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빵 좋아하세요? : 단팥빵과 모란

[ 양장 ]
리뷰 총점9.5 리뷰 6건 | 판매지수 978
정가
13,000
판매가
11,7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MD의 구매리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2월 03일
쪽수, 무게, 크기 288쪽 | 398g | 136*205*18mm
ISBN13 9788983928863
ISBN10 8983928867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빵 향기 풍기는 따뜻한 사람들,
지워지지 않는 시간 속의 인연들
따뜻하고 친근한 우리 이웃의 이야기,
빵 좋아하는 작가 구효서의 진심 가득 힐링 소설


등단 이후 30여 년간 묵직한 필체로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작품 세계를 펼쳐 온 구효서 작가가 빵 향기 풍기는 따뜻한 이야기로 돌아왔다. 빵이 너무 좋아 눈치까지 보인다는 작가가 빵에 대한 의무를 다하듯 애정을 담아 집필한 소설 『빵 좋아하세요? : 단팥빵과 모란』은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단팥빵을 먹겠다’는, 다소 엉뚱한 목표를 들고 전국을 순례하는 미르와 경희 모녀를 중심으로 시간을 넘나드는 아스라한 기억과 인연을 이야기한다.

생의 마지막에 한국으로 돌아와 지난날을 추억하는 미르의 어머니 경희, 생애 처음 와 본 한국에서 전설의 단팥빵 제빵사를 찾는 미르, 세상으로부터 은둔한 전설의 제빵사 정길이 펼치는 이야기 속에서 삶을 관통하는 인연, 어긋나고 스치는 만남과 기다림 속에서 빵 반죽처럼 부풀어 오르는 그리움의 맛을 간직한 사람들을 만나 보자.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작가의 말
미르 1: 단팥빵 찾을 때는 단팥빵만 생각하는 거야
정길 1: 자미자미 오 테
경희 1: 그러다가 빵을 만난 거야
미르 2: 로이, 윤중업, 윤정길, 그리고 우당
정길 2: 그러니 제발 세상으로 나오세요
경희 2: 빵한테 고백을 받았지 뭐냐
미르 3: 아닌 건 아닌 거다
경희 3: 첫사랑과 결혼하는 사람 봤니?
정길 3: 호밀빵 할머니가 뭐랬냐면요
미르 4: 혼자 가슴에 품고 가야만 하는 촛불 같은 것
정길 4: 오랜 사랑과 기다림을 인정할 차례예요
경희 4: 나보다 빵이 더 좋아?
미르 5: 아침깜짝물결무늬풍뎅이가 있었죠
정길 5: 정말 맛있구나
경희 5: 이제 너에게 고백하마
미르 6: 그와 함께 안동 가는 날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어느 날 잠에서 깨어난 엄마가 미르의 눈을 뚫어지게 바라보더니, 죽어도 그걸 먹고 죽어야겠다고 말했다. 단팥빵을.
“먹으면 되지.” 미르가 말했고,
“그냥 그런 빵이 아니라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빵. 단팥빵.” 엄마가 말했다.
--- p.12 중에서

“전설은 10년째 은둔 중이십니다. 저는 그분의 제자고요. 우리는 우당의 조속한 복귀와 단팥빵의 부활을 기다립니다.”
“10년이라잖아.” 미르는 엄마의 팔을 끌어당기며 속삭였다. “가자.”
엄마는 움직이지 않았다. 나무개제과점 안에서 아주 작은 할머니 한 분이 타원형의 커다란 호밀빵을 안고 나왔다.
“전설이 다시 돌아와 만들기 전에는 단팥빵을 안 만들겠단 거군요.”
“정확하게 이해하셨습니다.”
--- p.34 중에서

그러다가 빵을 만난 거야.
빵은 물론 먹는 빵을 말하는 거지만, 빵 가져다주는 학생의 별명이기도 했어. 다른 친구들에게 그를 칭할 때 내가 몰래 썼던 호칭이어서 그는 내가 자기를 빵이라고 부른다는 걸 몰랐지.
그를 빵이라고 했다니까 은근 무시했다는 느낌이 드니?
그런 건 아니었어. 무엇보다도 내가 그 빵을 무지 좋아했으니까. 그가 가져다주는 빵.
(……) 궁금하지? 그 사람에 대해 좀 더 말하면 너는 알 수 있게 될까. 내가 그의 마음을 받아들이지 못하면서 빵만 답삭답삭 받아먹었던 이유를.
--- p.123~126 중에서

“몬티주마에서 그 빵 맛있었는데. 꾹빵.”
“베링 해협의 맛이었지.”
“해협의…… 맛?”
(……) “그런 거라든가, 아니면 60년 전의 알이 부화해서 어느 날 아침 깊은 나이테를 뚫고 툭 튀어나오는 풍뎅이 이야기라든가.”
“사각사각 뿅 툭.”
“응. 사각사각 뿅 툭의 맛. 100년 만에 핀다는 유카꽃의 맛. 그런 것. 시간의 맛. (……) 맛이란 그런 거 아닐까. 식재료도 식재료지만 기다림의 맛이란 것도 있을 테니까.”
--- p.214~215 중에서

“누구보다도 너는, 이기적인 나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였어. 꼭 필요한. 그게 미안하다.”
그는 아무 말 하지 않았어. 어느새 입은 다물었지만, 내게 결혼할 상대가 열네 살 때부터 정해져 있었다는 사실과 곧 해외로 떠난다는 말까지 한꺼번에 들었으니 충격이 컸겠지.
게다가 군 입대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고.
“내가 염치도 없이 그토록이나 오랫동안 너에게 단팥빵을 얻어먹은 이유를 끝까지 진지하게 생각해 보지 않은 거, 그래서 몰랐던 거, 미안해.”
--- p.237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누구에게나 지워지지 않는 시간이 있다
어긋나고 어긋남으로써 다시 만나는, 기다림의 맛을 더한 인연들


미국 애리조나에서 단둘이 살아가던 미르와 경희 모녀가 한국 땅을 밟은 이유는 단 하나다.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단팥빵을 먹기 위해. 다소 엉뚱한 이유로 30여 년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경희와 생애 처음 입국한 미르는 경희의 기억 속 단팥빵 맛을 찾기 위해 전국 순례를 시작한다. 대전, 대구, 부산, 전주를 오르내리며 단팥빵 순례를 하던 모녀가 이윽고 다다른 곳은 목포. ‘전설의 단팥빵’을 맛보겠다는 기대를 안고 찾아왔지만 정작 전설의 빵은 제빵사가 세상으로부터 자취를 감춰 언제 다시 부활할지 모르는 영구결번 상태다. 생이 얼마 남지 않은 어머니 경희를 위해 미르는 잠시 목포에 머물며 전설의 제빵사를 찾기 시작하고, 이윽고 자신이 몇 년 전 미국에서 출장 가이드를 해 준 문화 칼럼니스트 중업이 바로 전설의 제빵사 정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미르는 정길과 만나 그를 세상으로 다시 내보낼 수 있을지 가늠해 보지만, 정길은 미르의 그런 사정을 알지 못하고 그저 몇 년간 잊지 못한 미르와 재회한 것이 믿기지 않아 설레일 뿐이다.
세 사람의 이야기가 번갈아 전개되는 동안 시간은 경희를 따라 30여 년을 뛰어넘기도, 미르와 정길을 따라 5년 또는 60년, 또는 몇만 년을 넘나들기도 한다. 대학생 시절 자신에게 매일 빵을 가져다주던 남학생과의 인연을 회상하는 경희, 함께 방문한 인디언 마을에서 맛본 꾹빵과 마을 사람에게 들은 전설 같은 이야기들을 통해 긴 시간을 넘나드는 맛과 향을 느끼는 미르와 정길의 모습은 어긋나고 스치더라도 결국 다시 만나는, 기다림의 맛을 더한 인연과 그리움을 전달한다.
세 사람의 목소리를 따라 차례차례 풀리는 이야기는 미르가 잠시 일하고 정길이 자취를 감춘 나무개제과점의 친근한 이웃들과 함께 한 편의 현대적인 동화를 형성한다. 작고한 남편이 남긴 오래된 단팥빵 봉지를 발견하고 제과점을 방문하지만 단팥빵이 영구결번된 탓에 매일 호밀빵만 사 가는 ‘호밀빵 할머니’, 스승을 기다리며 제과점 앞 나무벤치에서 플랭크 운동을 하는 ‘베이커 백’ 등 나무개제과점 이웃들의 모습은 단팥빵 전설에 신비함과 더불어 친근한 온기를 더한다.

빵이 너무 좋아 눈치가 보이는 작가의 진심 가득한 힐링 소설
요요요요, 빵 먹듯 이어 가고 싶은 따뜻한 우리 이웃의 이야기


구효서 작가는 ‘작가의 말’에서 ‘빵이 너무 좋아 눈치가 보일’ 정도라고 고백하며 ‘요요요요, 빵 먹듯’ 작품을 써 나가고 싶다고 말한다. 등단 이래 묵직하고 깊은 작품들을 선보여 온 작가가 새로운 필치로 산뜻하게 선사하는 소설 《빵 좋아하세요?》는 말 그대로 독자에게 “저어, 혹시 빵 좋아하세요?”라고 묻듯 친근하게 슬쩍 다가온다.
빵 향기 속에서 익어 가는 동화 같은 단팥빵 전설이 과연 어떤 결말을 맺을지, 당장 빵 사러 나가고 싶은 욕구를 참으며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세 사람의 마지막 이야기에 다시 한번 마음 한켠이 따듯해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회원리뷰 (6건) 리뷰 총점9.5

혜택 및 유의사항?
빵 좋아하세요?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퍼**더 | 2021.12.1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그런데 나는 물론이고 대체로 사람들은 이쪽이나 저쪽 아니면 그냥 몰라, 라고 해 버리지. 알 수 없어. 묘해. 그러고 마는거야. 물론 알 수 없지. 그런데 이제 와서 하는 말이지만 생의 많은 엄숙한 필연들이 그&nbs;
리뷰제목

그런데 나는 물론이고 대체로 사람들은 이쪽이나 저쪽 아니면 그냥 몰라, 라고 해 버리지. 알 수 없어. 묘해. 그러고 마는거야. 물론 알 수 없지. 그런데 이제 와서 하는 말이지만 생의 많은 엄숙한 필연들이 그 알 수 없는 지점에서 생겨버린다는거야. 어쩌면 빵 맛도. (p.167)

 

 

 

미르, 정길, 경희(미르의 엄마) 세 명의 시점이 번갈아가며 이야기가 진행된다. 미르는 정길의 인디언의 음식 문화 취재 여행의 가이드였다. 둘은 사이가 좋았고, 미묘한 감정이 있었다. 모든 이야기는 단팥빵으로 연결된다.

 

빵 맛이라는 것은 혀뿐만 아니라 콧속과 치아 끝과 입천장, 때로는 씹는 소리의 청각 정보까지 개입해 이루어지는 거니까. 그 빵을 꾸준히?정말 질리지 않았으니까?먹으면서 갖게 된 감각이라고 해야 할까. 먹을수록 내 미각이 민감해졌던 거겠지. (p.124)

 

 

 

애리조나에 살고 있는 ‘미르’와 암 투병 중인 엄마 ‘경희’. 경희는 더 이상 치료를 받지 않는다. 어느 날 경희는 28년 전 한국의 어떤 동네 빵집에서 먹었던 ‘단팥빵’이 먹고 싶다고 한다. 미국에서 태어나서 한국에 가 본 적 없는 미르는 엄마의 마지막 소원(‘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단팥빵’을 먹는 것)을 위해 엄마와 한국으로 향한다. 

 

 

 

동네 빵집은 사라졌고 단팥빵 순례가 시작된다. 전국 유명한 단팥빵집을 돌아다녀도 원하던 맛을 찾지 못한 엄마는 초고수가 만든 전설의 단팥빵 파는 곳을 발견한다. 그 초고수는 자신이 만든 빵 맛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은둔하고 있었고 미르가 아는 사람이었다. 

 

한국에서의 단팥빵 순례 혹은 배회, 여기에 정말 다른 이유나 의미 같은 것은 없을까. 엄마는 그런 것 없다고 잘라 말했지만 미르는 왠지 뭔가 있을 것만 같았다. (p.26)

 

 

 

빵으로 이어진 인연을 따라가면 주인공들의 뭐라 콕 집어 정의하기 어려웠던 알 수 없던 감정들의 이유를 알 수 있다. 맛이 미각, 후각, 촉각뿐만 아니라 상대방의 확신에 의한 것이나 맛있다고 믿는 상태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놀라웠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빵을 소재로 흥미진진한 전개. 재미있는 이야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s**l | 2021.12.1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빵 좋아하세요?" - 단팥빵과 모란 / 구효서 / 문학수첩빵 좋아하세요?하고 물어보면,네!! 하고 대답이 나올 만큼, 빵을 참 좋아하는 사람입니다.책 제목을 보고, 제목이 재미있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했습니다.엄마와 딸의 단팥빵을 찾아 나서는 여행이야기그리고 감춰두었던 진실단팥빵이라는 작은 소재로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전개됩니다.생각지도 못했던 전개;
리뷰제목
"빵 좋아하세요?" - 단팥빵과 모란 / 구효서 / 문학수첩

빵 좋아하세요?하고 물어보면,
네!! 하고 대답이 나올 만큼, 빵을 참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책 제목을 보고, 제목이 재미있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엄마와 딸의 단팥빵을 찾아 나서는 여행이야기
그리고 감춰두었던 진실
단팥빵이라는 작은 소재로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전개됩니다.
생각지도 못했던 전개와 결말에 살짝 당황함도 주는 신선한 이야기였습니다.
나무개제과점의 단팥빵 맛을 보고싶습니다.

#빵좋아하세요 #구효서 #구효서장편소설 #문학수첩 #소설추천 #서평이벤트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빵, 좋아하세요?' 완독서평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스타블로거 : 골드스타 s*******1 | 2021.12.1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빵, 좋아하세요? 구효서 문학수첩   일단. 팥빵이 너무 먹고싶었다. 그래서 책을 덮자마자 바로 빵집에 가서 빵을 다섯개나 샀다. 그리고 지인들에게 나눠줬다. 괜히 맛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폐암 말기. 이젠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엄마. 엄마가 갑자기 단팥빵이 먹고 싶다며 미국에서 한국으로 나(미르)를 데려왔다. 엄마;
리뷰제목

빵, 좋아하세요?

구효서

문학수첩

 

일단. 팥빵이 너무 먹고싶었다. 그래서 책을 덮자마자 바로 빵집에 가서 빵을 다섯개나 샀다. 그리고 지인들에게 나눠줬다. 괜히 맛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폐암 말기. 이젠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엄마. 엄마가 갑자기 단팥빵이 먹고 싶다며 미국에서 한국으로 나(미르)를 데려왔다. 엄마의 기억 속의 빵집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 결국 온 대한민국을 돌아다니면서 유명하다는 빵집을 순례한다. 빵지순례라고 하지. 하지만, 엄마의 기억속의 그 빵은 없다. 어디서도 나오지 않은다. 그나마 찾은 단서는, 그 빵을 만드는 제빵사가 은퇴를 했다는 것. 그리고 시작되는 엄마의 일기. 스토리의 반전.

 

 

 

미국에 있을 때, 가이드를 했었는데, 그 당시의 클라이언트가 한국에 있다. 좋은 기억이 많은 클라이언트라서 한국에 온 김에 만났다. 근데 그는 주인공인 미르를 좋아한다.

 

 

책을 끝까지 읽으면 말도 안되는 엄마의 진실에 놀랄 수 밖에 없다. 아마 눈치가 굉장히 빠른 독자라면, 이정도로도 대략적인 스토리와 엄마의 진실을 유추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진짜 놀라운건, 엄마의 결혼스토리. 사랑 없는 결혼이 정말 가능하겠구나. 그리고 내 마음이라고 해서 내가 전부 다 아는 것이 아니구나.

 

 

* 출판사로부터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

 

#북스타그램

#shine_library 

#2021백일흔여덟번째책

#빵좋아하세요 #구효서 #문학수첩

2021.12.11.

#1일간읽은책

#윤의책장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8.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4점
빵을 좋아하는 1인으로 책제목에 호기심을 느껴 읽음. 그럭저럭 잘 읽었음.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s*****t | 2022.01.17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