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미리보기 공유하기

논어

: 시대를 뛰어넘는 삶의 지혜

[ 양장 ]
공자 저 / 김형찬 | 현암사 | 2020년 09월 3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3,000
베스트
동양철학 39위 | 동양철학 top20 2주
정가
16,000
판매가
14,4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9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488쪽 | 514g | 135*195*27mm
ISBN13 9788932320830
ISBN10 8932320837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세상의 이치를 밝힌 동양철학의 최고봉
『논어』를 가장 쉽고 친절하게 옮긴 번역!


동양의 고전 중 가장 많이 읽혀왔으며, 동아시아의 문화와 역사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책 『논어』. 공자의 말은 2500년이라는 기나긴 세월이 흐르는 동안에도 퇴색하지 않고, 오히려 시대에 따라 새로운 가치를 더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진리의 길잡이가 되어주었다. 그러나 ‘유교 성전’이라는 무거운 후광 때문에 오늘날엔 이 책을 어렵게 느끼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고려대학교 김형찬 교수의 『논어』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현대적인 번역으로 수많은 독자들의 찬사를 받아왔다. 친절한 번역으로 내용을 막힘없이 읽어나갈 수 있고, 배경지식이 필요한 부분은 각주를 통해 더 풍부한 이해를 돕는다. 더 나아가 원전까지 음미하고 싶은 이들을 위해 책 뒤쪽에 원전과 어구 풀이까지 실어, 가벼운 입문에서부터 깊이 있는 공부까지 단계별 독서를 하는 데 알맞은 책이다. 현암사 동양고전 시리즈의 새 옷을 입은 이번 개정판은 기존의 오자 등을 바로잡고 문장을 다시 한번 가다듬어, 독자들에게 더욱 친근감 있는 모습으로 태어났다. 막상 책을 펼쳐보면 멀게만 느껴지던 『논어』가 얼마나 쉬운 말로 쓰여 있는지, 우리 삶과 얼마나 밀접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 깨닫고 놀랄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옮긴이의 말 『논어』를 펴내며 5
한 인간의 체취가 꾸밈없이 묻어나는 유교 성전, 『논어』 12

제1편 학이(學而) 29
제2편 위정(爲政) 39
제3편 팔일(八佾) 51
제4편 리인(里仁) 66
제5편 공야장(公冶長) 75
제6편 옹야(雍也) 88
제7편 술이(述而) 100
제8편 태백(泰伯) 113
제9편 자한(子罕) 121
제10편 향당(鄕黨) 132
제11편 선진(先進) 141
제12편 안연(顔淵) 154
제13편 자로(子路) 166
제14편 헌문(憲問) 179
제15편 위령공(衛靈公) 199
제16편 계씨(季氏) 211
제17편 양화(陽貨) 220
제18편 미자(微子) 231
제19편 자장(子張) 238
제20편 요왈(堯曰) 248

원문 253
찾아보기 477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논어』를 알고 싶다면 그냥 『논어』를 읽어야 한다. 정돈되지 않은 그대로 읽어 내려가야 한다. 왜냐하면 『논어』는 바로 ‘인간 공자’이기 때문이다. 우아하고 정돈된 프리즘을 통해서는 ‘인간 공자’를 읽어낼 수 없다. 어느 책을 읽든 저자와의 대화가 아닌 것이 없겠지마는, 이렇게 한 인간의 체취가 꾸밈없이 묻어나는 책은 드물다. 공자의 제자들이 스승의 언행을 정리한 것이라고는 하지만, 공자의 말투가 그대로 살아 있는 듯한 이 책은 단번에 체계를 갖춰 만들어진 것도 아니다.
--- p.12

‘인’이란 글자 그대로 ‘두 사람〔二人〕’, 즉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뜻한다. 공자는 서로가 서로를 배려하는 사람들 사이의 가장 이상적인 관계를 통하여 사회의 안정을 추구했고, 이를 상징하는 개념으로 인을 사용한 것이다. 그리고 예를 통해 인을 실현하되, 그러한 인의 사회를 이룰 수 있는 근거를 효(孝)라는 자연적 본성에서 찾았다.
--- p.24~25

“배우고 때때로 그것을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않은가? 벗이 먼 곳에서 찾아오면 또한 즐겁지 않은가?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성내지 않는다면 또한 군자답지 않은가?”
--- p.29~30

“남이 자신을 알아주지 못할까 걱정하지 말고 내가 남을 제대로 알지 못함을 걱정해야 한다.”
--- p.30

“나는 열다섯 살에 학문에 뜻을 두었고 서른 살에 가치관을 확립하였으며, 마흔 살에는 미혹됨이 없게 되었고 쉰 살에는 하늘의 뜻을 알게 되었으며, 예순 살에는 무슨 일이든 듣는 대로 순조롭게 이해했고, 일흔 살에는 마음 가는 대로 따라 해도 법도에 어긋나지 않았다.”
--- p.40~41

“예는 사치스럽기보다는 차라리 검소한 것이 낫고, 상례는 형식을 잘 갖추기보다는 오히려 슬퍼하는 것이 낫다.”
--- p.52

“군자는 덕을 생각하지만 소인은 편히 머물 곳을 생각하고, 군자는 법과 제도를 생각하지만 소인은 혜택받기를 생각한다.”
--- p.70

“군자는 말에 대해서는 모자라는 듯이 하려 하고, 행동에 대해서는 민첩하려고 한다.”
--- p.74

“세 사람이 길을 걸어간다면, 그중에는 반드시 나의 스승이 될 만한 사람이 있다. 그들에게서 좋은 점은 가리어 본받고, 그들의 좋지 않은 점으로는 나 자신을 바로잡는 것이다.”
--- p.106

공자께서는 네 가지를 절대로 하지 않으셨다. 사사로운 뜻을 갖는 일이 없으셨고, 기필코 해야 한다는 일이 없으셨으며, 무리하게 고집부리는 일도 없으셨고, 자신만을 내세우려는 일도 없으셨다.
--- p.122~123

“군자는 그의 말이 행동을 넘어서는 것을 부끄러워한다.”
--- p.191

“기술자는 그의 일을 잘하려고 할 때 반드시 먼저 자신의 연장을 잘 손질한다.”
--- p.202

“군자는 그 사람의 말만 듣고서 사람을 등용하지 않으며, 그 사람만 보고서 그의 의견까지 묵살하지는 않는다.”
--- p.205

“많은 사람들이 미워한다 해도 반드시 잘 살펴보아야 하며, 많은 사람들이 좋아한다 해도 반드시 잘 살펴보아야 한다.”
--- p.207

“타고난 본성은 서로 비슷하지만, 무엇을 어떻게 익히는가에 따라 차이가 나게 된다.”
--- p.221

“인(仁)을 좋아하되 배우기를 좋아하지 않으면, 그 폐단은 어리석게 되는 것이다. 지혜로움을 좋아하되 배우기를 좋아하지 않으면, 그 폐단은 분수를 모르게 되는 것이다. 신의를 좋아하되 배우기를 좋아하지 않으면, 그 폐단은 남을 해치게 되는 것이다. 곧은 것을 좋아하되 배우기를 좋아하지 않으면, 그 폐단은 박절하게 되는 것이다. 용기를 좋아하되 배우기를 좋아하지 않으면, 그 폐단은 질서를 어지럽히게 되는 것이다. 굳센 것을 좋아하되 배우기를 좋아하지 않으면, 그 폐단은 좌충우돌하게 되는 것이다.”
--- p.224

“군자는 의로움을 최상으로 여긴다. 군자가 용기만 있고 의로움이 없으면 난을 일으키고, 소인이 용기만 있고 의로움이 없으면 도적질을 하게 된다.”
--- p.229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논어』란 어떤 책인가?

『논어』는 공자와 그 제자들이 세상 사는 이치나 교육, 문화, 정치 등에 관해 논의한 이야기들을 모은 책이다. 그 안에는 공자의 가르침과 언행을 기록해놓은 것도 있고, 제자의 물음에 대한 공자의 대답, 제자들끼리 나눈 이야기, 그리고 제자 이외에 당대의 정치가들이나 은자(隱者)들 또는 마을 사람들과 나눈 이야기도 기록되어 있다. 그래서 책 제목도 공자와 그 제자들이 ‘토론한 이야기’라는 뜻의 ‘논어(論語)’가 되었다고 한다.

공자는 기원전 551년, 수많은 나라가 패권을 다투던 춘추시대에 약소국에 속하는 노나라에서 태어났다. 공자가 살던 시기는 여러 제후국들이 살아남기 위해 서로 견제하고 전쟁도 불사하는 불안정한 상황이 200년 이상 지속되던 어지러운 시대였고, 바로 옆에 패자가 되고자 하는 강대국 제나라가 있던 노나라는 수시로 존립을 위협받고 있었다. 패권을 잡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던 시대, 공자는 주나라의 문화를 복원하여 예(禮)와 인(仁)으로써 천하의 안정을 도모하고자 했다. 그리고 실제로 자신의 이상을 현실 정치에 반영해줄 군주를 찾아 여러 나라를 떠돌기도 한다. 그러나 전쟁을 통한 세력 확장에 급급한 제후들의 귀에 이런 고상한 말이 들어올 리 없었다. 결국 공자는 13년간의 긴 여정 끝에 다시 노나라로 돌아와 자신의 사상을 책으로 쓰고, 후학들을 교육하는 데 전념하게 된다. 비록 당대 정치에 반영되지는 못했지만, 인간다운 삶을 꿈꾸었던 공자의 혜안은 『논어』로 남아 이후 2천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수많은 사람들에게 어두운 세상을 헤쳐나가도록 이끄는 길잡이가 되었다.

왜 현대의 우리가 『논어』를 읽어야 하는가?

공자는 유교의 시조이며 세계에 미친 영향력이 엄청난 만큼 흔히 성인(聖人)으로 일컬어진다. 그러나 공자는 예수나 석가모니 같은 다른 성인들처럼 신비에 쌓인 존재가 아니다. 오히려 우리와 다를 것 없는 평범한 사람이었다. 그렇기에 공자의 언행이 가감 없이 실려 있는 『논어』를 읽다 보면, 그의 꾸밈없는 인간미를 느낄 수 있다.

그의 말 중엔 분명 현대인이 보기엔 현실과 맞지 않고 다소 추상적으로 느껴지는 것들도 있다. 그러나 그럼에도 지금까지 그의 가르침에 공감하는 사람이 많은 것은 그의 말들에 빛나는 통찰과 지혜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또한 『논어』를 읽다 보면 공자가 생각보다 소탈하고 유연한 사고를 하는 인물이었음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다. 어느 날 두 제자가 “좋은 말을 들으면 곧 실천해야 합니까?”라고 묻자 공자는 두 사람에게 서로 상반되는 대답을 한다. 누군가 그 까닭이 무엇이냐고 묻자 공자는 두 제자의 성향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 다른 말로써 두 사람에게 다른 행동을 이끌어내기 위함이라고 답한다. 지켜야 할 부분에서는 엄격하면서도 때에 따라 보이는 유연함, 그것이 그의 사상이 수십 세기를 지나면서도 바래지 않게 한 원동력일지 모른다.

“배우기만 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막연하여 얻는 것이 없고, 생각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
“무언가를 안다는 것은 그것을 좋아하는 것만 못하고, 좋아하는 것은 즐기는 것만 못하다.”
“세 사람이 길을 걸어간다면, 그중에는 반드시 나의 스승이 될 만한 사람이 있다.”

이런 말들은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인생의 지침으로 삼는 금언이다. 이 외에도 배움을 행할 때, 사람을 대할 때, 나라를 다스릴 때 무엇을 중시하고, 무엇을 하지 말아야 하는지 우리의 시야를 트이게 하는 통찰력이 책 곳곳에 담겨 있다. 검소함, 진실함, 배려심, 소탈함, 겸손, 의로움등 우리가 인생을 살아가며 갖추어야 할 덕목에 대한 공자의 말은 인간 삶의 이치를 깨우치게 해줄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4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