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닫기
사이즈 비교
소득공제
사이즈비교 공유하기

오전을 사는 이에게 오후도 미래다 (큰글씨책)

: 삶을 버티게 하는 가치들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02
베스트
독서 에세이 top100 12주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작가를 찾습니다] 미리 만나는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 김멜라
[단독] 김신지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북토크 & 선착순 친필 사인본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0년 07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254쪽 | 522g | 175*245*20mm
ISBN13 9788965450702
ISBN10 8965450705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여는 글

1부 그래도_
산다는 것

삶이 예술이 되는 순간
낙타, 사자, 어린아이
이야기를 돌려드리다
아우라, 왕의 오믈렛과 군대 라면
낭만의 기원과 가치
시를 읽는 이유
푼크툼, 덧없이 흘러 아름다운 인생
사랑은 기억을 공유하는 것
잃어버린 고독을 찾아서
원숙한 늙음을 고민한다
미더운 말은 아름답지 않다
소설을 읽는 이유

2부 그래도 ―
안다는 것

지지위지지 부지위부지
공독(共讀), 마음의 경계를 허물다
독서, 인간의 으뜸가는 일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라는 말
뤼까가 책을 읽는 이유
진정한 독자
타인의 삶과 리빙 라이브러리
에토스(Ethos), 운명을 바꾸는 글쓰기
과거로부터 배우는 지혜
보수동 책방골목의 가치
독서, 연민과 자기 이해의 여정

3부 그래도 ―
견딘다는 것

스트레스는 중력이다
불안은 영혼을 잠식하는가
젊은 날의 방황은 아름답다
자존심보다 자존감이 중요한 이유
다산 정약용과 체 게바라
우리는 생각한다, 고로 우리는 존재한다
시간의 놀라운 발견
자전거를 타는 이유
행복의 세 가지 조건
폭력은 인간의 숙명인가
애도, 슬픔을 기록하는 슬픔
소설이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까닭

4부 그렇게 ―
살아간다는 것

착한 사람들의 사회
우리 시대에 통과의례가 필요한 이유
호기심은 젊다
책연(冊緣)
사람을 알아보는 세 가지 방법
가족이라는 이름의 숙제
부모로 산다는 것
가족음악회의 가치
여자는 남자와 뇌가 다르다
지역 신문이 가야 할 길
신문과 하이퍼로컬 저널리즘
확신은 모든 소통의 적이다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글쓰기는 나를 만나는 시간이다.
--- 첫 문장

사람들과 어울려 글을 쓰는 사람은 없다. 일고일문(一孤一文), 한 번 고독할 때마다 하나의 문장이 나온다. 그 문장을 빚어내고자 내 일상과 마음에 방을 만들고, 그 방에서 고요히 사유를 가다듬는다. 아무리 힘든 날도, 그 방에 들어서면 그곳에 나와 내 안의 나, 두 사람만이 존재하여 마음이 평온하다. ‘내 안의 나’는 정신분석학으로 보면 ‘무의식’일 수도 있다.
--- p.6

우리 일상이 비루하고 고단하다. 생존의 욕구는 모멸감 앞에서 우리를 무기력하게 만들고 매일 아침 자신의 존엄성을 집에 두고 우리는 출근을 서두른다. 그럼에도 삶이 예술이 되는 순간이 있다. 신호등 앞에 늘어선 버스 안에서 문득 쏟아지는 햇살을 휴대전화로 찍어 사랑하는 이들에게 보낼 때, 퇴근길 지하철에서 빌리 홀리데이나 이적의 노래를 이어폰으로 듣다 하릴없이 눈물이 날 때, 김사인과 함민복,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시를 누군가에게 읽어주며 함께 감동할 때, 자기 생각과 정서를 소박하게 글로 표현할 때 삶은 예술이 된다.
--- p.20

인생은 짧다. 후회는 의무와 도리를 다했고 열심히 살았다는 핑계로 내 삶을 유기한 죄, 그리하여 정작 나를 돌보지 않은 죄에 대한 형벌이다. 낙타로 살아왔음을 깨닫는 순간 내 안의 사자가 깨어나고, 사자의 저항과 파괴를 통해 마침내 자신만의 세계를 찾는 즐거운 어린아이가 된다. 우리 내면에는 누구나 어린아이가 숨어 있다. 낙타의 묵묵한 걸음과 사자의 질주를 거쳐 비로소 사막의 끝에서 내 안의 어린아이를 만나듯, 국밥집에서 만난 어머니를 다시 뵈면 감히 말씀드리고 싶다. 인생이 짧으나 아직 끝나지 않았으니 이제 어머니도 하고 싶은 거 하며 사시라고.
--- p.25

인간의 서사 본능, 즉 이야기를 만드는 본능이 우리의 삶을 의미 있게 만든다. 이번 주말에는 아버지를 뵙고 이야기를 청해야겠다. 언젠가 아버지의 기억이 아스라이 사라졌을 때, 나는 아버지 곁에서 아버지에게 들은 이야기를 돌려드릴 것이다.
--- p.30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문장을 빚어내 일상의 방에 만들다
“소심한 자가 갈팡질팡하며 고민한 흔적들”


저자는 책에서 “도대체 산다는 게 뭘까 싶었는데, 책을 읽으니 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고, 하루하루가 좋았다”고 고백한다. 또 글쓰기 덕분에 지금 자신의 삶이 온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저자는 책 읽기와 글쓰기를 게을리 하지 않았고, 교수가 되어서도 학생들에게 책 읽기의 즐거움과 글쓰기의 필요성을 전했다. 학생들에게 인기 있는 강의교수로 여러 번 선정될 수 있었던 이유도 고루한 훈화 대신 책 읽기와 글쓰기로 삶의 변화를 이끌었기 때문일 것이다. 저자는 「공독(共讀), 마음의 경계를 허물다」, 「독서, 인간의 으뜸가는 일」, 「에토스(Ethos), 운명을 바꾸는 글쓰기」, 「독서, 연민과 자기 이해의 여정」 에서 자신의 경험을 통해 독자가 책을 읽고 글을 쓰는 행위로 나아가길 독려한다. 그것이야말로 삶을 풍요롭고 의미 있게 하는 일임을 책 전반에 걸쳐 말하고 있다.

예순아홉 살 여학생의 과제 중에서 내가 가장 사랑하는 글이 있다. 맏이로 자라, 결혼 후에도 친정엄마를 모시며 동생들 학비를 대고 결혼시키는 동안, 정작 자신의 손에 가락지 하나 없었다는 푸념을 돌아가신 엄마의 사진 앞에서 풀어놓는 글이다. 그녀의 글에서, 사진 속 엄마는 일흔을 앞둔 딸에게 속삭인다. “넌 나의 최고의 딸이야.” 그녀의 글이 그녀의 생을 위로해주었고, 예순아홉까지의 생에 의미를 부여해주었다. _105쪽

신선하고 단단한 사유, 단정한 문장들
“두려워하면 외로움이고 두려워하지 않으면 고독”


저자가 경험한 일상의 이야기들은 평범한 듯 보여도 그가 이끌어낸 사유는 신선하고 단단하다. 사람들에게 스트레스와 불안은 때론 삶의 원동력이 될 수 있고, 외로움도 두려워하지 않으면 고독이 될 수 있다고 전한다. 이렇듯 힘을 빼고 나와 나를 둘러싼 주변을 바라보게 하며, 단정하고 깊이 있는 사유로, 세상과 소통하는 저자의 태도는 책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혼자 태어나 혼자 죽는 인간에게 외로움은 숙명이다. 내가 누군가를 잊듯 누군가도 나를 잊을 것이기에 우리는 모두 외로운 사람이다. 그럼에도 자신을 동반자라 믿는 사람에게 고독은 힘이 된다. 두려워하면 외로움이고 두려워하지 않으면 고독이다. 다른 사람과 어울리지 않아 불안해하면 외로움이지만, 혼자인 시간을 선물로 여기면 고독이다. 외로움은 견디는 것이고 고독은 누리는 것, 기실 외로움과 고독은 다르지 않다. 외로움을 길들여 잃어버린 고독을 찾을 때 삶은 풍요로워지고 은퇴도 두렵지 않을 것이다. _57쪽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2,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