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따뜻한 국물이 그리운 날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정가
10,000
판매가
9,0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2,000원 (1만원 이상 무료) ?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MD의 구매리스트
더뮤지컬 미니 에디션 1월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7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132쪽 | 208g | 153*224*8mm
ISBN13 9791197388057
ISBN10 1197388052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김순선 시인의 시를 마주하면, 조르즈 상드Geonge Sand의 정원으로 초대받은 기분이다. 김 시인의 정원 마당에는 이미지들이 집중 현상에 의해 상상력의 구조가 설립되는 이미지 편극 작용이 일어나고 있다. 김순선 시인의 시에는 ‘바람’이 많이 나온다. ‘거센 바람’에서부터 ‘콩불리기 좋은 바람’, ‘짭조름한 바람’, ‘솔바람’을 비롯해서 ‘바람개비’까지도 등장한다. 김 시인의 정원에 살고 있는 바람은 그 무엇을 무형적으로 회복시켜 주는 감수성이 있는 것 같다. 바람은 어디에나 스며들고 아주 소소한 마음까지도 채워주고 있었다. ‘바람개비’는 보이지 않는 바람을 이미지로 현신하는 것이기도 하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부-찰나
목련, 빗방울, 바람의 기록, 구름 위를 간다, 산책 길, 벽화를 그리는 사람, 귀뚜라미 우는 밤, 어승생악에서, 찰나, 고정관념, 반성

2부-바람벽 모퉁이에
그날처럼, 마늘밭을 지날 때, 바굼지오름에 오르면, 반가운 이름, 산딸기, 바람벽 모퉁이에, 새미밭, 풍경 속에 피어나는, 증거 인멸, 하멜 상선 전시관에서, 소나무 예찬

3부-따뜻한 국물이 그리운 날
창, 인내, 여름 나기, 축제 펜션, 따뜻한 국물이 그리운 날, 탈출, 도대불, 둥그러질 때, 등대를 향해, 재택근무 중, 어쩌다, 다 이루었노라

4부-돌계단을 내려간다
돌계단을 내려간다, 벚꽃 지던 날, 서투른 기타 소리, 춤추는 밤, 신경통, 하얀 밤, 배추흰나비, 이사, 아직도 서러운 아침, 어느 슬픈 날, 숨비소리

5부-도령마루
콩닥 거리던 발걸음 따라, 도령마루, 장복밭의 팽나무, 우뭇개 동산에 부는 바람, 표선해수욕장, 정방폭포, 산이수동에서 평화를 품다, 박성내를 생각하며, 무명천 할머니, 찔레꽃 한 송이, 단추, 주정공장 굴뚝, 내가 나를 모른다, 교신, 궁금한 아이, 그대, 꽃이 지기 전에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호프만은 정원을 ‘유년의 마법적 공간’이라 했고, G. 상드 이야기에 함께하는 G. 바슐라르는 “시인이 꽃의 새싹을 인식하는 것은 조그만 정원 속에서이다”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김순선 시인은 시간 정원의 막幕을 올리고 내리면서 갖가지 연주를 하고 있었다. 김 시인의 정원에서는 소리와 꽃들이 유질동상을 이루어 이미지들이 자명해지고 그 크기에 의해 편극 작용을 일으키고 있었다. 삶의 상징에 의해 이미지들이 소우주적 상상력을 추억의 감성에 연결시켜 주고 있기도 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