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밥보다 재즈

: 아름다운 교양의 시작, 1일 1재즈 스탠더드 듣기

밥보다 시리즈이동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4,464
베스트
예술 top100 2주
정가
15,000
판매가
13,5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단독] 『밥보다 등산』 출간기념 : 사진 엽서 세트 증정
9월 전사
예스24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2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212쪽 | 242g | 128*188*13mm
ISBN13 9791197104664
ISBN10 1197104666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재즈 월간지 [재즈피플] 편집장이 선정한
놓쳐서는 안 되는 재즈 스탠더드 24곡과 추천 연주 168곡!
24곡을 4계절, 12달, 매일 다른 연주로 듣는,
1일 1재즈 스탠더드 듣기의 즐거움


April In Paris, Summertime, Autumn Leaves, The Christmas Song 등 뮤지컬과 영화에 쓰인 곡으로 우리에게 친숙하면서도 아름다운 음악을 계절별, 요일별로 골라 듣는 재즈 스탠더드의 세계. 재즈 스탠더드 24곡 속 가득 담긴 놀라운 이야기들과 최고의 연주자와 아름다운 연주 168곡에 관한 친절한 소개와 해설까지! 하루의 ‘격’을 올려주는 아름다운 교양의 시작, 『밥보다 재즈』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말 불멸의 재즈 스탠더드, 아름다운 교양의 시작

봄의 재즈, 피어나다 Blooming , Jazz In Spring
3월 1, 3주_ Come Rain Or Come Shine 심플 이즈 더 베스트 ─ 20
2, 4주_ Cheek To Cheek 천사가 부르는 노래 ─ 27
4월 1, 3주_ When I Fall In Love 전쟁 중에도 사랑은 피어나고 ─ 35
2, 4주_ April In Paris 파리에서 부르는 4월의 노래 ─ 42
5월 1, 3주_ Willow Weep For Me 버드나무가 푸르른 5월에 ─ 49
2, 4주_ The Song Is You 부끄럽지만 들어줘, 너를 위해 준비했어 ─ 58

여름의 재즈, 꿈꾸다 Dreaming , Jazz In Summer
6월 1, 3주_ ’Round Midnight 새벽 2시 45분의 재즈 ─ 66
2, 4주_ Someday My Prince Will Come 일요일 아침을 깨우는 ‘모닝송’ ─ 73
7월 1, 3주_ Summertime 나른한 한여름, 낮잠 같은 자장가 ─ 80
2, 4주_ Fly Me To The Moon 제목이 운명을 바꾼 서프라이즈 같은 노래 ─ 88
8월 1, 3주_ The Girl From Ipanema 이파네마 해변에서 만나요 ─ 96
2, 4주_ Over The Rainbow 무지개가 사라져도 나를 기억해 줄래요?

가을의 재즈, 그리워하다 Missing , Jazz In Autumn
9월 1, 3주_ You’d Be So Nice To Come Home To 얼른 집에 오세요, 재즈가 기다리고 있어요 ─ 114
2, 4주_ Body And Soul 부동의 스탠더드 1위 곡 ─ 122
10월 1, 3주_ Autumn Leaves 시월의 마지막 밤을 ─ 130
2, 4주_ Stella By Starlight 귀신의 집에서 듣는 사랑의 세레나데 ─ 138
11월 1, 3주_ The Nearness Of You 지고지순한 지상 최고의 사랑 노래 ─ 146
2, 4주_ I Got Rhythm 아임 유어 그랜드파더! ─ 153

겨울의 재즈, 다시 시작하다 Restarting , Jazz In Winter
12월 1, 3주_ Ev’ry Time We Say Goodbye 슬픔, 메이저에서 마이너로 ─ 164
2, 4주_ The Christmas Song 12월의 그 노래 ─ 171
1월 1, 3주_ All The Things You Are 재즈 연주자의 ‘페이보릿 스탠더드’ ─ 178
2, 4주_ Django 당신의 마지막을 함께할 노래는 ─ 186
2월 1, 3주_ My Funny Valentine 꽁꽁 언 마음을 녹이는 ‘봄의 캐럴’ ─ 194
2, 4주_ It Might As Well Be Spring 관객의 호응으로 마침표를 찍은 노래 ─ 202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우리가 즐기는 대중음악의 뿌리 역할을 하는 재즈를 스탠더드로 접한다면 훨씬 풍성한 음악 생활을 누리리라 확신합니다. 모차르트가 작곡한 곡의 세세한 정보가 교양의 척도가 된다면, 콜 포터의 어떤 뮤지컬이 영화화되었는지, 리처드 로저스와 로렌즈 하트 콤비가 만든 곡이 어떤 것인지 아는 것도 아름다운 교양이라고 봅니다. 다소 과장된 표현이지만 스탠더드의 아름다움과 함께 작곡가에 대해 작은 흥미가 생겼다면 『밥보다재즈』의 소임은 다한 것이라 봅니다. “스탠더드는 마르지 않는 샘물과 같습니다.” 피아니스트 키스 자렛이 인터뷰에서 한 말입니다. 같은 곡을 10번, 100번을 연주해도 언제나 새로운 감동을 주는 스탠더드에 대한 완벽한 한 줄 평입니다. 깊은 산속 옹달샘 한 모금을 매일 마시듯 『밥보다 재즈』를 곁에 두고 스탠더드를 매일 들으면 자연스레 재즈와 친해질 수 있습니다. 저는 옹달샘 옆에서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저자 서문」 중에서

재즈를 듣다 보면 선율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는 마술 같은 일이 자주 벌어지죠. 재즈를 듣기 시작한 분들이 재즈를 어렵게 느끼는 데는 이렇게 끝없이 변하는 선율과 박자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마치, 처음 먹어보는 소의 생간처럼 생경하기 그지없는 일입니다. 이런 재즈 감상의 고비를 함께 넘어서는 동반자로 재즈 스탠더드는 너무나 좋은 친구입니다. 스탠더드는 뮤지컬에 사용된 곡이 많아 선율이 비교적 단순한 편입니다. 물론 일반화하기는 어렵지만 대사 전달을 해야 해서 복잡하지 않은 편입니다.
--- p.21~22

‘When I Fall In Love’는 다른 스탠더드에 비해 늦게 만들어진 곡으로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하는 1952년 영화 《영호작전One Minute To Zero》에 사용되어 우리와는 남다른 인연이 있기도 합니다. ‘분호작전’으로도 소개되는데 의역을 한 ‘포격 1분 전’이란 제목이 더 어울리지 않나 봅니다. 영화는 인천상륙작전 직전, 열세였던 미군의 상황을 배경으로 한국 군인을 훈련시키는 미 육군 대령과 간호사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주연은 로버트 미첨과 앤 블리스가 맡았고 믿기지 않지만, 전쟁 중 국내에 대규모 세트장을 만들어 제작한 올로케이션 영화입니다.
--- p.37

재즈 보컬리스트들은 보사노바가 미국에 소개되자마자 자신의 레퍼토리로 부르기 시작합니다. 재미난 건 여성 보컬리스트는 ‘Girl’을 ‘Boy’로 바꿔 부르곤 하는데 다이애나 크롤이 부른 ‘보이 버전’은 풍성한 오케스트라와 함께해서인지 한낮의 뜨거운 열기가 식은 늦은 저녁의 이파네마 해변을 연상시킵니다.
--- p.101

2차 세계대전 당시 만들어진 곡이어서 ‘당신이 집에 오면 정말 좋을 거야’라는 제목이 그저 사랑 노래로만 들리지는 않습니다. 건강하게 제대한 모습이라면 좋겠지만 전장에 나간 가족과 연인의 슬픈 소식이 전해지면 눈물의 편지가 될 수도 있는 노래입니다. 피아니스트이자 보컬리스트 니나 시몬이 1960년 6월 30일 뉴포트재즈페스티벌에서 부른 버전은 흡사 전사 통지서를 받은 슬픔을 노래하는 것처럼 들립니다. 길게 연주되는 피아노 전주 후 토해내는 보컬은 폐부를 깊숙이 찌릅니다. 집에 오는 길이 매번 행복한 것만은 아닌가봅니다.
--- p.118

이렇게 가을이면 전 세계에서 연주되는 ‘Autumn Leaves’의 저작권은 현재 폴 매카트니가 소유한 음악 저작권 회사 ‘MPL(McCartney Production Limited) 커뮤니케이션스’에서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안 그래도 저작권료가 어마어마하게 쌓이는 폴 경인데 가을만 되면 길가에 떨어지는 낙엽만큼 더 받으니 모든 것을 가진 분이란 생각이 듭니다.
--- p.136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음악 교양의 격을 올려주는 재즈 듣기의 정석, 스탠더드

일상 곳곳에서 흘러나오는 재즈는 대중음악의 뿌리답게, TV 광고와 영화, 드라마에서는 물론 카페의 주 배경 음악을 넘어 공공시설에까지도 그 범위를 넓히며 누구나 아는 음악이 되었다. 그러나 흑인 노예의 애수로부터 시작돼, ‘스윙’이라는 장르와 ‘대공황’이라는 경제적 배경이 어우러져 미국 대중음악에서 한때를 풍미한 후 다양한 변천사를 거친 재즈에 한 발 담그기가 쉽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클래식과 마찬가지로 ‘같은 곡 수많은 연주자의 다른 연주’라는 특성과, 악보 없는 즉흥연주로 ‘같은 연주자도 그때그때 다르게 연주하는’ 재즈 특유의 속성으로 막상 찾아 들으려면 가요나 팝, 클래식처럼 좋아하는 곡을 선택하기도 쉽지 않다. 그렇다 하더라도 와인 한 잔에 참 잘 어울리는 재즈,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친해질 수 있을까.
이럴 때, 뮤지컬과 영화에 쓰이며 많은 재즈 연주자들에게 선택받아 널리 연주되는 ‘스탠더드’를 듣는 것은 재즈 듣기에 제일 좋은 방법이다. 서사가 있는 극에 쓰이다 보니, 복잡하지 않은 리듬과 마음을 울리는 가사의 ‘스탠더드’는 재즈 듣기의 모범답안이다. 스탠더드 한 곡이 수백 가지 버전으로 연주된다는 것은 원곡의 위대함을 증명하는 것으로, 그 곡의 원작자에 대한 관심은 재즈를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이다. 19030년대 전후로 활동한 재즈 스탠더드 곡의 원작자를 알고 그들의 창작과정을 살펴보면서 연주 음악으로서 재즈가 선사하는 즐거움을 느낀다면 클래식과는 차별되는, 또 다른 교양을 얻을 수 있다.
『밥보다 재즈』는 재즈 듣기에서 놓쳐서는 안 되는 스탠더드 곡을 소개하면서 좋은 연주자와 연주뿐만 아니라, 지금까지도 널리 연주되는 곡을 만든 장본인, 창작자에게로도 관심을 두어 그들의 인생과 창작활동, 대표작들에 대한 소개도 빠트리지 않는다.

1년 12달, 매일 1일 1재즈 스탠더드 듣기의 즐거움을 권하는 맛깔 나는 책

20년 넘게 재즈계에서 일하고 있는 저자는 재즈 듣기의 모범답안 ‘스탠더드’ 중 인생에서 꼭 들어야 할 재즈 스탠더드 24곡을 계절별로 엄선하고, 한 달에 2곡, 격주로 한 곡 당 요일별로 7가지 버전의 연주를 소개한다. 각 곡의 스탠더드가 담고 있는 역사 문화적 의미, 창작자의 인생과 대표작, 곡이 가지고 있는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전문 분야로서의 지식과 많은 공연 관람에서 나온 경험, 위트가 담긴 글쓰기를 적절한 온도로 녹여내 웃음이 배어나오면서도 가슴이 뭉클해지는 ‘찐 재즈’를 글로 선사한다.
'When I Fall In Love'에 담긴 한국전쟁과의 인연, 한국 최초 오페라가 조지 거슈윈의 극으로 유치진이 감독했다는 사실, 달에도 울려 퍼진 노래가 ‘Fly Me To The Moon'이었음을 아는 것은 즐거움과 동시에 놀라움이고, 여성 창작자의 불모지 속에서 ‘Willow Weep For Me'를 만든 앤 로넬과 흑인 여성 인권 운동가 허브 태리엇의 연결 고리는 재즈를 통해 작게나마 페미니즘 관점에서 세상을 이해하게 한다. 재즈는 주변을 이해하는 또 하나의 '프리즘'이라는 것을 저자 특유의 위트와 통찰을 섞어 보여준다.

사용설명서대로 읽고 듣는, 쉬운 재즈 교과서 『밥보다 재즈』

매일 밥을 먹듯, 매일 한 곡씩 찾아듣는 재즈 스탠더드는, 마음에는 위로와 편안함을 주고, 정신에는 예술의 생명력과 감동을 전해 그야말로 영혼의 양식이 된다. 본문 시작 전에 읽어야 하는 머리말과 사용설명서는 재즈라는 ‘영혼의 양식’을 얻기 위한 방법을 알려주는 가이드다. 계절별, 월별로 선정된 스탠더드의 기준과 매일 어떤 곡을 어떻게 들어야 하는지를 알 수 있다. 음악을 권하는 책이므로 전곡은 쉽게 스트리밍을 통해 들을 수 있음도 밝힌다. 매 곡마다 실제로 들었음을 확인하는 가벼운 액티비티 난도 실었다. 사용설명서대로 매일 한 곡씩 재즈 스탠더드 듣기를 실천해 나간다면 1년이 지난 후, 한 곡에서 수십, 수백 가지 연주로 확장되는 ‘오병이어’의 재즈자산을 소유한 ‘재즈마니아’가 될 거라는 확신도 함께 전한다.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포토리뷰 밥처럼 맛있는, 밥처럼 든든한 재즈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M*********u | 2021.03.28 | 추천2 | 댓글0 리뷰제목
제게 재즈는 ‘어른들이 듣는 음악’이었어요. 거리에서 흔히 접하는 가요나 팝보다는 일부러 찾아 들어야만 하는 음악이었거든요. 쓰디 쓴 아메리카노를 어른들의 맛이라 여겼던 것처럼 재즈는 어른들의 문화라고, 무라카미 하루키같은 유명한 작가들만 누리는 어렵고 복잡한 음악이라 생각했었어요. 그러다 우연히 재즈와 친해지게 된 계기가 있었습니다. 홀연단신 상경해 한 달;
리뷰제목

제게 재즈는 ‘어른들이 듣는 음악’이었어요.

거리에서 흔히 접하는 가요나 팝보다는 일부러 찾아 들어야만 하는 음악이었거든요. 쓰디 쓴 아메리카노를 어른들의 맛이라 여겼던 것처럼 재즈는 어른들의 문화라고, 무라카미 하루키같은 유명한 작가들만 누리는 어렵고 복잡한 음악이라 생각했었어요. 그러다 우연히 재즈와 친해지게 된 계기가 있었습니다. 홀연단신 상경해 한 달에 한번 피땀눈물이 깃든 월급으로 부렸던 최고의 사치는 좋아하던 책과 음반을 사 모으는 것이었어요. 지금이야 Youtube나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원하는 음악을 언제든 찾아 들을 수 있고 음악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사이트들이 넘쳐나지만, 그때는 약간의 발품을 팔았어야 했습니다. 퇴근길에 서점에 들러 음악잡지를 사면 증정품으로 샘플러 CD도 득템 할 수 있었는데, 아직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노래가 수록된 샘플러 CD를 모으는 것도 소소한 즐거움이었죠. 그 증정용 CD에 꽂혀 우연히 손에 쥐게 된 잡지가 <재즈피플> 창간호였습니다. 재즈 관련 아티스트, 앨범, 문화 행사 등등이 소개 된 재즈 문화지이었는데, 뭔가 전문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재즈피플>은 재즈라는 생경한 장르에 발을 들이게 만들었었죠.

 

그 월간잡지 <재즈피플>을 창간호부터 이끌어 온 편집장 김광현씨가 이번에 ‘밥보다 더 편하게' 재즈를 즐길 수 있도록 <밥보다 재즈>라는 책을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한손에 쏙 들어오는 작은 사이즈, 부담되지 않은 두께와 무게. 핸디형으로 제작된 이 책은 뚜벅이족인 제가 버스를 타고 오며가며 들고, 가방 속에 넣어 다니며 보기에 참 좋은 책이었어요.

 

 

 

책밥상 출판사에서 10번째로 나온 <밥보다 재즈>는 독자들의 생각을 살찌워 삶의 힘을 기르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이 책에 담았다고 해요. 그래서일까요? 표지 그림을 보시면 본격적으로 책장을 펼치기 전인데도 뭔가 속이 든든해짐을 느낍니다. 추억의 LP판이 그릇 가득 담겨 있고, 거기서 흘러 나온 멜로디는 젓가락에 걸려 입속으로 들어가기 직전이에요. 밥처럼 맛있는 재즈, 밥처럼 부담없는 재즈가 이 한 권의 책 속에 담겨 있습니다.

 

책 표지에는 "아름다운 교양, 1일 1재즈 스탠더드 듣기"라는 부제도 달려 있습니다. 이에 대한 설명은 작가님이 직접 남긴 머리말에서 찾을 수 있어요. 저처럼 많은 분들이 처음 재즈를 접할 때 진입장벽을 느낍니다. 조금은 생소하고, 듣다보면 난해하다는 분들이 있어요. 그런 재즈를 대중화 하고 쉽게 다가설 수 있도록 김광현 작가는 '스탠더드 듣기'를 내세운 거죠. 재즈를 듣는 방법은 저마다 다르고, 명확한 공식이나 해답이 있는 것이 아니라 지름길이 없고 재즈 스탠더드 듣기가 '정도'라는 설명하고 있어요. ‘스탠다드’의 유래에 대한 설명에 빠져 읽다보면 왜 재즈 스탠더드를 만나라고 하는지 그 의미를 더 잘 이해하게 됩니다.

 


 

<밥보다 재즈> 속에는 매일 매일 만나도 질리지 않은 우리의 주식 ‘밥’ 같은 재즈 스탠다드들을 소개하고 있어요. 사계절에 어울리는 스탠더드 24곡, 추천 연주곡 168곡을 너무나도 다정하고 상세히 설명해주고 있는데요,

 

우리가 편식하다보면 영양의 불균형으로 몸에 이상이 오듯, 음악도 한쪽으로 치우친 감상을 하다보면 다채로운 음악 세상을 제대로 다 누리지 못하는 일이 생깁니다. 다양한 버전의 재즈음악으로 훨씬 더 풍성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계획잡힌 식단이 제공된 것이죠.

 

꽃이 피어나듯, 봄의 재즈를 느낄 수 있는 3, 4. 5월의 추천 재즈 스탠더드를 만나고 나면, 꿈꾸는 여름의 재즈, 그리움을 느낄 수 있는 가을의 재즈, 또 다른 시작을 꿈꾸는 겨울의 재즈까지 분기별로 다른 재즈곡들을 만나볼 수 있어요.

 

'뭐부터 들어야 하지? 어떤 곡으로 시작하지?'

재즈를 처음 접하게 되는 사람들이 떠올리는 첫 번째 고민일텐데요, <밥보드 재즈> 사용설명서에 따라 차근차근 페이지를 넘기다보면 언제나 새로운 감동을 선사하는 스탠더드와 친해지면서 재즈 비기너에서 재즈 애호가로 변하는 당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본 서평글은 책밥상 출판사와 책방채움에서 진행한 서평단 모집을 통해,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하였습니다.


 

#밥보다재즈 #아름다운교양 #1일1재즈 #재즈스탠더드듣기 #책밥상 #갬광현 #재즈피플편집장 #서평이벤트참여

 

 

 

댓글 0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한줄평 (4건) 한줄평 총점 9.6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정성과 애정이 듬뿍 담긴 재즈 밥상을 한 상 받은 느낌. 독자를 배려한 세심한 편집이 좋다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m***1 | 2021.06.10
구매 평점4점
책 사이즈가 작은편이구. 내용은 괜찮지만 엄청 큰 기대 까지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M**D | 2021.06.05
구매 평점5점
최고의 입문서
2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2
오**케 | 2021.04.12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