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리뷰 총점9.9 리뷰 14건 | 판매지수 2,214
베스트
여행 에세이 top20 5주
정가
14,000
판매가
12,6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전사 이벤트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7월 13일
쪽수, 무게, 크기 260쪽 | 278g | 128*188*20mm
ISBN13 9791162143360
ISBN10 1162143363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수많은 독자가 사랑한 베스트셀러
『하고싶은 대로 살아도 괜찮아』 윤정은 작가의
설렘 가-득, 여행가고 싶게 만드는 에세이


이 책을 읽은 당신은 여행의 설렘으로 가득 차게 된다. 무언가를 찾아 떠나고 돌아왔던 지난 여행의 소중한 기억들을 천천히 되짚어 준다. 창가를 바라보며 시집을 읽는 밤 비행, 해변에 흐르는 경쾌한 음악을 들으며 맥주 한잔을 마시던. 제주의 청보리밭에서 솨아- 하는 소리를 듣고, 남포동 시장에서 먹고 마시고 걷고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당신의 생활지를 여행지로 만들어주는 여든 개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삶이 시들해졌을 때 생기를 수혈받고 싶은 당신. 지친 일상을 잠시 미뤄두고 어디라도 떠나고 싶은 당신. 떠나고 싶지만, 떠날 수 없는 당신을 위한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이다. 여행으로 시작해 사랑으로 끝나는 아름다운 문장들이 반복되는 일상에 잊고 살았던 감각을 일깨워 준다. 인천공항, 김포공항, 고속터미널, 동서울터미널, 서울역, 청량리역. 그 떠남과 맞이함의 공간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지금 이 순간 행복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행복하기로 마음먹은 만큼 행복해지는 것 같습니다. 오늘 하루가 선물이며 일상이 보석임을 하루를 여행하며 알아갑니다. 아름다운 일상이 모여 아름다운 일생이 될 테니까요. 여행길을 함께 걸어 주신 당신들, 내일은 오늘만큼 좋을 거예요." (_본문 중에서)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문을 열며: 떠나고 돌아오는 것들을 생각합니다 008

1장 인천공항
가끔은 도망쳐 보기로 합니다 014
오늘만큼은 여행자입니다 016
떠나는 사람들의 짐에 대하여 018
수많은 변수에도 불구하고 020
비행기 창가에서 하늘을 바라보며 시를 따라 읽습니다 023
라라랜드에 도착했어요 024
오늘을 춤추듯 살아가요 027
우리는 조금 더 유연해질 거라 029
나의 생활지가 당신에겐 여행지가 됩니다 033
소울 푸드 같은 사람이고 싶어요 036
다정함을 되찾기 위해 낯섦을 구매합니다 040
떠들썩한 설렘과 도착의 안도를 동냥하러 갑니다 042
흐트러져도 괜찮아 045
당신 참 예뻐요 049

2장 김포공항
서울시 강서구 하늘길 112번지 052
우리의 날들도 소리로 기록할까요 055
이정표를 보면 생각이 많아집니다 059
여행을 떠나지 못할 땐 뱅쇼를 062
서른이면 근사할 줄 알았는데 065
바다의 품에 안기러 갑니다 068
봄날의 바다에 마음을 털어놓습니다 071
도움받을 용기를 내보기로 합니다 074
우리는 웃고, 사랑을 하겠지요 077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080
뱅쇼도 끓이지 못할 땐 라테를 082
지고 나서도 아름다운 꽃 084
바다의 말 087

3장 고속터미널
보물찾기가 하고 싶을 땐 고속터미널 지하상가로 갑니다 090
재미있어 살 것 같아요 094
심심할 자유를 허락해 주세요 096
근사한 나이테를 가졌네요 098
흩날리는 매화 향기에 취하고 101
함께이지 않지만 함께입니다 103
온기는 나누는 거라 했습니다 106
추억의 반은 맛인 거죠 108
프리지아 꽃 한 다발 114
나도 싱그럽고 싶어요 116
이제는 웃기도 하네요 119
어른이란 건 참으로 시시합니다 122
당신 참 고마워요 125

4장 동서울터미널
어디론가 떠나고 떠나보냅니다 128
덩달아 여행을 떠납니다 133
포장마차 천막에 그리움이 걸려있네 136
모둠 사리 좋아하세요? 139
실은 너무 좋았습니다 143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145
어떤 날의 잔상은 대화로 남아서 150
사랑만 하기에도 모자란 152
부디 건강하세요 154
보 고 싶 다 156
나이 든 오늘이 좋습니다 158
오늘은 홍대에 삽니다 160
당신 참 사랑해요 164

5장 서울역
삶이 시들해질 땐 기차역으로 168
핑크색과 하트 무늬 171
식욕이 없을 때 읽어 보아요 174
그렇다고 다음이 두렵지 않은 건 아니고 177
잘 살 수 있을까요 180
아직 젊은 우리는 한참이나 살아야 해서 185
그런데 당신이 호두과자를 좋아하려나요 189
나는 좋은 사람은 아닙니다만 191
아름다운 추억은 힘이 세지요 195
과거는 역사가 되고, 오늘이 되는군요 199
마음의 겨울이 흘러갑니다 202
다음엔 세수를 먼저 해야겠어요 205
당신 참 근사해요 208

6장 청량리역
시장의 생기는 무료입니다 212
소주가 유난히 달아요 216
관계에 서툰 내가 미워서요 220
나에게 좋은 사람이 되기로 합니다 224
문학을 더 가깝게 삶을 더 빛나게 226
평범한 일상이 시가 되어 흐릅니다 230
내가 아는 사람이 맞나요 232
나를 부드러이 예뻐합니다 235
그해 여름은 유난히 더웠습니다 237
다이어트는 내일부터 할 겁니다 240
회기동 가는 길 243
내 이불이 보고 싶어요 246
당신 참 아름다워요 249

에필로그: 당연한 건 없는 매 순간이 소중한 하루입니다 250
문을 닫으며 256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어쩌면 우리는 매일 떠나가고, 매일 돌아오는지도 모릅니다. 이 문을 열면서요. 삶이라는 여행을 매일 떠나며, 그 길이 여행임을 망각하고 지냅니다. 문을 닫고 오늘의 여행을 위해 운동화 끈을 동여매 봅니다. 첫눈이 매일 내린다면 설레거나 가슴 시린 추억으로 남지 않겠지요. 사랑하는 사람의 안녕을 마음으로 빌며 걸음을 뗍니다.
--- p.8

돌아오기 위해 떠나는 게 여행이라면, 어쩌면 이 여행의 종착지는 당신인지도 모릅니다. 제아무리 마음이 비행하여도 어김없이 도착은 늘 당신이니까요.
--- p.22

지금 이 해변에 흐르는 경쾌한 음악처럼 춤을 추듯 살아갈 수 있을까요. 우리 삶이 춤이 된다면, 그 모든 몸짓이 가벼울 수 있을까요. 삶은 꿈이고, 지금 나는 여기에서 꿈을 꿉니다. 깨지 않을 달콤한 꿈을요. 발끝에 닿는 모래처럼, 자유로운 파도처럼 정해진 길 없이 오늘을 춤추듯 살아가는 꿈을 꿉니다.
--- p.27

일하지 않고 놀고 싶어요, 재미있게 살고 싶어요, 예뻐지고 싶어요, 사람들이 나를 좋아했으면 좋겠어요, 내가 좋아하는 그 아이가 고백했으면 좋겠어요, 우리 사랑하게 해주세요, 우리 엄마 아빠 건강하게 해주세요…. 먼저 다녀간 이들의 욕망과 당신의 욕망이 파도에 섞여 누구의 소망인지도 모르게 바다로 흘러갑니다. 가장 먼저 닿는 이의 소망부터 차례차례 이루어 주지 않을까요. 마음껏 욕망하렵니다. 삶의 기쁨과 슬픔, 그리고 소소한 행복들까지도요.
--- p.72

힘들면 힘들다, 아프면 아프다, 보고 싶으면 보고 싶다, 이야기해야 합니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주는 것은 한계가 있습니다. 해야 할 말을 하라고 우리에겐 언어가 있지요. 정작 도움이 필요하고 힘들 때 혼자 꾹꾹 참는 건 미련함입니다. 물론 타인을 도와주는 마음보다 도움받는 용기가 더 큰 용기일 만치 어렵습니다. 어른이 되면 의젓해져야 한다는 공식이 있는 것도 아닌데 우린 슬픔을 안으로 삼키는 법을 먼저 배웠나 봅니다. 습관적 의존이 아닌, 가장 도움이 필요할 때 손을 뻗는 용기를 내보기로 해요.
--- p.76

산다는 일에서 만나는 일상과 사건들은 예측할 수 없는 선물과 같습니다. 얼마나 많은 선물을 받는지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니. 대단히 큰 선물을 기대하지 않더라도 하루에 두 번 혹은 세 번을 끼니로 먹으니 매일, 자주 선물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작지만 이토록 확실한 행복이 모여 매일 선물을 받는 다정한 삶을 살 수 있다 생각해요. 고기가 지글지글 익는 걸 기다리며 이토록 어깨춤이 절로 나오는 걸 보면, 하루치 기쁨을 지금 이 순간에 다 쓴다 해도 아깝지가 않네요.
--- p.112

어디론가 떠나며 들어가는 콧바람은 다디답니다. 휴게소에서 먹는 쥐포와 떡볶이는 왜 이리 맛있을까요. 감격하며 내장산 앞에 도착했고, 가을 갈대를 바라보며 농담을 주고받고는 낄낄대며 산을 오릅니다. 한 시간쯤 올랐나, 전집에 들어가 김밥과 파전을 시키곤 산바람과 함께 바삭하고 따뜻한 음식들을 먹으며 오랜만의 산행에 놀란 다리 근육을 진정시킵니다. 단풍을 놀이까지 가서 보냐고 투덜대지만, 실은 너무도 좋네요. 이래서 계절을 핑계로 여행을 떠나나 봅니다. 봄이니 꽃놀이를 가고, 여름이니 물놀이를 가고, 가을이니 단풍놀이를 가고, 겨울이니 눈놀이를 가면서요.
--- p.144

눈앞에 있는 순간이 아름다운 줄 모르고 멀리서 봐야만 아름다운 줄 알다니. 실수하고 후회하고 어지러운 날들도 모여 아름다운 미래가 되어줄 것입니다. ‘아름답다’의 기준은 어차피 내가 만드는 것이니까요. 잘 지내온 얼룩도 아름답다 생각한다면, 아름다운 것입니다. 철거 위기에 놓여 있던 도로가 이토록 아름다운 공원이 되었듯이요. 용기가 생깁니다. 실수하고 넘어져도 다시 일어설 용기 말입니다.
--- p.200

사실 그리 생각하지 않지만 일부러 아름다운 날이라 읊조리며 오른팔과 왼팔을 교차 시켜 나를 안아줍니다. 토닥토닥, 참 잘했어. 괜찮아. 금방 지나갈 거야. 잘될 거야. 위에서 아래로 가볍게 팔을 쓰다듬으며 듣고 싶은 말들을 들려줍니다. 서서히 마음의 온도가 오르기 시작합니다.
--- p.202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떠나고 싶었다. 글을 읽는 내내 허리쯤이 간질거리고 엉덩이를 자꾸만 들썩이게 되었다. 어차피 돌아올 것이지만, 돌아올 이곳이 있기에 당장은 떠나고 싶었다.

‘추억의 반은 맛’이라는 문장을 보며 휴게소에 들러 설탕을 잔뜩 묻힌 알감자를 떠올렸다. 함께 간 다정한 이와 파도 소리를 들으며 바다 빛깔을 닮은 칵테일을 마시는 상상을 했다. 눈길이 페이지마다 오래 머물렀다. 그렇게 이 책은 한순간 나를 훌쩍 여행지로 데려다 놓았다.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는 여행에 대한 이야기지만 한편으론 그렇지 않기도 하다. 여정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은 물론, 여행지의 지명조차 나오지 않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그 대신 낯선 곳으로 떠났을 때의 설렘과 두근거림, 아름다운 단상들을 작가의 섬세한 펜끝으로 온전히 담아냈다. 또한 윤정은 작가의 사람과 삶에 대한 혜견을 여행이란 창을 통해 보여주었다. 공항으로, 기차역으로, 버스터미널로 그리고 일상으로 여행을 떠나며 소중함의 의미를 다시금 알아갈 수 있을 것이다.

일상을 여행으로 만드는 가장 쉬운 방법은, 자신이 사랑하는 공간에서 이 책을 읽는 것이다. 단골 카페 가장 구석에서 라테 한잔을 시켜놓고 이 책을 펴는 것이다. 읽다가, 생각에 잠기다가, 음료를 한 모금 마시고 다시 읽기를 반복하면 좋겠다. 작은 원룸 방에서 잔잔히 재즈 음악을 켜고 조도가 낮은 불빛 아래서 읽어도 좋고, 교외 한옥에 머물며 한여름 밤, 개구리 울음소리를 백색소음 삼아 읽어도 좋겠다.

읽으면 읽을수록 어디론가 떠나온 것 같은, 낯선 공간과 사랑에 빠진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회원리뷰 (14건) 리뷰 총점9.9

혜택 및 유의사항?
자유 그 자체를 느끼게 해주는 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p******2 | 2020.12.2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하고싶은 대로 살아도 괜찮아> 이후 1년만에 컴백하신 작가님의 설렘 가득한 에세이를 읽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 ‘I wanna dance with somebody’란 명곡을 흥얼거리고 싶어진다.책 구성이 조금은 독특한데, 우선 챕터 제목이 그렇다. 인천공항, 김포공항, 고속터미널, 동서울터미널, 서울역, 청량리역 같은 특정 여행지에서의 순간을 포착한 것 같은 제목에, 각 여행지에 얽힌 이야;
리뷰제목




하고싶은 대로 살아도 괜찮아이후 1년만에 컴백하신 작가님의 설렘 가득한 에세이를 읽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I wanna dance with somebody’란 명곡을 흥얼거리고 싶어진다.


구성이 조금은 독특한데, 우선 챕터 제목이 그렇다. 인천공항, 김포공항, 고속터미널, 동서울터미널, 서울역, 청량리역 같은 특정 여행지에서의 순간을 포착한 같은 제목에, 여행지에 얽힌 이야기를 담고 있는 책이다.


생활지를 여행지로 만들어주는 여든 개의 이야기를 만날 있는데, 무엇보다 너무 무겁지 않은 분위기로 삶의 의미를 노래하는 책을 통해, 은은하면서도 신선한 매력을 느낄 있어 좋았다.


뭐랄까. 마냥 가벼운 것이 아니라, 맛도 이미 알고 있는 저자가, 자극적이고 금방 질리는 설탕이 아닌, 감초 같은 맛과 끝없는 열정으로 인생을 살아가겠노라 다짐하는 같은 긍정의 아름다움과 태도, 마음가짐이 너무 마음에 드는 것이다.


표지 디자인의 초록 향기를 닮아, 산뜻한 풀향 같은 싱그러움이 느껴진다. 그러면서도 인생의 깊이와 오묘함을 담고 있는 톡톡 튀는 개성과 상큼함이 돋보이는 청량한 사이다 같은 에세이다. 


이렇게 그림이나 사진이 없는 여행에세이도 드문데, 놀라운 여행지에서의 풍경과 색깔이 생생하게 그려지는 필력과 문체다. 덕분에 곳곳의 여행지만이 가진 특유의 감성과 분위기에 독자의 상상력이 더해져, 이루 형용할 없는 마력을 만끽할 있는 독특한 에세이라 더욱 만족스럽게 읽을 있었다.


자세한 이야기는 네이버 블로그를 참고해 주세요 :)


blog.naver.com/pronl5v2

.

.

.

.

.

#책리뷰 #독서 # #book #bookstagram # #독서감상문 #베스트셀러 #책추천 #도서감상평 #이달의도서 #신간도서 #신간 #도서추천 #추천도서 #북스타그램 #책스타그램 #글스타그램 #글귀 #좋은글 #짧은글 #좋은글귀 #도서리뷰 #서평 #북칼럼니스트 #책덕후 #감성글 #새벽감성 #여행이거나사랑이거나 #윤정은 #부크럼 #여행에세이 #에세이추천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책을 읽으면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h*****9 | 2020.09.3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책을 읽고 난 후에..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책을 구입한지는 한 몇 주 되었지만그 동안 읽은 책들이 많았기 때문이다.요즘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아무데도 가지는 못하지만그래도 일 다니면서 틈틈히 책 한권씩 갖고 다니면서 읽게 된다.날이 갈수록 한해 다가기 전에도 책을 많이 읽게 되는 기분이 든다.마치 여행하는 것과 다름 없기;
리뷰제목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책을 읽고 난 후에..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책을 구입한지는 한 몇 주 되었지만

그 동안 읽은 책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요즘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아무데도 가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일 다니면서 틈틈히 책 한권씩 갖고 다니면서 읽게 된다.

날이 갈수록 한해 다가기 전에도 책을 많이 읽게 되는 기분이 든다.

마치 여행하는 것과 다름 없기 때문이다.

책에 푹 빠진 문학소녀 아닐까 싶기도 하다.

책 한번 잡으면 무지하게 많이 읽게 된다.

다양한 책과 함께 접한 느낌이 드니까..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책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한 느낌이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김*연 | 2020.09.2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윤정은 #부크럼..?나름 타고난 집순이라 자부했고 음주 가무를 즐기지 않을뿐더러 여행도 마찬가지였다. 타 지역, 타인과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 이전에도 내게는 익숙한 환경이었다.(마스크를 했냐, 안 했냐의 차이랄까?)하지만 이 상황이 자의에 의해서가 아닌 타의(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 장기화되다 보니 자연스레 팔자에 원할 일이 없을 것 같았던;
리뷰제목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윤정은 #부크럼
.
.
?나름 타고난 집순이라 자부했고 음주 가무를 즐기지
않을뿐더러 여행도 마찬가지였다.
타 지역, 타인과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 이전에도
내게는 익숙한 환경이었다.
(마스크를 했냐, 안 했냐의 차이랄까?)

하지만 이 상황이 자의에 의해서가 아닌 타의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 장기화되다 보니
자연스레 팔자에 원할 일이 없을 것 같았던
'여행'과 '설렘'에 대한 갈망이 꿈틀대기도 했다.
(애 둘 데리고 집콕 하느니 나가는 게 나을지도
모르겠다고... 깨닫는 요즘입니다만..#??)
.
.

?그러다 만난 ≪여행이거나 사랑이거나≫
누군가에게는 일상 속 익숙한 장소이겠고 또
누군가에게는 일상 속 일탈을 위한 설렘의
시작과 종점일 수도 있는 6곳을 테마로 담백한
글들을 만났다.

인천공항, 김포공항, 고속 터미널, 동서울 터미널,
서울역, 청량리역
.
.
?코로나가 터지기 전에 시작한 글들은 이전과 전혀
다른 세상에 놓였다.
정작 떠나고 싶을 때 떠나지 못하고 발목 잡힌 이들과
지치고 피로한 일상에서 '위안'이라는 긴급 수혈이
필요한 이들을 위해 떠나고 돌아옴에 있어 한 번쯤
거쳐야 했던 곳들이 조연이 아닌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지금은 쉽게 누릴 수 없던 작은 설렘들을 책 속에서는
마음껏 누리며 맛보고, 즐기고, 느끼고, 깨닫고, 꿈꾸고,
사랑하고 있다.

그리움과 애틋함을 더 진득하게 풍기면서
따뜻하고 다정한 고운 말들로 우리를 안내한다.
.
.

?오늘의 내 발걸음은 익숙한 곳으로 내딛고 있지만
한 발, 한 발 새롭고 소중한 것은 일상을 예술로,
오늘을 여행처럼 사는 저자 덕분이라 하겠다.
.
.
??몽상가로 살되 현실 감각을 잃지 않고 싶습니다.
삶의 이정표를 꿈꾸되 발견되지 않는다면 출구는
제가 만들어볼 참입니다. p60

??안녕. 한 시절의 전부였던 사람.
이제는 잊힌 이름의 사람.
살며 우리가 다시 만날 일은 없겠지만 건강히
잘 지내길 바랄게요.
한때 마음을 내어준 이에 대한 마지막 안부를 물으며.
나를 기다리는 이에게로 발길을 돌립니다. p121

??때론 여행을 떠나는 순간보다,
떠나기를 기다리는 시간이 더 행복할 때가 있어요. p149

??인간은 본인이 결정하고 선택한 것을 가장 아끼고
사랑할 때강력한 힘이 일어납니다.
바로 자기 결정권 때문입니다.
답답한 나를 숨 쉴 수 있는 나로 만들려면 외부에서
들려오는 소리가 아닌, 내부의 말에 귀를 기울여
결정해야 합니다. p228

??지금 이 순간 행복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행복하기로 마음먹은 만큼 행복해지는 것 같습니다.
거창해서 잡을 수 없는 그런 거 말고 참고 인내하며
유보해야만 얻을 수 있는 그런 거 말고 오늘의 행복
선택하며 살기로 했습니다.
그리 선택하니 매 순간이 더욱 소중히 느껴집니다.
-문을 닫으며 中
.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꼭 여행을 안 가더라도 책이랑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누릴수 있어서 행복할듯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h*****9 | 2020.08.27
구매 평점5점
매일 마주치는 모든것들이 모여 행복과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작은 일에도 감사하게 되는 책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7 | 2020.07.23

이 상품의 특별 구성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2,6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