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

리뷰 총점9.3 리뷰 11건 | 판매지수 4,668
베스트
에세이 top20 2주
정가
15,800
판매가
14,220 (10% 할인)
YES포인트
가방 속 책 한 권이라면 - 굿리더 스트링백/간식 접시 머그/디즈니 미키 타포린 보냉백/타포린백
〈2022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참여 회원 전원 1천원 상품권 증정!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2월 22일
쪽수, 무게, 크기 507쪽 | 798g | 145*210*35mm
ISBN13 9791196484248
ISBN10 1196484244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울고 싶은 너에게, 주저 앉아버린 너에게.

『참 소중한 너라서』 김지훈 작가의 책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의 스페셜 에디션이 출간 되었다. 이 책은 인사이트에서 ‘우울증을 앓고 있는 여성’들에게 추천하는 책으로 소개가 되기도 했으며, 많은 독자들에게 우울증과 불면증에 좋은 책으로 회자되었다. 매일 밤 당신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이 책은 힘내, 라는 뻔한 위로가 아니라 힘들지? 라고 물어봐주며 그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해 아팠던 마음들을 알아주고 바라봐주고, 그렇게 끝내는 안아주는 책이다. 누군가에게 털어놓았다가 돌아오는 성의 없는 공감에 마음의 문을 꼭 닫아둔 당신에게 이 책을 권한다. 진심 가득한 두꺼운 위로에 책을 읽다보면 절로 마음이 편안해지고 위로받고 있는 스스로를 바라보게 될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그럼에도 오늘 하루, 참 수고 많았어요
있는 그대로 참 소중하고 예쁜 당신
들어줄게요
당신의 꿈을 응원할게요
너무 기대하지 말아요
두려워 말아요
당신의 지금은 소중한 것이니까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
당신이라서
잠 못 드는 당신에게
표현이 서툰 당신에게
관념
예민한 당신에게
당신의 사소함
안아주는 것으로 충분했음을
끊어진 인연이 그리운 당신에게
당신의 지금에게
당신의 과정을 바라봐줄게요
하루가 두려운 당신에게
당신의 하나하나를 바라봐줄게요
지금도 늦지 않았어요
인연의 첫 단추를 잘 꿰는 당신이기를
당신의 서운함
속으로 앓는 당신께
당신의 최선
당신의 지금
당신의 고민
당신의 분위기
삶의 의미를 잃은 당신에게
잠 못 드는 당신에게2
당신의 실패
당신의 내면
지금 힘들어하고 있는 당신께
지난 인연이 원망스러운 당신께
당신의 깊어짐
웃어요
에필로그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함부로 가볍게 여기지 않을게요.
당신 아픔의 무게도, 지친 삶의 시련도.

“그동안 많이 힘들었죠?”
얼마나 고생 많았어요. 얼마나 맘 아파왔어요.

이제는 내 품에 안겨요.
하루 종일 들어주고 함께 아파해줄게요.
내 품에서 당신 마음의 짐, 펑펑 털어내고
조금은, 전보다 더 따뜻이
행복한 당신이 될 수 있게. --- p.9

날씨가 적당하진 않았어요.
꼭 좋은 일만 있었던 하루도 아니었어요.
나를 속상하게 하는 일도 있었고
왜 나에게 이런 일이 생길까, 싶을 만큼
답답하고 아프기도 했어요.
하지만 좋았던 일이 없었던 건 아니에요.
아프고 안 좋은 일 사이에서도
사소하게 나를 웃게 하는 일들이 있었고
행복하기에 충분했던 일들도 분명 있었어요.
그러니까 안 좋은 일들 앞에
사소한 일들의 기쁨과 소중함까지 묻어두진 말아요.

우리, 지나간 하루의 마지막은
좋은 것들을 기억하는 것으로 마무리해요.
그러기에 당신의 하루는 충분히 소중했어요.

그 소중함으로 이 밤이 가득 차기를. --- p.20

그런 당신에게 나는 이렇게 말해주고 싶어요. 변하지 말아요. 변해야할 것은 지금도 이토록 찬란히 예쁜, 아름다이 반짝이는, 소중히 사랑스러운 당신이 아니라, 그런 당신을 사랑하지 못하는 그 사람의 마음뿐이라고. 그러니 변할 필요 없어요. 그 사람이 당신을 미워한다고 당신조차 당신의 있는 그대로를 저버린 채 다른 모습이 되고자 하는 거예요? 그러지 말아요. 만약 당신이 타인의 마음에 들기 위해 어떤 가면을 쓴다면, 당신에게조차 사랑받지 못한 당신의 마음엔 평생 지워지지 않을 흉터가 남고 말 거예요. --- p.22

좋은 인연을 오래도록 지속하는 사람을 봐 봐요. 너무나 다른 둘이지만 서로를 이해하는 거예요. 서로의 다름을 존중하고 아껴주는 거예요. 상대방의 있는 그대로를 바라보고 받아들이고 있는 거예요. 나에게 이런 사람이 되어주길 기대하고 바라기보다 나에게 이런 사람인 널 있는 그대로 소중히 여기는 거예요. 그렇게 서로의 부족함을 메워주어 불완전한 한 사람 한 사람이 만나 완전한 하나를 만들어가고 있는 거예요. --- p.22

늘 무언가 하고자 마음먹었을 때 처음 며칠은 의지에 불타 노력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만두었잖아요. 지금껏 계속 그래온 거잖아요. 하지만 그래선 안 돼요. 한 번을 해내지 못하면 영원히 해내지 못하는 거예요. 내일의 변화란 결코 존재하지 않는 거예요. 그러니 이를 악물어요. 오늘을 미루면, 내일의 오늘에도 미루는 당신이 될 거예요. 그렇게 평생을 해내지 못한 채 지난날을 후회만 하는 당신이 되고 말 거예요. --- p.94

그러니 아파도 무너지지 말 것.
다시 한 번 일어설 것.
나라서 못한 게 아니라
나라서 여기까지라도 해낸 것.
해나갈 미래가 두렵다면
해내온 과거를 돌아볼 것.
잘 못한 내가 되는 것과
잘 해낸 내가 되는 것은
내 마음의 기준에 따라 정해지는 것임을. --- p.123

너무 걱정하지 말아요. 너무 조급해하지 말아요. 애쓰지 말아요. 그동안 얼마나 많은 것들을 신경써왔어요. 그래왔던 당신과 당신의 마음, 얼마나 지쳐왔겠어요. 그러니 오늘 하루, 이토록 수고해준 당신과 당신의 마음, 사랑을 가득 담아 바라봐주고 안아줘요. 수고했다, 너무 잘 해왔다, 소중하다, 충분하다, 고맙다, 예쁘다, 참 많이 사랑한다, 말해줘요. --- p.120

살아가기가 때로 너무나도 지치고 고된 당신에게
모든 것을 그만두고 싶을 만큼 아프고 힘든 당신에게

꼭 말해주고 싶었어요.

“당신이라면 꼭 잘 해낼 거예요.
다른 누구도 아니라 당신이라서 잘 해낼 거예요.”

그러니 오늘 하루도 참 잘 해낸 당신의 밤,
무지 예쁘다 못해 찬란히 아름다운 밤이길 바라요.

수고 많았어요. --- p.121

오늘 하루 너무나 힘겨웠는데
그럼에도 이렇게 잘 견뎌준 당신이

얼마나 기특하고 예쁜지 몰라요.

그러니 오늘 하루
안 좋았던 일, 아팠던 기억들
지친 마음의 피곤함마저 덮어둔 채

우리, 무지 예쁜 밤 보내기로 해요.

예쁘다 못해 찬란히 아름다운 밤이기를. --- p.443

진정 내려놓는 다는 것은
겉으로도, 마음속으로도 파도가 일지 않는 일이라는 것을
수많은 원망과 상처와 아픔을 지나 알게 되었다.

내려놓겠다, 체념하겠다, 용서하겠다.
그렇게 다짐을 하고도
속에서는 문득 당한 일이 떠올라
원망스러움과 억울함과 분함이 솟구친다면
그건 내려놓았다할 수 없는 것임을.

온전히 나의 감정과 상처와 억울함과
분한 마음을 내려놓는 것은 이리도 어렵고 길다.

오늘도 나는
진짜가 되는 긴 과정 속에서 헤매인다. --- p.467

행복해서 웃는 게 아니라,
웃어서 행복한 것 아닐까.

같은 상황 안에서도 웃는 사람이 있고
웃지 않는 사람이 있는 것을 보면
행복이란,
웃을 준비가 되어 있는 마음가짐이 아닐까.

웃는 사람을 보면
때로 나도 모르게 웃게 되고
웃겨서 배꼽을 잡고 있는 사람을 보면
나도 모르게 웃겨서 배꼽을 잡게 되더라.

그러니까 많이 웃자.
그럼 내 곁이 웃게 되는 것이고
내 곁이 웃게 되면
그 웃음은 결국 내게도 돌아오는 것이니.
--- p.488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이 책을 읽고 마음의 우울함이 사라지고 많이 웃게 됐어요.”

책 『용기를 잃지 말고 힘내요』 『참 소중한 너라서』, 『너라는 계절』과 함께 독자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울린 김지훈 작가의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가 드디어 스페셜 에디션으로 돌아왔다. 더욱 예쁜 표지와 예쁜 일러스트와 함께 김지훈 작가의 따뜻한 글을 읽으며 위로받아보자. 에디션을 준비하며 절판이 되었던 지난 3개월 동안 이 책이 다시 출간이 되기를 애가 타도록 기다린 독자들에게 이만한 소식이 또 있을까. 김지훈 작가의 책들 중 가장 두껍고 진심 가득한 위로가 담긴 이 책을 통해서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들과 연인과의 관계, 꿈에 대한 고민들, 이유 없이 공허하고 아픈 지금, 무의미한 하루에 지쳐가고 있는 나의 마음을 위로받고 더욱 성숙한 내가 되어보자. 이 책을 읽은 뒤에는 책을 읽기 전보다 훨씬 더 행복하고 성숙한 내가 되어있음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당신의 마음을 알아줄게요, 그렇게 안아줄게요”

이 책은 흔하디 흔한 위로를 건네기보다, 내가 왜 힘든지를 바라봐주고 알아준다. 그렇게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해 끙끙 앓아왔던 내 마음을 위로해주고 안아준다. 또한 위로에서만 그치지 않고 더 나아가 더 행복한 삶을 살아가기 위한 조언을 따갑고 차갑지 않게, 따뜻하고 예쁜 말들로 해주기에 거부감 없이 위로받으며 더욱 성숙한 마음을 찾아가게 해준다. 특히 밤에 잠을 잘 못자는 독자들 사이에서 유명해진 이 책은 밤을 달래주는 책, 또 우울증을 치유해주는 책으로도 유명한데, 그것은 그런 독자들을 위로하기 위해 밤낮으로 고민하고 그 두꺼운 진심을 담은 작가의 노력으로 인해 가능한 일이 아닐까. 지금 울고 싶은 당신에게, 주저 앉아버리고 싶은 당신에게, 이 책을 권한다.

회원리뷰 (11건) 리뷰 총점9.3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도서]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t********3 | 2020.10.3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도서]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 때론 한 순간에 무너질 때가 있다. 지금껏 내가 무엇을 위해 여기까지 달려왔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때. 고단한 하루를 마치고 아무런 느낌이 들지 않을때. 정말로 좋아했던 사람을 잃었더 기억이 떠오를 때. 모든것이 무너지는 느낌이 든다. 힘내라는 한 마디가 듣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누구나 상처 하나쯤은 가지고 있으니까. 그럴 때 읽었으면 하는;
리뷰제목

[도서]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 때론 한 순간에 무너질 때가 있다. 지금껏 내가 무엇을 위해 여기까지 달려왔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때. 고단한 하루를 마치고 아무런 느낌이 들지 않을때. 정말로 좋아했던 사람을 잃었더 기억이 떠오를 때. 모든것이 무너지는 느낌이 든다. 힘내라는 한 마디가 듣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누구나 상처 하나쯤은 가지고 있으니까. 그럴 때 읽었으면 하는 책이다. 김지훈 작가의 에세이는 소장 가치가 있는 에세이라고 생각한다. 처음엔 내가 위로 받기 위해서 모았던 책들이지만 이제는 내가 누군가를 위로하기 위해 선물하는 책이 되었다. 내 주변의 소중한 누군가가 이 책을 통해 힘을 낼 수 있도록, 나는 좋은 사람, 당신의 마음을 안아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뭘* | 2020.10.1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고민한다는 것은 그만큼 주어진 삶 앞에서 진실한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다는 거니까.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거니까. 주어진 순간순간들 앞에서 대충 살아갈 수가 없어서 이토록 머리 아프게 고민하고 있느거니까. 그러니 걱정이 많아서 잘하고 있는 거야.단지 찾아오지 않은 내일 보다 살아갈 오늘을 조금 더 바라볼 필요가 있는 것뿐이에요.최선을 다해 살아갈 오늘은, 그리고 당신의 최;
리뷰제목

고민한다는 것은 그만큼 주어진 삶 앞에서 진실한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다는 거니까.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거니까. 주어진 순간순간들 앞에서 대충 살아갈 수가 없어서 이토록 머리 아프게 고민하고 있느거니까. 그러니 걱정이 많아서 잘하고 있는 거야.

단지 찾아오지 않은 내일 보다 살아갈 오늘을 조금 더 바라볼 필요가 있는 것뿐이에요.

최선을 다해 살아갈 오늘은, 그리고 당신의 최선은 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찬란한 삶의 선물인 거니까. 그러니 우리 오늘을 잘 살아가기로 해요.

 

지금이 너무 힘들어 아파하고 있는 당신에게 힘내라는 말 안 해요.

힘을 낼 수 있었더라면 힘을 냈을 당신이니까.

누구보다 힘을 내고 싶은 게, 아프지 않고 싶은 게 당신 자신이니까.

하지만 그럼에도 힘을 낼 수가 없어 폴싹 주저앉은 채 아파하며 울고 있는 당신이니까.

그런 당신에게 힘내라는 말만큼 기운 빠지는, 차가운 말도 없을 테니까.

그러니 힘내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줄래요.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 중 발췌

 

따뜻한 안아줌이 필요한, 깊은 위로가 필요한 이들을 위해 저술했다고 저자 김지훈은 밝히고 있다. 힘든 순간은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이를 잘 극복할 수 있는 날도 있고 그렇지 않은 때도 있다. 만약 극복할 수 있는 힘조차 없는 날 저자 김지훈은 이 책을 통해서나마 따뜻한 위로를 받고 일어나기를 바란다는 마음을 전하고 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당신의 마음을 안아줄게요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YES마니아 : 로얄 b*****0 | 2020.06.2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따뜻한 말이다. 그래 내가 원하는 말인데, 이런 말이면 충분히 위로가 되었던 것인데...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가면서 사람들이 내 맘같지 않아서라는 말들을 한다. 농담처럼 우린 내가 하면 사랑이고, 남이 하면 불륜이란 말이 있다. 그런 것이 아닐까. 나와 같은 경험과 생각을 가진이가 있다면 나를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은, 그래서 경험이 주는 동감이 가장 좋다. 어쩌면 경험에;
리뷰제목

따뜻한 말이다. 그래 내가 원하는 말인데, 이런 말이면 충분히 위로가 되었던 것인데...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가면서 사람들이 내 맘같지 않아서라는 말들을 한다. 농담처럼 우린 내가 하면 사랑이고, 남이 하면 불륜이란 말이 있다. 그런 것이 아닐까. 나와 같은 경험과 생각을 가진이가 있다면 나를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은, 그래서 경험이 주는 동감이 가장 좋다. 어쩌면 경험에서 오는 동감은 감정이 끝까지 같이 갈 수 있어서 상대의 감정 선과 나의 감정 선이 같아 충분히 위로 받을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그러나 공감의 능력은 적당한 선이 있다. 듣다가 보면 나도 지치니까. 이제 그만 할 때 되지 않았을까를 생각하게 된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책에서 마음의 위안을 받은 부분도 크다. 말에 대한 의미를 배웠다고 해야하나. 앞으로 카톡으로, 문자로 늘 쓰던 '잘지내지?"란 안부는 안할 것 같다.  

난 쉰이 넘은 나이다. 사실은 글자포인트에 아찔했다. 10포인정도의 글씨가 빼곡이...  굳이 위로의 글이 너무 쉼없이 많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물론 나의 성향이겠지. 난 차를 마주보고 마시는 사람보다 나란히 앉아 마실 수 있는 사람을 좋아한다. 많은 말보다, 그냥 그 공간을 함께 나누는 것만으로 좋다. 이 또한 침묵하더라도 마음이 느껴지는 사람을 좋아하는 나의 성향이겠지.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0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아이가 읽고 싶다고해서 구매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비*스 | 2021.09.09
구매 평점5점
선물용으로 2권샀는데 내용이 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d********2 | 2021.05.21
구매 평점4점
위로와 격려의 메세지가 주를 이루고 있다.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뭘* | 2020.10.12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2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