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닫기
사이즈 비교
소득공제 강력추천
김성동 천자문

김성동 천자문

: 동아시아 최고 인생 교과서 - 천 개 글자로 풀어낸 인문 에세이

리뷰 총점9.7 리뷰 43건 | 판매지수 912
베스트
인문 top100 2주
정가
22,000
판매가
19,800 (10% 할인)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2년 03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312쪽 | 680g | 173*245*30mm
ISBN13 9791168100435
ISBN10 1168100437

이 상품의 태그

오십에 읽는 손자병법

오십에 읽는 손자병법

16,650 (10%)

'오십에 읽는 손자병법' 상세페이지 이동

도올 주역 계사전

도올 주역 계사전

25,200 (10%)

'도올 주역 계사전' 상세페이지 이동

오십에 읽는 순자

오십에 읽는 순자

15,300 (10%)

'오십에 읽는 순자' 상세페이지 이동

오십에 읽는 장자

오십에 읽는 장자

14,400 (10%)

'오십에 읽는 장자' 상세페이지 이동

라틴어 수업

라틴어 수업

16,200 (10%)

'라틴어 수업' 상세페이지 이동

도올주역강해

도올주역강해

35,100 (10%)

'도올주역강해' 상세페이지 이동

사람 공부

사람 공부

16,650 (10%)

'사람 공부' 상세페이지 이동

담론

담론

16,200 (10%)

'담론' 상세페이지 이동

듣는 사람

듣는 사람

16,200 (10%)

'듣는 사람' 상세페이지 이동

김헌의 그리스 로마 신화

김헌의 그리스 로마 신화

18,000 (10%)

'김헌의 그리스 로마 신화' 상세페이지 이동

작가는 어떻게 읽는가

작가는 어떻게 읽는가

23,400 (10%)

'작가는 어떻게 읽는가' 상세페이지 이동

단 한 권으로 읽는 논어·역경

단 한 권으로 읽는 논어·역경

22,500 (10%)

'단 한 권으로 읽는 논어·역경' 상세페이지 이동

키르케

키르케

15,300 (10%)

'키르케' 상세페이지 이동

오십부터는 왜 논어와 손자병법을 함께 알아야 하는가

오십부터는 왜 논어와 손자병법을 함께 알아야 하는가

15,750 (10%)

'오십부터는 왜 논어와 손자병법을 함께 알아야 하는가' 상세페이지 이동

황석영의 어린이 민담집 1

황석영의 어린이 민담집 1

11,700 (10%)

'황석영의 어린이 민담집 1' 상세페이지 이동

마흔에 혼자 읽는 주역 인문학 (기초 원리 편)

마흔에 혼자 읽는 주역 인문학 (기초 원리 편)

15,300 (10%)

'마흔에 혼자 읽는 주역 인문학 (기초 원리 편)' 상세페이지 이동

3분 고전 (합본 뉴에디션)

3분 고전 (합본 뉴에디션)

19,800 (10%)

'3분 고전 (합본 뉴에디션)' 상세페이지 이동

모든 것은 빛난다

모든 것은 빛난다

18,900 (10%)

'모든 것은 빛난다' 상세페이지 이동

도시인의 월든

도시인의 월든

15,120 (10%)

'도시인의 월든' 상세페이지 이동

믿는 인간에 대하여

믿는 인간에 대하여

14,400 (10%)

'믿는 인간에 대하여' 상세페이지 이동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스스로 묻고 스스로 대꾸하던 할아버지는 후유우- 하고 긴 한숨을 내리쉬시었습니다. “물리가 트진즉 이 도리를 알려니와, 이 책의 대읜즉슨 천지흰황 이 늑 자 속에 들어 있다 헤두 과언이 아닐 것이니라. 아울러 이 늑 자 속에 천지이치 또한 들어 있음은 물론이며. 연인즉, 배우구 익혀서 스사로 그 몸을 세울진저.” 그때부터 이 중생은 할아버지 앞에 두 무릎 꿇고 앉아 책을 읽기 비롯하였으니, 《천자문(千字文)》이었습니다. 다섯 살 때였지요. 1951년 정월 초하룻날 차례(茶禮)를 저쑵고 난 제상 앞에서였습니다.
---「천지현황(天地玄黃) 우주홍황(宇宙洪荒)-하늘은 검고 땅은 누르며, 우주는 넓고도 거칠다」중에서

언제나 배가 고팠습니다. 흙이라도 파먹고 싶고 돌멩이라도 깨물어 먹고 싶었으며 잠자리라도 잡아먹고 싶게 장 배가 고픈 것이었습니다. 정말로 잠자리를 잡아먹어 본 적도 있는데, 날개를 떼어 내고 짚불에 살짝 구워 낸 보리잠자리는 통통하게 살이 올라 있어 여간 맛있는 것이 아니었으니, 정월 초하룻날과 가윗날 그리고 제삿날 밤 말고는 처음 먹어 보는 남의살이었던 탓이었습니다.

그러나 6·25 바로 뒤 어린 넋을 못 견디게 했던 것은 배고픔 따위가 아니었습니다. 배고픔보다 견디기 어려운 것은 외로움이었고, 외로움보다 더욱 견디기 어려운 것은 그리움이었습니다. 뒷동산 산소마당에 아그려쥐고 앉아 신작로만 바라보았습니다. 붙여 세운 두 무릎을 가슴에 대고 가슴에 댄 두 무릎 사이에 턱을 올려놓은 채 하염없이 아버지를 기다렸습니다. 아버지는 그러나 오시지 않았고, 허릿바처럼 길게 줄대어진 신작로 끝 산모롱이를 적셔 오는 것은 놀이었습니다. 놀을 밀어내며 발등을 적시는 것은 그리고 어둠이었습니다. 달은 없었습니다.
---「일월영측(日月盈?) 진수열장(辰宿列張)-해와 달은 차고 기울며, 별과 별자리들은 고르게 펼쳐져 있다」중에서

잊히지 않는 그림이 있습니다. 고등공민학교 2학년 때였습니다. 5·16이 일어나던 해였습니다. 찔레꽃머리였습니다. 산지기 집으로 피란을 갔다 온 다음이었습니다. 할아버지가 예비 검속으로 잡혀가셨을 때였습니다. 입학금이 없고 월사금이 헐하다는 언턱거리 한 가지로 들어가게 된 그 학교는 제칠일안식일 예수재림교회에서 세운 곳이었습니다. 중학과정을 배우기는 하지만 정식 중학교가 아니므로 졸업을 하더라도 고등학교 입학자격 검정고시에 붙어야 고등학교에 갈 수 있는 곳이었지요.
“이으쭤 볼 게 있넌듀.”
이 중생은 조심스럽게 손을 들었습니다. 일주일에 두 번씩 있는 성경 시간이었습니다. 성경을 가르쳐 주시는 것은 교장 선생님이었는데,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심판의 그날이 오면 악인을 멸하고 의인을 구하기 위해서 천사들이 구름을 타고 내려온다고 교장 선생님이 말씀하셨을 때였습니다.
“저 거시긔 …… 운등치우(雲騰致雨)허구 노긜위상(露結爲霜)이라구 헸넌듀.”
“뭬야?”
“땅 위 짐이, 거시긔 수증긔가 하늘루 올러가서 이뤄진 게 구름이라구 헸넌듀.”
“그래서?”
“그란디 찬물이 증발헤서 이뤄진 수증긔 구름을 타구 네려오먼 츤사덜이 거시긔 걸리지 않을라나유? 고뿔.”
하는데, “뭬야?” 안경테를 밀어올리는 평안도 출신 목사 교장 선생님 손끝이 가느다랗게 흔들리고 있었습니다.
“지금 한 말 다시 한번 해보라우. 머이가 어드래?”
“운등치우헤야 노긜위상헌다구…….”
“머이가 어드래?”
“백수문(천자문)서 그렇긔 배웠넌디,”
하는데, “나오라우!”
교장 선생님 괌 소리가 교실을 흔들었고, 쭈빗거리며 걸어나간 이 중생 두 볼따구니에서 도리깨질 소리가 났습니다. 독성(瀆聖)에 대한 벌로 일주일간 뒷간 청소를 하게 되었는데, 사흘인가 하다가 그만두었습니다. 가출을 해 버렸던 것입니다. 대전발 영시 오십분 차를 ‘빠방틀어’ 타고 간 곳은 목포(木浦)였습니다.
땅 끝으로 가고 싶었습니다. 그 끝의 끝에 서 보고 싶었습니다. 그곳에는 무엇인가 있을 것만 같았습니다.
---「운등치우(雲騰致雨) 노결위상(露結爲霜)-구름이 올라 비가 되고, 이슬이 엉키어 서리가 된다」중에서

《백수문(白首文)》을 배우던 때로부터 어언 50여 년 세월이 흘러갔습니다. 그동안 이 중생은 무릇 몇 권 책을 읽게 되었던가. 아마도 기천 권은 읽지 않았나 싶습니다. ‘남아수독 오거서(男兒須讀五車書)’라고 하였습니다. 사내라면 모름지기 다섯 수레에 가득 차고도 넘칠 만한 부피 책을 읽어야 한다는 것이 동양 전통적 독서관이니, 비록 기천 권 아니 기만 권 책을 읽었다고 한달지라도 구우일모(九牛一毛) -아홉 마리 소에서 터럭 한 오라기- 에 지나지 않는 것이겠지요. 같지 않게 책권이나 읽었다는 것을 감히 흰목 잦히자는 것이 아니올시다. 책이야말로 이 답답하고 힘겹기만 한 티끌세상을 헤쳐 나갈 수 있는 오직 하나 뗏목이었다는 말씀이지요.

그렇습니다. 책이 있어 외롭지 않았습니다. 책이 있어 배고프지 않았습니다. 아아, 책이 있음으로 해서 슬픔을 달랠 수 있었습니다. 자기 자신을 읽을 수 있는 사람이라야만 비로소 만물만상(萬物萬象)을 읽을 수 있다고 옛사람은 말하였습니다. 책을 읽기는 쉽지만 자기 자신을 읽기는 참으로 어렵다는 뜻이고, 내가 책을 보는 것이 아니라 책으로 하여금 나를 보게 하여 마침내는 내가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책으로 하여금 나를 읽게 하지 못하고 눈으로만 기껏 글자나 좇아가서 무엇하겠느냐는 채찍 말씀이기도 합니다.
---「시제문자(始制文字) 내복의상(乃服衣裳)-비로소 글자를 만들었고, 처음으로 윗옷과 치마를 입었다」중에서

어머니 누나와 함께 세 식구가 서울로 올라가던 1964년 찔레꽃머리였다. 열여덟 살 때였다. 큰절을 올리고 나자 할아버지는 말씀하시었다.
“이롭지 뭇헌 책은 읽지를 말구, 쓸모 웂넌 글은 짓지를 말거라.”
서둘러 방을 나서는데 가느다랗게 떨리는 할아버지 목소리가 발뒤꿈치를 따라오고 있었다.
“힘써 글을 읽어 금수(禽獸)가 되넌 것을 믠허거라.”
---「고침판 후기」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회원리뷰 (9건) 회원리뷰 이동

한줄평 (34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9.7점 9.7 / 10.0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배송 구분 예스24 배송
  •  배송비 : 무료배송
포장 안내

안전하고 정확한 포장을 위해 CCTV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고객님께 배송되는 모든 상품을 CCTV로 녹화하고 있으며,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작업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목적 : 안전한 포장 관리
촬영범위 : 박스 포장 작업

  • 포장안내1
  • 포장안내2
  • 포장안내3
  • 포장안내4
반품/교환 안내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반품/교환 방법
  •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직수입 음반/영상물/기프트 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 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30%를 부과할 수 있음

    단, 당일 00시~13시 사이의 주문은 취소 수수료 면제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LP상품의 재생 불량 원인이 기기의 사양 및 문제인 경우 (All-in-One 일체형 일부 보급형 오디오 모델 사용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9,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