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오늘의책
오컬트 3부작 : 장재현 각본집

오컬트 3부작 : 장재현 각본집

: 검은 사제들/사바하/파묘

[ 한정판 북케이스 + 초판 한정 감독 사인 인쇄본 / 전3권 ]
리뷰 총점10.0 리뷰 19건 | 판매지수 25,275
베스트
예술 33위 | 국내도서 top20 1주
구매혜택

파묘 포토북 / 파묘 문진 (포인트차감, 한정수량)

정가
49,500
판매가
44,550 (10% 할인)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4년 05월 16일
쪽수, 무게, 크기 600쪽 | 814g | 128*188*47mm
ISBN13 9791198656841
ISBN10 1198656840

이 상품의 태그

오컬트 3부작 : 장재현 각본집

오컬트 3부작 : 장재현 각본집

44,550 (10%)

'오컬트 3부작 : 장재현 각본집' 상세페이지 이동

수상한 한의원

수상한 한의원

15,120 (10%)

'수상한 한의원' 상세페이지 이동

주술회전 16 일반판

주술회전 16 일반판

5,400 (10%)

'주술회전 16 일반판 ' 상세페이지 이동

주술회전 13 일반판

주술회전 13 일반판

5,400 (10%)

'주술회전 13 일반판 ' 상세페이지 이동

주술회전 15 일반판

주술회전 15 일반판

5,400 (10%)

'주술회전 15 일반판 ' 상세페이지 이동

삼가 이와 같이 아뢰옵니다

삼가 이와 같이 아뢰옵니다

17,820 (10%)

'삼가 이와 같이 아뢰옵니다' 상세페이지 이동

수호신

수호신

14,220 (10%)

'수호신' 상세페이지 이동

검은 사제들

검은 사제들

15,120 (10%)

'검은 사제들' 상세페이지 이동

新 전래특급

新 전래특급

13,500 (10%)

'新 전래특급' 상세페이지 이동

보이지 않는 친구 1

보이지 않는 친구 1

13,320 (10%)

'보이지 않는 친구 1' 상세페이지 이동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MD 한마디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앞으로 나아갈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 안현재 예술 PD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수많은 인파가 길을 메우고 있고 그 너머 명동예술극장 주차장. 어두운 구석에서 검은 옷의 누군가가 초조하게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작은 서류 가방에 검은 코트. 뭔가 초조해 보이는 그 남자. 그리고 그의 목에 빛나는 로만 칼라.
밝은 길거리에 분주하게 움직이는 행복해 보이는 사람들. 그 너머 아무도 모르는 어둠 속에서 초조하게 담배를 피우는 신부. 난 마치 그가 세상을 구할 것만 같은 기분이 들었다.

이렇게 〈12번째 보조사제〉와 〈검은 사제들〉이 시작되었다.
---「『검은 사제들』 ‘감독의 말’」중에서

김 신부
말하라! 왜 여기에 온 것이냐!

최 부제
In nomine Patris, et Filii et Spiritus Sancti, ex te quaero.
Ad quid venisti huc?!
성부. 성자. 성령의 이름으로 묻는다. 왜 여기에 온 것이냐!

영신
Wir sind gekommen um euch zu zeigen, dass ihr nichts als Affen seid.
Und wir werden es eurem hochsten. Richter beweisen.
Benutze doch deinen. Verstand. Homo sapiens sapiens!
우리는... 니들이 원숭이라는 것을 증명하러 왔다.
그리고 너희 재판관에게 보여줄 것이다.
머리를 굴려라.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
---「‘#81. 영신의 집 다락방, 밤’ / 『검은 사제들』 각본」중에서

〈사바하〉는 비극이다.
다소 복잡해 보이는 과정 중에 죽어간 수많은 아이들과 당사자들. 그래서 금화와 그것이 태어나는 그날, 수많은 염소들 즉 같은 해에 태어난 희생양들이 그리 슬피 울고 있었으리라.
나는 단순하게 그 희생들의 허무함과 슬픔만으로 관객들을 극장에서 나가게 하고 싶지 않았다. 욕심이면 욕심이지만… 말하고 싶었고 원망스러웠고 그리고 기도하고 싶었다. 어디 계시나이까? 깨어나소서… 일어나주소서…
---「『사바하』 ‘감독의 말’」중에서

그것
아 이 야 왜 이 제 야 온 것 이 냐 너 무 오 래 걸 리 었 다

그것의 목소리가 들리자 나한의 목덜미에 털이 바짝 선다.

나한
누구냐... 너는...

그것
나 는 울 고 있 는 자 니 라

그것은 다시 천천히 두 손을 움직이며 시무외인을 만들며 이어 말한다.

그것
두 려 워 하 지 마 라 나 는 너 를 기 다 리 고 있 었 다
서 둘 러 라 너 무 많 은 피 를 흘 리 었 다
---「‘#126. 금화의 집_ 헛간 안, 밤’ / 『사바하』 각본」중에서

첩장 이야기를 들었다. 처음 관을 꺼내어 화장을 마치고 일을 마무리하려는 순간, 우연히 그 밑에서 다시 발견된 또 다른 관의 이야기를.
그래서 이 영화도 이야기를 첩장시켜야만 했다. 처음의 일이 다 끝났을 무렵, 우연히 다시 시작되는 두 번째 일. 마치 여우가 범의 허리를 끊은 것처럼… 이 이야기도 그렇게 두 개로 끊어야만 했다. 하지만 그것은 친일파와 일본의 군국주의를 파헤쳐가는 시간의 연속성이 있기에 가능할 수 있었다.
---「『파묘』 ‘감독의 말’」중에서

화림 (일본어)
ここの主であるわしがもう一度聞く。 お前はいつからここに來ていたのか。
이곳의 주인인 내가 다시 묻겠다. 너는 언제부터 여기에 있었는가.

오니 (고대 일본어)
忘れもしない...いかづちの最中の大正14年10月15日...
だがわしのための祭祀ではなかった。畜生め...
기억하라... 천둥이 울리던 다이쇼 14년 10월 15일...
하지만 날 위한 제사는 없었지. 빌어먹을...

/ 봉길의 병실
이를 악물고 말하는 봉길.

봉길 (고대 일본어)
畜生め、あのきつねめ...
빌어먹을 여우 새끼...
---「‘#106. 주목 / 산 정상_ 묫자리 / 봉길의 병실. 밤’ / 『파묘』 각본」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회원리뷰 (5건) 회원리뷰 이동

한줄평 (14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10.0점 10.0 / 10.0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배송 구분 예스24 배송
  •  배송비 : 무료배송
포장 안내

안전하고 정확한 포장을 위해 CCTV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고객님께 배송되는 모든 상품을 CCTV로 녹화하고 있으며,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작업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목적 : 안전한 포장 관리
촬영범위 : 박스 포장 작업

  • 포장안내1
  • 포장안내2
  • 포장안내3
  • 포장안내4
반품/교환 안내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반품/교환 방법
  •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직수입 음반/영상물/기프트 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 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30%를 부과할 수 있음

    단, 당일 00시~13시 사이의 주문은 취소 수수료 면제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LP상품의 재생 불량 원인이 기기의 사양 및 문제인 경우 (All-in-One 일체형 일부 보급형 오디오 모델 사용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44,5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