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나의 드로잉 아이슬란드

: 그림 작가 엄유정의 심심하고 고요한 여행

리뷰 총점9.3 리뷰 14건 | 판매지수 1,998
베스트
예술 top100 10주
월간 채널예스 10호를 만나보세요!
아트북스 21주년 브랜드전 : 엽서세트 증정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6년 04월 12일
쪽수, 무게, 크기 336쪽 | 501g | 145*195*23mm
ISBN13 9788961962643
ISBN10 8961962647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척박하지만 행복한 나라, 아이슬란드. 하얀 종이 위에 그려진 그곳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아이슬란드의 풍경을 그림 작가 엄유정은 선과 색채가 어우러진 그림으로 담담하게 담아냈다. 언젠가 마주한 한 장의 폭포 사진에 매료되어 아이슬란드에 흥미를 갖게 되었다는 작가는 어느 날 문득 복잡한 도시를 떠나 텅 빈 아름다움으로 가득한 곳에서 40일 동안 머물고 여행하며 자연과 사람, 여행의 기억을 기록하고 그림으로 남겼다. 그렇게 완성한 『나의 드로잉 아이슬란드』는 작가의 눈에 비친 풍경과 사람들, 그 속에서 피어난 이야기를 사진 한 장 없이 오직 그림으로만 표현하고 채운 책이다. 사진을 볼 때와 같은 생생함은 덜하지만, 아이슬란드와 그림 사이에 존재하는 적당한 거리감이 오히려 보는 이로 하여금 그곳을 상상하고 느끼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 때로는 엉뚱하고, 때로는 쓸쓸함이 물씬 전해져오는 그림은 작가가 말하고자 한 ‘어떤 텅 빈 아름다움의 실체’를 어렴풋이나마 엿본 것만 같은 느낌을 받게 하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 위로와 감동을 받는다. 비록 책에는 아이슬란드의 이모저모를 알려주는 정보는 없지만, 작가가 그랬던 것처럼 문득 번잡함을 벗어나 잠시나마 어딘가 조금씩 비어 있고 얼기설기한 여백이 흐르는 얼음의 나라 아이슬란드를 느끼고픈 독자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그리고 2020년 여름,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은 고사하고 위축된 일상에 지친 독자들을 위해 아주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설경 속을 거니는 여행자의 뒷모습을 담은 드로잉으로 옷을 갈아입은 리커버 특별판을 선보이게 된 것. 엄유정 작가가 특별판을 위해 새롭게 그린 표지 그림은 희고 거대한 설산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그림 속 인물이 고요하지만 당찬 에너지를 전해주는 듯하다. 지금까지 어디에서도 발표하지 않은 드로잉을 새롭게 그려넣은 이번 특별판은, 책을 이미 소장하고 있는 독자들에게나, 책을 처음 접하는 이들 모두에게 신선함으로 다가갈 것이다. 또한 책에는 없는 아이슬란드 인물 드로잉을 엽서로 제작해 특별판 한정으로 구성했고, 작가의 말을 통해 책과 그림에 무한한 애정을 보여주는 이들에게 안부 인사도 전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특별판 작가의 말
프롤로그 | 텅 빈 아름다움, 아이슬란드

자연

4월의 날씨
눈밭 생선 냄새
새벽 밤
슈퍼마켓의 즐거움
그림 그리기의 즐거움
애정의 리스트후스
빵으로 가는 터널
시글뤼피외르뒤르 청어 박물관

가만가만 풍경 담기
눈과 얼음
두부 같은 집
오리 떼
얼음과 아이들
늘 곁에 있는 것

사람

점프 점프, 수영부 모임
생선내장의 밤
소리 채집가
앨리스
말을 타는 소녀
섬 안의 섬, 흐리세이
다정한 마쓰미, 외로운 생활의 종지부
호기심 많은 마쓰미
옆 마을의 세 작가
수채화의 맛
꼭대기의 친구들
음악의 밤
꽃을 나눠 주었다

여행

북부 아이슬란드
신의 폭포, 고다포스
어둠의 도시, 딤뮈보르기르
또 다른 행성, 크베리르
아이스크림 동맹

남부 아이슬란드
하들그림스키르캬 교회
고요한 싱그베들리르
조각가와 몸
살아 있는 물, 게이시르
금빛 폭포 굴포스
블루라군
흑백의 비크
셀리알란스포스
스코가포스
푸른 빙하, 예퀼사우를론
단 하나의 벤치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느림의 미학에 빠진 청춘,
아이슬란드의 텅 빈 아름다움을 담아내다!

척박하지만 행복한 나라, 아이슬란드
하얀 종이 위에 그려진 그곳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국토는 한반도의 2분의 1, 인구는 약 32만 명에 불과한 아이슬란드는 언뜻 보기에는 거칠고 메마른 땅으로 보이지만 알고 보면 천혜의 자연을 품은 아름다운 곳이다. 천년의 세월을 거치며 만들어진 푸른 빙하와 검은 땅 속에서 꿈틀거리는 붉은 용암, 연무를 피워올리는 거대한 폭포, 그리고 빛의 장막 오로라까지. 마치 상상 속에서나 떠올려봤음직한 환상의 세계가 눈앞에 펼쳐진다. 아직 그곳에 가보지 않았더라도 TV나, 책 속에 실린 그림 같은 풍광에 감탄이 절로 나오는데, 그곳을 직접 경험한 이들 입에서 ‘매일 무언가에 취한 것 같은 기분이었다’라는 말이 나오는 것도 과장은 아닌 듯하다.

그런 아이슬란드의 풍경을 그림 작가 엄유정은 선과 색채가 어우러진 그림으로 담담하게 담아냈다. 언젠가 마주한 한 장의 폭포 사진에 매료되어 아이슬란드에 흥미를 갖게 되었다는 작가는 어느 날 문득 복잡한 도시를 떠나 텅 빈 아름다움으로 가득한 곳에서 40일 동안 머물고 여행하며 자연과 사람, 여행의 기억을 기록하고 그림으로 남겼다. 그렇게 완성한 『나의 드로잉 아이슬란드』는 작가의 눈에 비친 풍경과 사람들, 그 속에서 피어난 이야기를 사진 한 장 없이 오직 그림으로만 표현하고 채운 책이다. 사진을 볼 때와 같은 생생함은 덜하지만, 아이슬란드와 그림 사이에 존재하는 적당한 거리감이 오히려 보는 이로 하여금 그곳을 상상하고 느끼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 때로는 엉뚱하고, 때로는 쓸쓸함이 물씬 전해져오는 그림은 작가가 말하고자 한 ‘어떤 텅 빈 아름다움의 실체’를 어렴풋이나마 엿본 것만 같은 느낌을 받게 하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 위로와 감동을 받는다. 비록 책에는 아이슬란드의 이모저모를 알려주는 정보는 없지만, 작가가 그랬던 것처럼 문득 번잡함을 벗어나 잠시나마 어딘가 조금씩 비어 있고 얼기설기한 여백이 흐르는 얼음의 나라 아이슬란드를 느끼고픈 독자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그리고 2020년 여름,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은 고사하고 위축된 일상에 지친 독자들을 위해 아주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설경 속을 거니는 여행자의 뒷모습을 담은 드로잉으로 옷을 갈아입은 리커버 특별판을 선보이게 된 것. 엄유정 작가가 특별판을 위해 새롭게 그린 표지 그림은 희고 거대한 설산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그림 속 인물이 고요하지만 당찬 에너지를 전해주는 듯하다. 지금까지 어디에서도 발표하지 않은 드로잉을 새롭게 그려넣은 이번 특별판은, 책을 이미 소장하고 있는 독자들에게나, 책을 처음 접하는 이들 모두에게 신선함으로 다가갈 것이다. 또한 책에는 없는 아이슬란드 인물 드로잉을 엽서로 제작해 특별판 한정으로 구성했고, 작가의 말을 통해 책과 그림에 무한한 애정을 보여주는 이들에게 안부 인사도 전한다.

처음 아이슬란드에 다녀온 지도 어느덧 8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지금도 가끔 주머니 속에 곱게 접어 숨겨둔, 끝없이 펼쳐지는 푸른 빙하의 밤을 꺼내보며 당장이라도 그곳으로 떠나고 싶은 사람이 되어버렸다고 말하는 작가. 그 여전한 그리움이 퇴색되지 않고 독자들에게도 전달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이번 리커버 특별판에 꾹꾹 눌러 담았다. 무덥고 지치는 여름, 아이슬란드의 눈 쌓인 풍경이 얼마간의 위로가 되기를 바라면서.

이 책은 아이슬란드 전역을 훑는 활발한 여행기라기보다는, 북부 아이슬란드의 어촌 마을에서 그림을 그리며 살아간 어느 느릿한 은둔기라고 해야 할 것 같다. 너무나도 고요하던 그곳에서 나는 매일 똑같은 곳을 천천히 산책했는데, 이상하게도 매일 새로운 것들에 감탄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 놀라움은 뭐랄까…… ‘아무것도 없음에 더욱 아름다운 것’이었다. (……) 왜 그렇게 멀리까지 가서 그런 헐렁한 것만 느끼고 왔느냐고 묻는다면 글쎄…… 긁적긁적, 나도 그 이유를 잘 설명할 수는 없을 것 같다. 다만 그 헐렁한 풍경들이 내가 삶을 다시 살아가는 데 힘이 되어준 것만은 분명하다고 말하고 싶다. (……) 그 낯선 풍경 속에 잠시 나를 던져본 것은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어떤 것을 바라보며 살아가고 싶어 하는 지에 대해서 조금이나마 깨닫게 해주었다. _「프롤로그」에서

회원리뷰 (14건) 리뷰 총점9.3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나의 드로잉 아이슬란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a*****g | 2022.04.11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엄유정 작가님의 나의 드로잉 아이슬란드를 읽고 작성한 리뷰입니다. 인스타그램에서 우연히 엄유정 작가님의 작품을 보고 반해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슬란드라는 멀고 먼 곳에서 작가님이 무엇을 보고 느끼고 그렸는지 함께 체험하는 것 같아 읽는 내내 설레고 기분이 좋았습니다.  풍경과 인간을 바라보는 시선 속에 따뜻함이 묻어나와서 더 좋았어요. 귀여운 수영모를 쓰고;
리뷰제목

엄유정 작가님의 나의 드로잉 아이슬란드를 읽고 작성한 리뷰입니다.

인스타그램에서 우연히 엄유정 작가님의 작품을 보고 반해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슬란드라는 멀고 먼 곳에서 작가님이 무엇을 보고 느끼고 그렸는지 함께 체험하는 것 같아 읽는 내내 설레고 기분이 좋았습니다. 

풍경과 인간을 바라보는 시선 속에 따뜻함이 묻어나와서 더 좋았어요. 귀여운 수영모를 쓰고 계시던 아주머니, 아이슬란드에서 저마다의 활동을 펼쳐나가는 세계 각지의 작가님들을 간접적으로나마 만나뵐수 있어서 아주 즐거웠습니다. 

앞으로 작가님의 활동을 계속 응원하려구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구매 믿고 보는 엄유정 작가님의 그림과 글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m*****u | 2021.05.03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귀여운 그림과 힐링되는 글들.아이슬란드에 다녀온 작가님의 여정을 따라가며 재미있기도 하고 귀엽다고 느끼기도 하고 또 마음이 따뜻해지기도 하는 그런 책이였다.여행을 가지 못하는 시국에 나는 언제쯤 아이슬란드의 대자연을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면서 대리만족 할 수 있었다.아이슬란드의 산을 그린 그림들은 아름다웠으며,수영을 하는 아주머니들의 모습이 너무 귀엽고 사;
리뷰제목
귀여운 그림과 힐링되는 글들.
아이슬란드에 다녀온 작가님의 여정을 따라가며 재미있기도 하고 귀엽다고 느끼기도 하고 또 마음이 따뜻해지기도 하는 그런 책이였다.
여행을 가지 못하는 시국에 나는 언제쯤 아이슬란드의 대자연을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면서 대리만족 할 수 있었다.
아이슬란드의 산을 그린 그림들은 아름다웠으며,
수영을 하는 아주머니들의 모습이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자꾸 웃음이 났다.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져서 아주 무해하고 사랑스러운 이야기와 그림이 담겨있는 책.
많이 많이 추천하고 싶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강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R*****^ | 2020.12.14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독서모임 회원분이 강추하셨던 책이다. 한번 보고 꽂아 두는 책이 아니라 여러번 계속 보게 된다고. 가슴이 아리고 먹먹하게 하는 마음에 많이 남는 책이라고 했다.읽었는데.. 너무 좋았다. 정말...아이슬란드. TV에서 어쩌다 가끔 낯선 모습으로 슬쩍 본 것이 다인 곳.작가는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으로 아이슬란드에 가게 됐다. '아티스트 레지던스'는 회화, 비디오, 드로잉, 퍼;
리뷰제목
독서모임 회원분이 강추하셨던 책이다. 한번 보고 꽂아 두는 책이 아니라 여러번 계속 보게 된다고. 가슴이 아리고 먹먹하게 하는 마음에 많이 남는 책이라고 했다.

읽었는데.. 너무 좋았다. 정말...
아이슬란드. TV에서 어쩌다 가끔 낯선 모습으로 슬쩍 본 것이 다인 곳.

작가는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으로 아이슬란드에 가게 됐다. '아티스트 레지던스'는 회화, 비디오, 드로잉, 퍼포먼스, 시나리오 작가 등 예술 관련 분야에 종사하는 이들이 얼마간 특정 장소에 거주하며 작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작가는 아이슬란드 북부의 끝자락, '올라프스피외르뒤르'에 있는 '리스트후스'라는 작은 레지던시에서 40여 일간 지낸다.

사람 구경하기 힘든 차가운 땅에 시간이 멈춘 듯 장엄한 자연을 보며 마을의 소소한 모임과 작은 가게를 다니며 따뜻한 정을 느꼈던 작가의 마음을 멋진 그림이 그대로 보여준다.

너무 먼 곳. 너무 아름다운 곳. 손에 잡히지 않는 곳이다. 나에게는 갈 수 없는 곳이다. 그래서 눈물이 났다. 현실에 존재하는데 이상향처럼 갈 수도 만질수도 없는 그런 곳이 되었다. 독서모임 회원분이 왜그리 이 책을 아꼈는지 이해가 간다. 이 책을 내 아는 지인들에게 선물하고 싶다. 책을 통한 이런 힐링은 처음이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11건) 한줄평 총점 9.8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예뻐요 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a*****g | 2022.04.11
구매 평점5점
그림도 글도 너무 귀엽고 따뜻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m*****u | 2021.04.21
구매 평점5점
리커버 독특하고 예뻐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신**당 | 2020.07.26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6,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