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도서관련

월간 채널예스 2021년 1월호

[ 표지 모델 : 백수린 ]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9,810
판매가
2,000
할인가
2,000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2,000원 (도서 포함 1만원 이상 무료) ?
  •  해외배송 가능
전사
예스24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구성 목차 보이기/감추기

COVER STORY
백수린_ 아주 좋아하는 일

Issue
제목의 탄생_ 누구나 희망을 원한다
표지의 탄생_ 하루키의 소우주, 박노해의 빛

Special
이달의 테마_ 우리 각자의 고전

Column
장강명의 소설가라는 이상한 직업_ 소설가와 사회 비평
윤가은의 나만 좋아할 수도 있지만_ 숙제에 진심인 사람
이원흥의 카피라이터와 문장_ 농담에도 방향성이 있다
정아은의 인생책_ 읽을 때마다 달라지는 책
수신지가 사랑에 빠진 그림책_ 무릎 꿇은 사랑 고백
김화진의 선택 일기_ 쓰는 것도 만드는 것도 처음
한승혜의 꽤 괜찮은 책_ 다정한 집밥이 생각나는 날에는
생각의 여름, 글이 되는 노래_ 개와 나
정현주의 그래도 서점_ 코로나 시대의 서점, 리스본
지웅배의 은하수 책방_ 아무도 가지 못한 곳, 명왕성을 향한 외로운 여정
김용언의 한밤에 읽는 장르소설_ 스톡홀름의 경찰은 평범해서 특별하다

Interview
하재영_ 집은 한 사람의 삶의 배경
박노자_ 한국 사회, 이제 신화에서 깨어날 때
박은봉_ 나를 다시 세운 '하루씩 살기'
책 짓는 사람_ 이진, 편집자라는 성실한 세계
오늘의 작가_ 김선오, 그럼에도 사랑을 말하는 이유

Review
책읽아웃_ 작가 김소영, 뮤지션 오지은·성진환
MD 리뷰 대전_예스24 도서 MD가 엄선한 이달의 책
올해의 책_ 독자들이 직접 선정한 예스24 올해의 책 2020
나도, 에세이스트_ 엄마의 등을 품고 있는 스웨터

Extra
독립 북클러버_ 삼일 모아 삼십 년까지! '작심삼일빵빵'
이주윤의 프리랜서 24시_ 균형 속 파격
편집후기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파워문화리뷰 올해도 부탁해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박*리 | 2021.01.10 | 추천2 | 댓글0 리뷰제목
월간 채널예스가 신년이 되어 또한번의 개편을 단행했나보다. 표지도 조금 달라졌고 전체적인 디자인도 변화가 있다. 내가 책작업을 할 때도 해가 바뀔 때마다 독자들이 지겨워할까봐 조금씩 변화를 시도해봤지만 또 독자들이 너무 낯설게 느끼면 안되니 쉽지만은 않았던 기억이 난다. 책만드는 사람들의 고민이 느껴지는 신년호였다.   커버스토리의 주인공은 백수린 작가.;
리뷰제목

월간 채널예스가 신년이 되어 또한번의 개편을 단행했나보다.

표지도 조금 달라졌고 전체적인 디자인도 변화가 있다.

내가 책작업을 할 때도 해가 바뀔 때마다 독자들이 지겨워할까봐 조금씩 변화를 시도해봤지만

또 독자들이 너무 낯설게 느끼면 안되니 쉽지만은 않았던 기억이 난다.

책만드는 사람들의 고민이 느껴지는 신년호였다.

 

커버스토리의 주인공은 백수린 작가.

이름은 많이 들어봤는데 아직 작품을 읽어본 기억이 없다.

인터뷰를 읽는데 재미있는 이야기가 나왔다.

지금처럼 홈베이킹이 흔하지 않았던 1990년대, 그것도 작가가 고등학교때

베이킹 책을 사고 직접 시도해봤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도 소설이 잘 안 풀리면 홈베이킹을 한단다.

이 이야기를 읽으니 노르웨이 숲의 미도리가 생각났다.

간사이식 음식을 하는 미도리가 의아했던 와타나베의 질문에

엄마 대신 음식을 하기 위해 요리책을 샀던게 간사이식이어서 그렇다고 대답하며,

어린 나이에 갖고 싶은 물건이 요리도구였다는 말도 덧붙였었다.

오븐으로 할 수 있는 요리가 궁금했다는 고등학생 , 백수린 작가가 써내는 글은 어떨까 궁금해졌다.

 

내 마음대로, 끌리는대로 책을 읽다보니 고전에 대한 열등감 같은게 있다.

고등학교때는 정말 열심히 고전을 읽었는데 대학에 들어가면서는 발길을 딱 끊어버렸다.

뒤늦게 고전을 읽어보려고 해도 새로 나오는 궁금한 책들이 얼마나 많은지.

고전을 꼭 읽지 않아도 큰 문제는 없지만, 뭔가 기초가 부족한 느낌은 계속 가지게 된다.

MD들이 뽑은 미래의 고전 목록을 보니 읽은 책들이 있다.

과거의 고전을 읽지 못했다면 미래의 고전이라도 읽어볼까.

 

제가 한번 읽어보겠습니다를 읽고난 뒤 한승혜 작가의 책소개 코너도 주의깊게 보게 된다.

이번에 소개한 책은 미야시타 나츠의 바다거북 수프를 끓이자이다.

우연히 미야시타 나츠의 책을 읽었었는데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다.

한승혜 작가의 말처럼 신들이 노니는 정원이 비록 크게 빛을 보지는 못했지만

정감가는 좋은 책으로 기억하고 있다.

이번엔 음식 에세이라고 하는데 바다거북 수프라니 상상이 좀 안된다.

집밥같이 서서히 물두는 정갈하고 소박한 미야시타 나츠의 새책, 사러가야겠다.

 

올해는 있는 책을 먼저 읽고, 책을 좀 덜 쌓아야겠다는 다짐을 해본다.

많이 읽기 보다는 깊이 읽는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좋은 책길잡이가 되어줄 책,

월간 채널예스이다.

댓글 0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이 분야 베스트셀러 더보기 

이 분야 신상품 더보기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