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다른 딸

리뷰 총점9.7 리뷰 13건 | 판매지수 522
베스트
외국 에세이 top100 1주
정가
11,800
판매가
10,620 (10% 할인)
YES포인트
가방 속 책 한 권이라면 - 굿리더 스트링백/간식 접시 머그/디즈니 미키 타포린 보냉백/타포린백
〈2022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참여 회원 전원 1천원 상품권 증정!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7월 02일
쪽수, 무게, 크기 104쪽 | 160g | 120*205*9mm
ISBN13 9791190533089
ISBN10 1190533081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내가 당신에게 편지를 쓰는 건
당신을 되살린 후 다시 죽이기 위해서일까요? (p.26)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당신을 향해 편지를 쓰는 것이다, 그리움도 애틋함도 없이. 당신을 되살린 후, 다시 죽이기 위해서. 자신의 경험을 딛고 세계를 구성하는 작가 아니 에르노가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당신’을 마주하는 작품 『다른 딸』이 출간되었다. 작가가 1984년 르노드 상을 받았던 『남자의 자리』에서 아버지의 삶을, 어머니의 죽음을 애도하며 쓴 『한 여자』에서 어머니의 인생을 기록하였다면, 『다른 딸』이 천착하는 대상은 ‘당신’, 아니 에르노가 태어나기 2년 전에 죽은 언니 지네트이다.

Nil 출판사의 편지 시리즈 기획(‘Les Affranchis’)의 첫 번째 작품이기도 한 『다른 딸』은 한 번도 써본 적 없는 편지를 써달라는 출판사의 제안으로부터 출발했다. 그리하여 시작되는 이 편지는 아니 에르노 특유의 아름다운 칼날 같은 문체를 통해 우아한 유속으로, 그러나 확실하게 ‘나의 흔적에 얹힌’ 당신을 거슬러 올라간다. 처음으로 죽은 언니의 존재를 알게 된 순간 촉발된 어린아이의 불안과 혼란, 부재와 존재의 탐구, 그리고 마침내 ‘당신’에 대한 글을 쓰는 행위를 통해 온전한 ‘나’로 향하고자 하는 여정이 모두 여기, 이 물결에 스며있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이 일을 이야기로 만드는 건, 60년 전부터 벽장 안에 처박혀 있던 필름을 꺼내어 현상하듯, 흐릿해진 경험을 끄집어내어 이야기에 끝을 내려는 것이기도 합니다.
--- p.14

해가 지날수록 나는 이 이야기에서 멀어졌다고 생각했지만 그건 착각에 불과했습니다. 당신과 나 사이에는 시간이 존재하지 않아요. 한 번도 나누지 않았던 언어들만 있을 뿐.
--- p.20

현실은 서로 배척하는 단어들이 만들어냅니다. 더/덜, 또는/그리고, 전/후, 존재하거나 존재하지 않거나, 삶이나 죽음 같은 단어들에 의해.
--- p.60

당신과 나에 관한 두 이야기는 시간의 흐름에 따른 순서와는 거꾸로 놓여 있습니다. 당신이 죽는 이야기 이전에 내가 죽을 뻔했던 이야기가 있거든요. 확실한 건, 상상하지도 못한 당신의 죽음에 대해 들었던 1950년 여름의 일요일을 내가 기억한다는 것이에요. 나는 이제야 훨씬 더 세밀하게 봅니다. 릴본의 방과 창 옆에 놓여 있던 부모님 침대, 그 바로 옆의 분홍색 나무로 된 내 침대를. 나는 내 자리에 누워 있는 당신을 봅니다. 죽은 아이는 나예요.
--- p.35

나는 당신이 죽었기 때문에 글을 쓰는 것이 아닙니다. 당신이 죽은 것은 내가 글을 쓰도록 하기 위함이에요. 여기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 p.39

당신이 거기 있어요. 보이지 않지만, 그들 사이에. 그들의 고통으로.
--- p.47

이 편지를 시작하기 전에는 무심코 당신을 떠올려도 아무런 생각이 들지 않았어요. 하지만 지금은 평온하던 마음이 산산이 부서졌습니다. 글을 쓰면 쓸수록 마치 꿈을 꾸듯 이끼만 잔뜩 돋은 인적 없는 습지에서 걸음을 내딛는 듯하고, 단어들의 틈새를 헤치고 나아가 불분명한 것들로 가득 찬 공간을 넘어가야 할 것만 같아요. 내겐 당신을 위한 언어도, 당신에게 말해야 할 언어도 없으며, 부정적인 방식을 통해 지속적인 비존재 상태로 있는 당신에 대해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감정과 정서의 언어 바깥에 있는 당신은 비언어입니다.
--- p.60

당신은 내 흔적에 얹힌 당신의 흔적을 통해서만 존재할 뿐이지요. 당신에 대해 쓰는 건 존재하지 않는 당신 주위를 맴돌며, 남겨진 부재를 묘사하는 것에 지나지 않아요. 당신은 글쓰기로 채울 수 없는 텅 빈 형체입니다.
--- p.62

나는 그들의 고통 속에서 산 것이 아니라, 당신의 부재 속에서 살았습니다.
--- p.64

나는 내가 있었던 그곳에 당신을 데려다 놓을 수 없고, 내 존재를 당신의 존재로 바꿀 수 없습니다. 죽음이 있고, 삶이 있지요. 당신 또는 나. 나는 존재하기 위해서 당신을 부인해야만 했어요.
--- p.82

물론, 이 편지의 수신자는 당신이 아닙니다. 당신은 읽지 않을 테니까요. 편지를 받을 사람은 다른 사람들, 바로 독자예요. 내가 이 편지를 쓸 때, 당신만큼이나 보이지 않았던 자들이지요.
그러나 내 마음 깊은 곳에서는 이 편지가 우리는 상상할 수 없는 신비한 아날로그 방식으로 당신에게 닿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 여름의 일요일에, 어쩌면 튀렝의 방에서 파베세가 자살했던 그날에, 나 역시 수신자가 아니었던 이야기를 통해 당신이라는 존재에 대한 소식을 들었던 것처럼 말입니다.
--- p.90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내가 당신에게 편지를 쓰는 건
당신을 되살린 후 다시 죽이기 위해서일까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당신을 향해 편지를 쓰는 것이다, 그리움도 애틋함도 없이. 당신을 되살린 후, 다시 죽이기 위해서.
자신의 경험을 딛고 세계를 구성하는 작가 아니 에르노가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당신’을 마주하는 작품 〈다른 딸〉이 출간되었다. 작가가 1984년 르노드 상을 받았던 〈남자의 자리〉에서 아버지의 삶을, 어머니의 죽음을 애도하며 쓴 〈한 여자〉에서 어머니의 인생을 기록하였다면, 〈다른 딸〉이 천착하는 대상은 ‘당신’, 아니 에르노가 태어나기 2년 전에 죽은 언니 지네트이다.
Nil 출판사의 편지 시리즈 기획(‘Les Affranchis’)의 첫 번째 작품이기도 한 〈다른 딸〉은 한 번도 써본 적 없는 편지를 써달라는 출판사의 제안으로부터 출발했다. 그리하여 시작되는 이 편지는 아니 에르노 특유의 아름다운 칼날 같은 문체를 통해 우아한 유속으로, 그러나 확실하게 ‘나의 흔적에 얹힌’ 당신을 거슬러 올라간다. 처음으로 죽은 언니의 존재를 알게 된 순간 촉발된 어린아이의 불안과 혼란, 부재와 존재의 탐구, 그리고 마침내 ‘당신’에 대한 글을 쓰는 행위를 통해 온전한 ‘나’로 향하고자 하는 여정이 모두 여기, 이 물결에 스며있다.

"나의 위치가 일순간에 바뀌었으니까요.
부모님과 나 사이에 이제 당신이 있어요.
보이지 않지만 사랑스러운 당신이."


사람은 누구나 스스로가 고유한 존재이기를 희망한다. 그렇기에 열 살의 어느 여름, 작가가 우연히 듣게 된 죽은 언니의 존재는 영영 그를 사로잡는다. 자신이 태어나기 전에 죽었기에 삶의 궤적이 겹친 적은 없었으나, 분명히 ‘나’를 선행한 ‘당신’이 존재했다는 것. 그리하여 ‘나’는 탄생의 순간부터 ‘당신’의 그림자가 겹쳐진 채로 살아갈 수밖에 없으리라는 것은 어린 ‘나’의 고유성을 훼손당하는 충격적인 경험이다.
마주한 진실은 ‘나’를 딸(One)이 아니라, 다른 딸(The other)의 지위로 밀려나게 한다. 마지막 순간까지 착한 성녀로 죽어버린 언니는 가족들의 절대적인 비밀 속에서 ‘완전히 닫혀버린 이야기’가 되고, ‘다른 딸’인 ‘나’는 영영 비교의 대상이 되면서도 죽은 ‘당신’을 넘어설 수 없다. 그리하여 ‘당신’은 부재하지만 불멸하는 자이며, ‘나’는 존재하지만 ‘당신’의 끄트머리에서 탄생하는 대체품이다.

"난 외동딸이 아니었어요.
무에서 솟아난 또 다른 아이가 있으니까.
내가 받았다고 믿었던 모든 사랑은 가짜였던 거예요."


작가의 유년시절을 혼란에 빠뜨린 사건은 고장 난 테이프처럼 몇 십 년의 세월을 거치며 삶의 순간순간 끊임없이 복기된다. 이것은 어린아이가 의지할 수 있는 가장 단단한 기반, 부모의 사랑에 대한 신뢰마저 뒤흔들 만큼 강력한 것이다.
지금까지 사랑을 받았다고 확신했던 것들이 사실은 온전히 ‘나’를 향한 것이 아니었다면, 어쩌면 내 위로 덧입혀진 다른 이를 향한 불멸의 사랑이었다면. 그들과 ‘나’의 침묵이 완전한 공백이 아니라 ‘당신’을 향한 어떠한 맥락 속에 존재하는 것이라면 ‘나’는 스스로를 ‘나’라고 부를 수 있을까. ‘나’는 온전한 ‘내’가 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작가는 일생에 걸쳐 고민해온 이 문제를 탐구하며 진정한 ‘나’로서 존재하기 위한 글쓰기를 시작한다.

아니면 당신과 당신의 그림자로부터 떠나기 위해
당신을 되살리고 다시 죽게 한 것일수도 있고요.
당신에게서 벗어나려고
죽은 자들의 오래 지속되는 삶에 대항해 투쟁하려고.


그리하여 작가는 편지를 쓴다. ‘나’의 존재에 덧입혀진 ‘당신’을 부르면서, 그러나 스스로를 향해서. 글을 통해 ‘당신’을 되살리고, 낱낱이 밝히고, ‘나’에게 스민 ‘당신’을 벗어나 오로지 나로서 존재하기 위해서. 탄생의 순간부터 드리워진 ‘당신’의 그림자를 분리해내고, 온전한 ‘내’가 되기 위해서.
물론 이 편지에 적힌 ‘당신’은 더 이상 세상에 존재하지 않고, 이 편지를 받을 수 없을 것이다. 이 편지의 수신자는 '당신'이 아니다. 주소가 적히고 우표가 붙은 편지봉투가 아닌, 한 권의 책에 담긴 이 편지를 받을 사람은 바로 독자들이다. 그렇지만 괜찮다. 아니, 그래야만 하는지도 모른다. 어떤 '상상할 수 없는 신비한 아날로그 방식으로 당신에게' 닿을지도 모를 일이기 때문이다.

"물론, 이 편지의 수신자는 당신이 아닙니다. 당신은 읽지 않을 테니까요. 편지를 받을 사람은 다른 사람들, 바로 독자예요. 내가 이 편지를 쓸 때, 당신만큼이나 보이지 않았던 자들이지요. 그러나 내 마음 깊은 곳에서는 이 편지가 우리는 상상할 수 없는 신비한 아날로그 방식으로 당신에게 닿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 여름의 일요일에, 어쩌면 튀렝의 방에서 파베세가 자살했던 그날에, 나 역시 수신자가 아니었던 이야기를 통해 당신이라는 존재에 대한 소식을 들었던 것처럼 말입니다."

회원리뷰 (13건) 리뷰 총점9.7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다른 딸-아니 에르노]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행***자 | 2022.02.28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참...뭐랄까...뭐가 그렇게 대단한지 모르겠는데, 아니 에르노의 글에는 항상 묘하게 끌리게 된다. 경험한 것 밖에 쓸 수 없다,는 말이...'그럴려면 일기를 쓰시지?'하고 싶은 반발이 생기기도 하지만, 막상 글을 읽다보면...이런 저런 생각들을 많이 하게된다.같은 삶을 살지 않았지만, 아마 살면서 가슴에만 간직할 수 밖에 없덨던...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다들 있어서가 아닐까?이 책;
리뷰제목
참...뭐랄까...뭐가 그렇게 대단한지 모르겠는데, 아니 에르노의 글에는 항상 묘하게 끌리게 된다.

경험한 것 밖에 쓸 수 없다,는 말이...'그럴려면 일기를 쓰시지?'하고 싶은 반발이 생기기도 하지만,
막상 글을 읽다보면...이런 저런 생각들을 많이 하게된다.
같은 삶을 살지 않았지만, 아마 살면서 가슴에만 간직할 수 밖에 없덨던...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다들 있어서가 아닐까?

이 책은 또 묘하게 먹먹하다.
외동딸인줄 알고 살다보니...한 번도 만나거나 만져보거나 이름을 불러본 적도 없는 언니가...이미 그녀가 태어나기 전에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된다면...이 책을 읽으면서도 나는 '나라면 어땠을까?'하는 자문에 어떤 답을 할 수 없었다.

살아가는 중에...우리는 왜 이렇게 많은 이야기들을 겪게 되는 것일까.
이미 다른 작품에서 보여진 그녀의 아버지나 어머니가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자식을 먼저 보내본 부모의 마음은...비록 내가 겪어보지 못하더라도, 아마 그 어떤 슬픔과도 바꿀 수 없으리라.

100페이지도 안되는 글이 왜 이리...우울하고 먹먹한지.


덧붙임.
아니 에르노의 글을 대부분 읽었고, 그녀의 초기작품 두어권 정도 남은것 같은데, 아마 더 이상 그녀의 글을 읽지는 않을 것 같다.
이미 충분히 다 파악하고, 이 작가한테서 느껴야할 것은...오롯이 다 느끼지 않았나 한다.
이젠 작가의 전작을 다 읽는 것은 지양하기로 함.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구매 다른 딸 : 아니 에르노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아*********다 | 2021.10.30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 어디부터 어디까지 쓰는 걸까 아니 에르노- 너무 좋아....   * 스물 두 살 때였어요. 식사 도중에 부모님과 언성을 높이고 난 후, 일기장에 이렇게 적었어요. '왜 나는 늘 나쁜 짓을 저지르고 싶어 할까? 더구나 왜 항상 고통스러운 거지?'   * 당신은 거기 있어요. 보이지 않지만, 그들 사이에. 그들의 고통으로.   * 나는 그들을 전혀 비난하지 않아요. 아;
리뷰제목

*

어디부터 어디까지 쓰는 걸까 아니 에르노-

너무 좋아....

 

*

스물 두 살 때였어요. 식사 도중에 부모님과 언성을 높이고 난 후, 일기장에 이렇게 적었어요. '왜 나는 늘 나쁜 짓을 저지르고 싶어 할까? 더구나 왜 항상 고통스러운 거지?'

 

*

당신은 거기 있어요. 보이지 않지만, 그들 사이에. 그들의 고통으로.

 

*

나는 그들을 전혀 비난하지 않아요. 아이를 먼저 보낸 부모는 그들의 고통이 살아 있는 자에게 어떻게 작용하는지 알지 못하니까요.

 

*

아니 에르노 노벨 문학상 줘라 이놈들아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구매 아니 에르노 : 다른 딸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왜*******래 | 2021.10.16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 판형부터 책의 만듦새까지 꾸준하게 아름답다. 아니 에르노의 다른 작품들보다 더 몰입해서 읽을 수 있었다. 역시 아픔으로 쓰는구나. * 나는 그들의 고통 속에서 산 것이 아니라, 당신의 부재 속에서 살았습니다. * 그래요, 당신은 내가 세상에 도착한 후, 내 생에 첫 몇 년을 둘러쌌던 희미하게 웅성거리던 말들 속에서 당신의 부재로 나를 에두르며 자연스레 내 주위를 떠돌았던;
리뷰제목

*
판형부터 책의 만듦새까지 꾸준하게 아름답다.
아니 에르노의 다른 작품들보다 더 몰입해서 읽을 수 있었다.
역시 아픔으로 쓰는구나.

*
나는 그들의 고통 속에서 산 것이 아니라, 당신의 부재 속에서 살았습니다.


*
그래요, 당신은 내가 세상에 도착한 후, 내 생에 첫 몇 년을 둘러쌌던 희미하게 웅성거리던 말들 속에서 당신의 부재로 나를 에두르며 자연스레 내 주위를 떠돌았던 게 분명해요. 가게에서, 혹은 전란 중이라 팔 물건과 손님이 없어 매일 오후마다 나를 데리고 간 공공정원 벤치에 앉아 다른 여자들과 시간을 보내던 어머니의 이야기 속에서. 하지만 그 이야기들은 내 의식에 어떤 흔적도 남기지 않았어요. 이미지도 단어도 없이 그저 존재했을 뿐이지요.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10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고독과 지성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왜*******래 | 2021.10.16
구매 평점5점
내가 좋아하는 아니에르노의 글과 신유진 작가의 추천사까지! 좋아요! 그리고 표지 갬성 굳!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q*******s | 2021.06.29
평점5점
아니 에르노 작품은 볼때마다 진짜, 이건 꼭 보자합니다. 기대되고 멋진 작품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k*****y | 2021.06.28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6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