세 단어는 제대로 된 단어가 아니었다.
2얼, 버스 정루장, 납치됏다.
편지를 쓴 사람은 철자법에 영 서툰 게 틀림없었다. ---「1권 147면」중에서

보온병 마개를 열어 커피가 어느 정도 식었는지 봤다. 커피는 아직도 따뜻했고 카를의 입에서는 '아주 좋아!'라는 탄성이 절로 나왔다. 정말 오랜만에, 거의 10년 만에 이런 식으로 잠복근무를 해보는 것 같았다. 지금도 첫 잠복근무할 때를 잊을 수가 없었다. 잊을 수 없는 추억들을 많이 쌓을 수 있었지만, 어쨌든 잠복근무는 엄청난 고생이었다. 갈수록 식어 가는 커피를 보온병째로 마시면서 차 시트에서조차 눈도 못 붙이는 잠복근무를 바라고 코펜하겐 경찰서 특별 수사반에 온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 카를은 그의 육감에 따라 차를 후미진 곳에 세우고 잠복하고 있었다.
---「1권 266면」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전 세계 2천만 부 판매 작가, 유시 아들레르올센의 대표작

덴마크의 베스트셀러 추리 작가 유시 아들레르올센의 『유리병 편지』가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아들레르올센의 소설들은 인구 5백만의 나라 덴마크에서만 3백만 부, 전 세계 2천만 부 이상 판매되었다. 특히 카를 뫼르크 반장이 이끄는 특별 수사반 Q의 활약을 그린 이 시리즈는 도발적인 주제, 빠른 전개와 몰입감으로 많은 독자들을 끌어당겼다.

이유도 모른 채 감금당한 여성 정치인이 등장하는 『자비를 구하지 않는 여자』, 최상류층 기숙학교 학생들이 저지른 추악한 범죄를 파헤치는 『도살자들』에 이어 『유리병 편지』에서는 사이비 종교를 배경으로 한 아동 납치 사건을 다룬다. 특히 이 작품은 2010년 유리 열쇠상을 받아 덴마크, 나아가 북유럽을 대표하는 추리 작가로서 유시 아들레르올센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해주었다. 유리 열쇠상은 그해 최고의 북유럽 추리소설에 수여하는 상으로 대실 해밋의 작품에서 이름을 땄다. 헨닝 만켈, 페터 회, 요네스 뵈, 아르드날뒤르 인드리다손, 스티그 라르손 등이 이 상을 받은 바 있다.

특별 수사반 Q 시리즈는 현재 일곱 번째 이야기까지 발표되었으며, 그중 네 편이 영화로 만들어졌다. 『유리병 편지』 역시 국내에서 「미결 처리반 Q: 믿음의 음모」라는 제목으로 상영되었다. 또한 후속작도 영화화되어 「미결 처리반 Q: 순수의 배신」이라는 제목으로 2019년 3월 개봉 예정이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올해 출간된 최고의 범죄 소설들 중 하나.
- 선데이 타임스

『유리병 편지』는 유시 아들레르올센이 북유럽 스릴러의 새로운 스타라는 사실을 확인시켜 준다.
- 르 파리지앵

숨이 막힐 정도로 흥미진진하다.
- 베스트도이체 차이퉁

극도로 날카로운 캐릭터와 긴장감이 가득하다.
- 엑스트라 블라데트

유시 아들레르올센은 덴마크 최고의 범죄 소설 작가 중 한 명으로 입지를 굳혔다.
- 폴리티켄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2,420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