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시스템적 사고

: 약속과 희망의 메시지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48
정가
28,000
판매가
25,20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본 도서의 개정판이 출간되었습니다.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2021 우량 투자서 35선 “최고의 주식 책을 소개합니다!”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5월 21일
쪽수, 무게, 크기 340쪽 | 732g | 177*223*20mm
ISBN13 9788950995621
ISBN10 895099562X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우리 삶에 혁명을 몰고 올 ‘시스템적 사고’의 비밀을 밝힌다!
“시스템적으로 생각하고 경영하라”
시스템적 사고란 무엇인가?


이 책은 딱딱한 경영 이론서가 아니다. 필자는 해박한 동서고금의 사례를 들어 가면서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도록 독자를 배려했다. 시스템적 사고에 대한 이론을 읽으면서 인문학적 소양을 쌓을 수 있는 팁을 함께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 리 말

‘님’은 구도적 염원 3
왜 시스템적 사고인가? 4

1. 프롤로그

1) 시스템적 사고를 하기 위해
2) 성공적인 삶을 위한 해법
3) 바른 교육과 바른 학습
4) 확실한 가치관과 신념
5) 직장인의 마음가짐
6) 성공의 조건과 윤리 경영
7) 격변의 시대와 리더의 모습

2. 시스템적 사고

1) 우리 기업의 현상과 과제
2) 성공한 조직의 성공 비결
3) 우리 기업이 나아갈 길
4) 기업의 목적과 달성 조건
5) 시스템의 의미와 구조와 특성
6) 시스템적 접근방식 / 시스템적 사고
7) 시스템적 사고의 핵심 요소

3. 시스템적 경영

1) 시스템적 경영의 실현체계
2) ‘시스템적 경영’의 틀
3) 시스템적 경영과 경영혁신
4) 시스템적 경영의 실천적 이해

4. 에필로그

1) 시스템적 경영의 의미 반추
2) 리더의 할 일
3) 책을 마무리하며

5. 참고 자료

1) 시스템적 경영에 대한 Q & A
2) ‘무노조 기업 경영’과 (vs) ‘노조 불요(不要) 기업 경영’
3) 글로 쓴 자화상(自畵像)
4) 현장 교훈 사례

본문의 이해를 돕기 위한 참조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아이러니(irony)’라는 말은 1841년 덴마크의 철학자 쇠렌 키르케고르의 학위 논문 〈소크라테스의 아이러니가 지닌 진리성을 중심으로, 인간관계에서 아이러니의 적극적 의의를 파악〉이라고 쓴 데서 처음 등장한 것이다. 그 뜻은 모순, 반어, 역설, 이율배반 등으로 해석할 수 있다.
예컨대, ‘인간은 편리한 생활을 위해 자동차를 만들었으나, 지금은 오히려 아이러니하게도 자동차의 매연과 소음으로 심한 고통을 받고 있다’라고 말을 할 때, 자동차가 우리 인간에게 끼치는 양면성을 설명하는 매개체로 이 말이 사용될 수 있다.
--- p.19

‘삶이란 나아가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잠시 멈추고 도약을 위한 축적이 필요하다. 홍콩 최고의 갑부인 리자춘(李嘉誠)이 말했듯이 덫에 걸리지 않으려면, 잠시 멈춘 후 가만히 바라보는 시간도 필요한 것이다.
--- p.21

20년간(1960~1980) 하버드대 MBA 과정 졸업자 1,500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20년 후 그들 중 101명이 백만장자가 되어 있었다.
83%의 A그룹 1,245명 졸업생은, 먼저 돈을 벌고, 그다음에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고 대답했던 사람들이다.
수단에 집착한 현실 지향적인 A그룹 사람 1,245명 중 단 1명만 백만장자가 된 것이다.
17%의 B그룹 255명 졸업생은, 처음부터 자신이 관심 있는 일을 하다 보면, 돈은 자연스레 따라올 것이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목표 지향적·가치 지향적인 B그룹 사람 255명 중, 100명이 백만장자가 되었다고 한다.
--- p.79

미국의 경우에도, 신규탄생 기업의 57%가 5년을 넘기지 못하며, 기술 의존형 대기업 2,000개 중에서 87%가 10년 이내 도산하여, 대기업의 평균수명이 기껏해야 10년 정도에 불과하다고 한다. 자동차 제조 회사의 경우, 1910년대에는 200여 개이던 것이 1930년대에는 20여 개사로 줄어들고, 그나마 1960년대에는 겨우 4개사만 존속했고, 2000년대에는 2~3개 회사만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1950년대 초 ‘S&P 500대 기업’에 속했던 회사 중에서, 1990년대 말에는 불과 16%만 리스트에 남았다. 또한 1930년대에는 65년 정도 S&P 지수에 머물렀으나, 2000년 이후에는 평균 10년 정도밖에 머물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p.130

‘시스템적 경영’은, 경영의 기본을 성과주의로 확실하게 효율화하고 경영의 기초를 ‘사람과 시스템’으로 한층 더 튼튼히 해서, 일상적인 운영 업무는 실무진과 정교한 시스템에 의해 원활하게 자동적으로 돌아가게 하고, 경영층에서는 예외 관리와 전략 경영에 집중함으로써, 고성과가 지속해서 창출되게 하는 경영이라 할 수 있다.
--- p.175

하버드대학 교수인 존 롤스(John Rawls)는 다음과 같이 설파한 바 있다. “평등에는 결과의 평등과 기회의 평등, 2가지 개념이 있다. 결과의 평등은 모두가 같은 몫을 가지는 것이고, 기회의 평등은 평등을 창출하는 기회 자체를 평등하게 가지는 것이다.”
--- p.272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 국내 굴지의 대기업 40년 현장 경험으로 체득한 시스템 경영
★ 성공한 기업과 그렇지 않은 기업의 차이, ‘시스템적 사고’ 혁신 안내서
★ 입법?행정?사법, 3부 요인을 비롯한 고위 공직자분들과 대기업 CXO와 고위직 임원 필독 권장!

★ 국내 굴지의 대기업 40년 현장 경험으로 체득한 ‘시스템 경영’
★ IBM, 스미토모, 3M 등 성공과 실패를 가르는 핵심
★ 성공한 기업과 그렇지 않은 기업의 차이, ‘시스템적 사고’ 혁신 안내서

인공지능, 공유경제, 블록체인 등 혁신 기술이
새로운 시장을 빠르게 형성하는 지금 가장 필요한 것?
“시스템적으로 생각하고 경영하라!”


저자는 국내 굴지의 대기업에서 40년간의 현장 경험을 통해 체득한 시스템 경영을 인간의 삶 전체로 시야를 넓혀 적용하자고 주장한다.

인공지능, 공유경제, 블록체인 등 혁신적인 기술이 새로운 시장을 빠르게 만들어 가고 있는 요즘, 밀레니얼 세대로 일컬어지는 새로운 고객은 소비패턴을 바꾸고 있다. 이런 변화 속에서 새로운 시장과 소비자에게 어떤 가치를 제공하고 있는지 철저히 점검해, ‘시스템적 사고’와 ‘열린 마음·열린 네트워크’로 부족한 부분을 과감하게 보완·개선해 나아가야 한다.

인문학을 바탕으로 한 ‘시스템적 사고’로 기본을 확립하면 길은 열리기 마련이다. 이러한 ‘시스템적 사고’는 기업 경영뿐만 아니라 정치·경제·사회·문화·교육·안보·언론 등 그 어떤 분야든 목표를 달성하는 데 최고의 설득력 있는 해법이자 지원군이다.
그런 뜻에서 현업에서 협의·토론하던 자료들을 참고하고 전심전력으로 사색하고 실행하던 현장 경험을 간추려 담았다.

시스템적인 사고를 하기 위한 전제 조건은 무엇인지, 바른 교육과 학습을 통해 그 길을 닦고 확실한 가치관과 신념을 확립해야 한다고 저자는 말한다. 이러한 시스템적 사고는 저자가 현장에서 체득한 것으로서, 경영 전반에 걸쳐 적용한 결과, 아주 좋은 성과를 나태냈다. 이러한 실증을 바탕으로 인간의 삶 전체로 적용해 나가면 모두가 원하는 성공적인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에는 또한 급격히 변화하는 이 시대에 우리 기업들이 당면한 과제를 진단하고, 그 해법으로 시스템적 사고를 권고한다. IBM, 스미토모, 3M 등의 사례를 통해 성공과 실패를 가르는 기준이 무엇인지 고찰하고 국가경영에까지 시스템적 사고를 적용하고 있다. 이로 인해 성공한 기업과 조직은 그렇지 않은 조직과 무엇이 다른지, 시스템적 사고가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를 설파하고 있다.
그뿐 아니라 시스템적 사고를 경영에 접목시킬 때의 과정을 통해 조지직을 움직이는 리더의 역량 강화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도 밝히고 있다. 시스템적 사고는 조직의 리더뿐 아니라 구성원 모두가 체득해야 할 가치라고 말하는 저자는 시스템적 사고를 통해 조직과 구성원 모두가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을 뿐 아니라 40년 현장에서 얻은 교훈들을 자세히 설명해 주고 있다.

이 책은 딱딱한 경영 이론서가 아니다. 필자는 해박한 동서고금의 사례를 들어 가면서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도록 독자를 배려한다. 시스템적 사고에 대한 이론을 읽으면서 인문학적 소양을 쌓을 수 있는 팁을 함께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