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카드뉴스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

[ EPUB ]
리뷰 총점9.4 리뷰 162건 | 판매지수 258
정가
10,200
판매가
10,2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11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8월 20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27.23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0.2만자, 약 3.3만 단어, A4 약 65쪽?
ISBN13 9791165796709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19만 명을 울린 감동 실화!

치매를 맞닥뜨린 노부부와 딸이 그려낸

애쓰고, 의지하며, 안도하는 결속의 시간




다큐멘터리 영상 감독으로 활약 중인 저자 노부토모 나오코에겐 20년 가까이 이어온 오래된 습관이 있다. 본가에 내려갈 때마다 카메라를 켜고 부모의 평범한 일상을 찍는 일. 그러나 2014년 엄마의 치매 진단을 계기로 세 사람의 앞날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부모는 딸의 미래를 위해 귀향 제안을 한사코 막으며 둘만의 생활을 고집하고, 저자는 결국 도쿄에 머문 채 장거리 간병을 시작한다. 엄마의 이변 앞에 카메라를 내려놓은 것도 잠시, “내가 이상해져서 안 찍니?”라는 엄마의 질문에 각성한 저자는 다시 카메라를 들게 된다. 치매와 무관했던 시절부터 치매와 함께 살아가는 부부의 현재를 고스란히 담은 홈비디오가 우연한 계기로 TV 방송을 타며 큰 반향을 일으켰고, 연이어 다큐멘터리 영화로 제작되어 19만 명이 넘는 이들의 공감을 얻었다. 카메라 너머에 있던 딸의 내밀한 고백과 영화에 넣지 못한 에피소드를 더한 작품이 에세이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이다. 치매 전후로 질병 당사자, 가족, 그리고 그들을 둘러싼 생활이 어떻게 바뀌게 되는지를 여과 없이 보여주는 이 책은 우리에게 조용한 가르침을 전한다. 한 사람의 인생이 질병만으로 정의되거나 기억될 수 없다는 것, 우리는 모두 언젠가 늙고 약해지며 결국 서로에게 의존해야 하는 연결된 존재라는 것, 마지막으로 간병은 일방향의 희생이 아닌 상호 돌봄이라는 점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들어가며

1화 엄마가 치매에 걸린 것 같다
2화 “내가 이상해져서 안 찍니?”
3화 내가 돌아가는 게 좋을까
4화 “사기단 명부에 어머님 성함이 올라 있어서요”
5화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노인이 되고 싶다”
6화 “내게도 사나이의 미학이란 게 있다”
7화 “너는 네 일을 하면 된다”
8화 “대체 왜, 이렇게 중요한 날에. 모처럼 네가 왔는데”
9화 “이 노부부는 누구세요?”
10화 “네 일이니 우리는 뭐든 협력하마”
11화 “이건 가슴에 차는 것”
12화 “카메라맨인지 뭔지 모르겠다만 모르는 녀석을 이 집에 들이지 마라”
13화 “저희에게 연결만 해주시면 그다음은 어떻게 해서든 들어갈게요”
14화 “간병은 전문가와 공유하세요”
15화 엄마의 치매는 신이 베푼 친절일지도 모른다
16화 “당신은 감사하는 마음도 잊은 게야?”

후기를 대신해- 엄마와 아버지의 현재
옮긴이의 말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치매 진단을 받은 85세 엄마
아내의 속옷을 손수 빨기 시작한 93세 아버지
영상 감독이자 딸이 기록한 노부부의 애틋한 나날


늙어가는 부모가 가장 두려워하는 병은 ‘치매’일 겁니다. 자식에게 부담을, 그것도 끝을 알 수 없는 부담을 지게 하는 건 어떤 부모든 피하고 싶어 할 테니까요. 이 책의 저자 노부토모 나오코의 어머니 역시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노인’이 되고 싶다던 사람. 완벽한 주부이자 자랑스러운 어머니였던 그녀는 딸에게 뜻밖의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올해는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

대학 진학을 위해 고향을 떠나 도쿄에서 혼자 산 지 40년. 프리랜서 영상 감독으로 일하는 딸에겐 이미 딸의 생활이 있습니다. 치열한 방송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유방암 투병 중에도 애써 지켜온 커리어. 하지만 간병을 부탁할 형제자매도 없는 상황…. 고향으로 돌아오려던 그녀를 막아선 건 구순을 넘긴 아버지였습니다.
“네 엄마는 내가 돌보마. 너는 네 일을 해라.”

도쿄와 고향 히로시마 구레시를 오가는 딸의 원거리 간병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집안일이라고는 해본 적 없던 아버지가 엄마의 브래지어를 손수 개키고, 반짇고리를 꺼내 이불잇을 갑니다. 아내의 돌봄을 받아오던 아버지가 아내를 돌봄으로 지탱하게 된, 뒤바뀐 나날들. 기억이 깜빡이는 엄마와 귀가 어두운 아버지의 대화는 어긋나기 일쑤지만, 60년 세월을 함께 보낸 부부의 신뢰로 빈틈을 메워갑니다.

엄마가 치매 진단을 받고, 연로한 아버지가 간병에 뛰어들고, 외부의 도움을 거부하던 노부부가 사회와 다시 연결되는 일련의 상황들이 시간순으로 전개되는 이 에세이는, 우리 누구도 피할 수 없는 노화와 질병의 현실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한편, 가족과 돌봄의 의미를 새롭게 일깨워줍니다. 바다 건너 작은 도시에서 전해진 나오코 가족의 이야기가, 정답이 없는 간병의 세계에 막 들어선 이들에게 작은 위안이 되어주길 바랍니다.

eBook 회원리뷰 (162건) 리뷰 총점9.4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도*또 | 2022.10.1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노부토모 나오코 작가님의 <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 >를 읽고 쓰는 리뷰입니다.   프리랜서 영상 감독인 저자와 치매에 걸린 어머니, 그를 간병하는 아버지 이 세 가족 구성원이 마주하는 일련의 상황들이 담긴 에세이입니다. 특히나 직업의 영향으로 촬영해 두었던 어머니의 과거 영상과 현재 달라진 모습에 대한 작가의 양가 ;
리뷰제목

 노부토모 나오코 작가님의 <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 >를 읽고 쓰는 리뷰입니다. 

 프리랜서 영상 감독인 저자와 치매에 걸린 어머니, 그를 간병하는 아버지 이 세 가족 구성원이 마주하는 일련의 상황들이 담긴 에세이입니다. 특히나 직업의 영향으로 촬영해 두었던 어머니의 과거 영상과 현재 달라진 모습에 대한 작가의 양가 감정이 지면으로도 많이 느껴져 와닿았습니다. 노인 인구가 많아 지고 부모님도 어느 새 늙으신 걸 보며 현실적으로 해오던 고민이라 읽기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누구도 피할 수 없는 현실에 대한 여러 생각을 해 볼 수 있었던 책이었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골드스타 C****s | 2022.10.1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노부토모 나오코 -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보면서 많은 생각과 눈물을 짓게하는 책이었습니다저자는 60년을 함께 해온 부부의 딸로서 치매를 가지게 된 어머니와 귀가 어두운 아버지가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가는 삶의 모습을 영상을 찍어 보여줘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줬는데 이 책은 영상에 다 담아내지 못한 이야기를 그려내고 있습니다.딸이 내려와 돌보려고했지만 부모님은 거절을;
리뷰제목
노부토모 나오코 -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

보면서 많은 생각과 눈물을 짓게하는 책이었습니다
저자는 60년을 함께 해온 부부의 딸로서 치매를 가지게 된 어머니와 귀가 어두운 아버지가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가는
삶의 모습을 영상을 찍어 보여줘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줬는데 이 책은 영상에 다 담아내지 못한 이야기를 그려내고 있습니다.
딸이 내려와 돌보려고했지만 부모님은 거절을 하시고 떨어져사는 딸이 매번 부모님집에 내려갈때마다 담아내는 영상과 이야기에는
부모님에 대한 사랑과 애정 그리고 가족에 대한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노부토모 나오코] 치매니까 잘 부탁합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골드스타 o*z | 2022.10.0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30년 전 꼬꼬마였을때는 뇌졸중이 제일 무서운 병으로 보였고 조금 나이가 든 후에는 암이 제일 무서운 병인가 생각되었는데 어른이 되고 보니 치매가 제일 무섭지 않나 싶습니다. 적어도 제가 걸리지 말았으면 하는 병 1위는 치매가 되었지요. 정신을 온전히 잃은 것도 아니어서 정신이 돌아온 후에는 모든 감정을 담당해야 하고 그 사이사이에는 좋아하던 것, 사랑하던 것을 잊어가는;
리뷰제목
30년 전 꼬꼬마였을때는 뇌졸중이 제일 무서운 병으로 보였고 조금 나이가 든 후에는 암이 제일 무서운 병인가 생각되었는데 어른이 되고 보니 치매가 제일 무섭지 않나 싶습니다. 적어도 제가 걸리지 말았으면 하는 병 1위는 치매가 되었지요. 정신을 온전히 잃은 것도 아니어서 정신이 돌아온 후에는 모든 감정을 담당해야 하고 그 사이사이에는 좋아하던 것, 사랑하던 것을 잊어가는 아픔을 견뎌야 하고 혼자서도 잘 하던 것을 하지 못하게 되니 부정적인.감정이 쌓여 화를 내게 되고 그러다 정신이 돌아오면 사랑하는 사람들의.지친 모습을 봐야 하고... 가장 무서운 사실은 치매 환자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이며 우리는 아무런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점이겠죠. 지금도 늦지 않았는데, 어쩌면 조금씩 늦고 있는 과정일 수도 있겠다는.생각을 했습니다. 생의 마지막까지 사랑을 남겨 주려 노력하신 작가의 어머니를.보며, 사랑하는 마음을 잊지 말아야겠다.다시 되새기게 되네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24건) 한줄평 총점 9.6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잘 읽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도*또 | 2022.10.10
평점5점
사랑하는 사람을 잊어가는 것만큼 가혹한 병이 또 있을까요. 잘 읽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o*z | 2022.10.08
평점5점
잘 읽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독**런 | 2022.10.05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