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팔도 유람기 (워터프루프북)

워터프루프북이동
리뷰 총점6.0 리뷰 1건 | 판매지수 750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단독] 김신지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북토크 & 선착순 친필 사인본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1년 07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100쪽 | 210g | 120*200*9mm
ISBN13 9788937419379
ISBN10 8937419378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백두산 등반기 * 서기수
북한산 유기 * 이옥
삼청동 읍청정의 놀이 * 홍낙인
수성동 유기 * 박윤묵
봄나들이 규약 * 권상신
백탑에서의 맑은 인연 * 박제가
서호 유람의 흥취 * 남유용
부용강의 명승 * 서유구
보지 못한 폭포 * 김창협
금강산 유람길에서 * 허균
당진의 명산 유기 * 김윤식
울기 좋은 땅 * 박지원
베트남에 표류했던 김복수 * 목만중
하늘나라에 지은 집 * 허초희

저자 소개 (7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바람은 건조하고 이슬은 깨끗했으니 팔월은 아름다운 계절이다. 물은 흐르고 산은 고요했으니 북한산은 아름다운 명승이다. 온화하고 유쾌하며, 순수하고 잘생긴 두세 명의 군자는 모두 아름다운 선비들이다. 이런 분들과 이런 명승지에서 노닐었으니 어떻게 유람이 아름답지 않으랴? 자동(紫?)에 들르니 아름다웠고, 세검정에 오르니 아름다웠고, 승가사 문루에 오르니 아름다웠고, 문수사 문에 오르니 아름다웠고, 대성문(大成門) 위에서 조망하니 아름다웠고, 중흥동(重興?) 어귀를 들어가니 아름다웠고, 용암봉(龍岩峰)에 오르니 아름다웠고, 백운대 아래 기슭을 굽어보니 아름다웠고, 상운산(祥雲山) 동구가 아름다웠고, 염폭이 매우 아름다웠고, 대서문(大西門)이 아름다웠고, 서수구도 아름다웠고, 칠유암(七游岩)은 극히 아름다웠고, 백운동과 청하동(靑霞?)의 입구도 아름다웠고, 산영루가 매우 아름다웠고, 손가장도 아름다웠고, 정릉(貞陵) 동구도 아름다웠고, 동대문 밖 모래톱에서 말들이 떼 지어 달리는 것을 보니 아름다웠다. …… 요컨대 그윽하면서 아름다운 것이 있었고, 상쾌하면서 아름다운 것이 있었고, 툭 트여 아름다운 것이 있었고, 위태로워 아름다운 것이 있었고, 담백하여 아름다운 것이 있었고, 화려하여 아름다운 것이 있었고, 조용하여 아름다운 것이 있었고, 쓸쓸하여 아름다운 것이 있었다. 어디를 가든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었고, 어울려 있어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었다. 아름다운 것이 이토록 많단 말인가! 나는 말한다. “아름답기 때문에 왔다! 이런 아름다움이 없었다면 여기에 오지 않았을 것이다!”
--- 「북한산 유기_이옥」 중에서

이튿날은 진헐대(眞歇臺)에 올랐소. 남여(藍輿)를 버리고 걸어서 개심대(開心臺)로 올라갔지요. 일만의 봉우리가 눈 아래 빼곡한 모습을 뭐라 형용할 수가 없었소. 우뚝 솟아 하늘을 우러르는 모습은 그대가 빼어난 자태로 홀로 서 있는 것만 같았고, 비스듬히 기울어 무너질 듯한 모양은 그대가 술에 취해 옥산(玉山)이 무너지는 듯한 모습과 방불했다오. 이것을 마주하고서야 내 마음을 위로할 수 있었지요. …… 이때 만약 그대가 함께 있었다면 이 사이에 지은 주옥같은 작품들이 시주머니 속에 마땅히 많았을 것이오. 형께서 이 말을 듣는다면 반드시 크게 유쾌해하고 또한 크게 안타까워할 것이오.
벼슬길을 향한 마음은 식은 재처럼 싸늘하고, 세상 사는 맛은 씀바귀인 양 쓰구려. 조용히 지내는 즐거움이 화려한 벼슬살이보다 낫거늘, 어찌 즐겨 나의 편안함을 버리고 남을 위해 아등바등 애를 쓴단 말이오. 다만 먼 데 벗을 향한 생각이 속마음에 얽혔어도 땅이 멀어 만나기가 어려운지라 회포를 다 풀 수가 없구려. 가을 날씨가 점점 차지니 양친을 잘 모시고 양지(養志)를 다하기 바라오. 글은 말을 다하지 못하고 말은 뜻을 다하지 못하오. 이만 줄이오.
--- 「금강산 유람길에서_허균」 중에서

초여드레 갑신일. 날이 맑았다. 정사(正使)와 함께 한 가마를 타고 삼류하(三流河)를 건너 냉정(冷井)에서 아침밥을 먹었다. 십여 리를 가서 산모롱이 한 줄기를 돌아서자 태복(泰卜)이 갑자기 허리를 굽신하더니 내달려 말 앞으로 나가서는 땅바닥에 넙죽 엎드리고 큰 소리로 “백탑(白塔)이 현신(現身)하여 아룁니다!”라고 외쳤다. 태복은 정(鄭) 진사(進士)의 마두(馬頭)다.
하지만 산모롱이가 아직도 가로막아 백탑은 보이지 않았다. 말을 채찍질하여 서두르자 수십 걸음을 채 가지 않고 산발치를 막 벗어나자마자 안광(眼光)이 어른어른하고 갑자기 검은 공 한 덩이가 오르락내리락하였다. 나는 오늘에야 처음 인간의 삶이란 본래 어디에도 의탁한 데가 없이 오로지 하늘을 이고 땅을 밟고서 살아가는 존재라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말을 세우고 사방을 둘러보다가 나도 모르게 손을 들어 이마에 얹고 “울기에 딱 좋은 곳이로다. 울어도 좋겠구나!”라고 말하였다.
--- 「울기 좋은 땅_박지원」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워터프루프북은?
워터프루프북은 채석장이나 광산에서 버려지는 돌을 재활용한 친환경 방수 종이 ‘미네랄 페이퍼’로 제작되었습니다. 물에 완전 젖더라도 변형 없이 다시 말려서 보관 할 수 있습니다. 해변가, 수영장, 계족, 욕조 등 습기에 구애 없이 워터프루프북을 마음껏 즐겨보세요!

금강산 찾아가자 일만 이천 봉♬
알고 볼수록 아름답고 신기한
우리나라로 떠나는 ‘팔도 유람기’


무덥고 습한 날씨, 예전처럼 마음껏 떠나지도 못하는 시절에는 방구석 여행이 최고지요. 한강과 북한산에서 말로만 듣던 금강산, 백두산까지 한국의 명소 유람기를 한데 모았습니다. 스마트폰이 없으니까 길잡이를 해 줄 현지 사람을 앞세우고, SNS에 인증샷을 자랑하는 대신 종이에 먹으로 시를 써서 돌려 보곤 했던 옛사람들의 여행법이 굉장한데요. 흥 많은 민족답게 나들이에 진지하게 임하지 않는 참가자에게는 벌주자는 약속(권상신, 「봄나들이 규약」), 한강에 배를 띄우고 놀다가 낮술이 과해진 친구가 작은 배를 타고 도망갔다는 기록(남유용, 「서호 유람의 흥취」)까지 혼자 읽기 아까운 유기(遊記), 즉 ‘노는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붐비지 않아 더욱 아름다운 산천에 굽이굽이 깃든 열세 편의 이야기와 함께 피서를 떠나요.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6.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포토리뷰 사자마자 파우치 접착면이 떨어졌어요ㅠ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2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새*잠 | 2022.09.1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책은 너무 귀엽고 신기하고 좋은데... 사자마자 파우치 접착면이 떨어졌어요ㅠㅠ 다른 부분도 떨어질 것 같아 조금 걱정입니다. 좀 더 접착이 튼튼하고 견고하게 만들어지면 좋을 것 같아요. 아직 물에 넣기도 전인데 물에 닿으면 더 빨리 떨어질 것 같아요. 내용은 처음엔 좀 지루한 듯한데 읽다보면 생각보다 쓱쓱 읽힙니다. 그냥 가볍게 후루룩 읽기 괜찮은 것 같아요.;
리뷰제목
책은 너무 귀엽고 신기하고 좋은데... 사자마자 파우치 접착면이 떨어졌어요ㅠㅠ 다른 부분도 떨어질 것 같아 조금 걱정입니다. 좀 더 접착이 튼튼하고 견고하게 만들어지면 좋을 것 같아요. 아직 물에 넣기도 전인데 물에 닿으면 더 빨리 떨어질 것 같아요. 내용은 처음엔 좀 지루한 듯한데 읽다보면 생각보다 쓱쓱 읽힙니다. 그냥 가볍게 후루룩 읽기 괜찮은 것 같아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