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북클럽 EPUB
공유하기
eBook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 EPUB ]
백세희 | | 2018년 06월 22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7.0 리뷰 22건 | 판매지수 6,600
주간베스트
에세이 시 36위
정가
9,660
판매가
9,66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북클럽머니
최대혜택가
8,160?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배송비?
없음. 구매 후 바로 읽기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READ NOW] 2020년 10월호
[20시 종료] 이 주의 오구오구! 5천원 페이백
나의 하루를 기록하자! YES24 시그니처 다이어리 데일리/먼슬리/위클리_eBook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상품권
10월 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6월 22일
이용안내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Ma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
파일/용량 EPUB(DRM) | 0.00MB?
ISBN13 9791196394516
KC인증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자기가 지금 힘든 줄도 모르고 사는 사람이 많아요.
이유 없는 허전함에 시달리면서.”

전국 동네 서점에서 시작된 입소문 베스트셀러
이 책에 쏟아진 수많은 찬사들

“우리는 울지 않는 사람이 아니라
울고 싶을 때 울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가벼운 감기가 몸을 아프게 하듯, 가벼운 우울도 우리의 정신을 아프게 한다. 우리는 이제 말해야 한다. 별일 없이 사는데도 채워지지 않는 마음의 빈 공간에 대해서, 친구들과 웃고 떠드는 동안에도 울적한 마음 한구석에 대해서.

많은 이들이 멋지고 밝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엔 익숙하지만, 찌질하고 어두운 모습은 감추려고 한다. 그러나 당신이 행복해지기 위해 알아야 할 한 가지는, 당신의 마음 한 켠의 우울을 못 본 척해서는 절대로 행복해질 수 없다는 사실이다.

이 책은 기분부전장애(가벼운 우울 증상이 지속되는 상태)를 가진 저자와 정신과 전문의와의 12주간의 대화를 엮은 책이다. 겉보기에는 멀쩡하지만 속은 곪아 있는, 지독히 우울하지도 행복하지도 않은 사람들을 위한 책이며, 타인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고, 불완전하고, 구질구질한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이 한 권의 책이 당신의 슬픔을 모두 가져가주지는 못하겠지만, 적어도 울지 않는 사람이 아니라 울고 싶을 때 울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도와줄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시작하며 별일 없이 사는데 왜 마음은 허전할까

1주 그냥 좀 우울해서요
2주 저 혹시 허언증인가요?
3주 내가 나를 감시해요
4주 특별해지고 싶은 마음이 너무 특별하지 않아서
5주 그놈의 자존감
6주 저를 잘 알려면 어떻게 해야 하죠?
7주 규정하고, 단정 짓고, 실망하고, 떠나고
8주 드디어, 약물 부작용
9주 지나친 외모 강박과 연극성 인격장애
10주 왜 나를 좋아해? 이래도? 이래도?
11주 제가 예뻐 보이지 않아요
12주 마음의 바닥에서

마치며 괜찮아, 그늘이 없는 사람은 빛을 이해할 수 없어
정신과 전문의의 말 불완전함이 불완전함에게
부록 우울의 순기능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괜찮아, 그늘이 없는 사람은
빛을 이해할 수 없어”

우리는 힘들 때 스스로를 한 번 더 죽인다. 힘들어하는 자신이 싫어서 우울을 유난으로 여기고, 슬픔 앞에서도 자신을 검열한다. 그 와중에도 남의 눈을 신경 쓰고, 그런 자신을 또 한 번 자책한다. 그러다 지쳐 무기력에 빠진다. 저자도 그랬다.

“저는 스스로를 약하다고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이 그 약한 모습을 다 알고 있을 거 같아요. 당당한 척 말해도 내 안의 약한 모습을 들킬 거 같은 거예요. 구려 보일까 봐 두려운 거죠. 근데 사실 아무도 저를 무시한 적 없고, 제가 가장 저를 무시하고 있었어요.”

이에 대해 그녀의 주치의는 이렇게 말한다.
“그건 일종의 자기 처벌적인 욕구예요. 화가 났다가도 바로 죄지은 사람이 되어버리는 거죠. 여기저기서 더 좋아 보이는 걸 차용해서 이상화된 내 모습을 쌓아놓아서 그래요. 어떤 절대적인 기준의 사람이 되고 싶은 거죠. 하지만 힘들 땐 무조건 내가 제일 힘든 겁니다. 그건 구린 것도 이기적인 것도 아니에요.”

그의 말처럼 세상에 유난스러운 슬픔은 없으며, 당신의 슬픔을 누군가에게 동의받아야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 그러니 우리는 말해도 된다. 갑작스레 주어진 자유와 선택들이 무섭고 버겁다고, 사실 나는 우울하다고.

“내가 바라는 거?
난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다.
의심 없이 편안하게, 그뿐이다.”

우리는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고, 싫은 것보다 좋은 게 많은 삶을 살고 싶고, 자신을 아프게 하지 않는 법을 알고 싶다. 실패를 겪더라도 더 좋은 방향으로 눈을 돌리고 싶다. 방법을 모르기에 괴로울 뿐이다.

저자는 늘 알 수 없는 갈증과 허전함에 시달렸고 자신과 비슷한 사람들과의 공감이 필요했다. 그래서 그런 사람들을 찾아 헤매는 대신 자신이 직접 그런 사람이 되어보기로 했다. 나 여기 있다고 힘차게 손 흔들어보기로 했다. 누군가는 자신과 비슷한 내 손짓을 알아보고, 다가와서 함께 안심할 수 있기를 바라면서.

“우리는 서로에게서 빛을 찾고, 서로에 의해서 허물어지지만, 서로를 온전히 받아들이지 못해요. 하지만 손 내밀면 덥석 잡을 걸 알기에 저는 그 어떤 사심도 없이 누군가의 마음에 공들여 다가가고 싶어요.”

우리는 왜 우울할까. 이유는 당연하다. 더 잘 살고 싶으니까, 안 아프고 싶으니까. 우울은 희망을 기반한다. 희망이 없으면 슬퍼할 수조차 없다. 이 책이 당신의 오늘 하루가 완벽한 하루까진 아닐지라도 괜찮은 하루일 수 있다는 믿음, 하루 종일 우울하다가도 아주 사소한 일로 한 번 웃을 수 있는 게 삶이라는 믿음을 주기를 바란다.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 이상 계속해서 살아가며 웃고 울 수 있다.

eBook 회원리뷰 (22건) 리뷰 총점7.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떡볶이를 먹을 수 있어서 얼마나 좋은 생인지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일디즈 | 2020.04.2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책 제목이 굉장히 화제가 되어, 궁금했던 책. 아니, 대부분 사람들이 좋아하는 '떡볶이' 를 책제목으로 써놨으니, 관심이 안 갈 사람이 있을까? 게다가, 죽고 싶다니.... 현대인의 우울증과 한국인들의 사랑 마지 않는 요리와 접목시킨 제목은 정말 잘 뽑은 매력적인 조각상 느낌이었다. 어떻게 보면 정말 대단할 것 같은 통찰이나 사연은 아니다. 누구나 겪고 있을;
리뷰제목

책 제목이 굉장히 화제가 되어, 궁금했던 책. 

아니, 대부분 사람들이 좋아하는 '떡볶이' 를 책제목으로 써놨으니, 관심이 안 갈 사람이 있을까? 


게다가, 죽고 싶다니.... 현대인의 우울증과 한국인들의 사랑 마지 않는 요리와 접목시킨 제목은 정말 잘 뽑은 매력적인 조각상 느낌이었다. 


어떻게 보면 정말 대단할 것 같은 통찰이나 사연은 아니다. 

누구나 겪고 있을 일상적인 자기 고민과 그게 심하게 극으로 달했을 경우에 자해를 하게 된다는 것. 

사람에 따라서 한번 자해를 하기 시작한 사람은, 정신과 치료와 진단 없이는 벗어나기 힘든 길일 것 같았다. 


자해라는 게 꼭 피를 보고 상처를 내는 것 뿐 아니라, 스스로에게 가학적인 말을 하거나, 글을 쓰는 것도 모두다 자기를 아프게 하는 행동이 아닌가 싶다. 


1편과 2편을 통해 지은이가 점점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 반추해 보고, 의사와 함께 이야기 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좋은 방향으로 나아지고 있는 그녀가 멋졌고, 이런 이야기를 솔직히 써내려 간다는게 쉬운 일이 아니었을 텐데, 이 또한 용기 있었던 작업이었을 것 같다. 


용기 내서 끝까지 집필을 마치고, 책을 내준 작가님에게 고맙다. 

나도 용기 내서, 나의 우울과 대면하고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할 거다. 

누구나의 이야기는 아니라고 판단할 수 있겠지만, 누구나 이런 힘겨운 시간들을 겪어내고, 살아내야 하는게 인간의 삶이니까. 


살아 있으니까 맛있는 떡볶이도 먹을 수 있는거 아닌가? 

그러니, 떡볶이 만큼의 행복이여도 괜찮으니, 이런 소소한 행복도 쌓아가고, 지속적인 행복을 느끼는게 우리가 살면서 해야하는 일이겠지. 


오늘 떡볶이를 먹을 수 있는 하루라서, 정말 다행이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콜라중독자 | 2020.02.1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우울증때문에 병원가기를 고민하고 있거나 이미 병원에 다니면서도 다른 환자들은 어떤 얘기를 하는지 궁금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다. 이런 인식은 슬프지만 정신적인 질환은 주변 사람들에게 쉽게 털어놓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어쩌면 '나만의 못난 면'이라고 치부하고 꽁꽁 숨기고 살 수 있는 부분을 모조리 공개한 작가의 솔직함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리뷰제목




 우울증때문에 병원가기를 고민하고 있거나 이미 병원에 다니면서도 다른 환자들은 어떤 얘기를 하는지 궁금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다. 이런 인식은 슬프지만 정신적인 질환은 주변 사람들에게 쉽게 털어놓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어쩌면 '나만의 못난 면'이라고 치부하고 꽁꽁 숨기고 살 수 있는 부분을 모조리 공개한 작가의 솔직함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작가의 공유 정신에 박수를.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떡볶이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쿨민트 | 2019.10.1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우리는 힘들 때 스스로를 한 번 더 죽인다. 힘들어하는 자신이 싫어서 우울을 유난으로 여기고, 슬픔 앞에서도 자신을 검열한다. 그 와중에도 남의 눈을 신경 쓰고, 그런 자신을 또 한 번 자책한다. 그러다 지쳐 무기력에 빠진다. 저자도 그랬다. 그건 일종의 자기 처벌적인 욕구예요. 화가 났다가도 바로 죄지은 사람이 되어버리는 거죠. 여기저기서 더 좋아 보이는 걸 차용해서 이상화;
리뷰제목

우리는 힘들 때 스스로를 한 번 더 죽인다. 힘들어하는 자신이 싫어서 우울을 유난으로 여기고, 슬픔 앞에서도 자신을 검열한다. 그 와중에도 남의 눈을 신경 쓰고, 그런 자신을 또 한 번 자책한다. 그러다 지쳐 무기력에 빠진다. 저자도 그랬다.
그건 일종의 자기 처벌적인 욕구예요. 화가 났다가도 바로 죄지은 사람이 되어버리는 거죠. 여기저기서 더 좋아 보이는 걸 차용해서 이상화된 내 모습을 쌓아놓아서 그래요. 어떤 절대적인 기준의 사람이 되고 싶은 거죠. 하지만 힘들 땐 무조건 내가 제일 힘든 겁니다. 그건 구린 것도 이기적인 것도 아니에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81건) 한줄평 총점 7.4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책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기분이다. 내가 유난스럽고 이상한 사람이 아니라는걸 알게됐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설표 | 2020.10.28
평점4점
마치내가상담을받는느낌이었다.하지만자살에대한생각은동의하고싶지않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qscvde | 2020.10.17
평점5점
힘든 순간 위로가 됐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shal_700a | 2020.10.14

이 상품의 특별 구성

뒤로 앞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