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 열린책들 세계문학 011

[ EPUB ]
리뷰 총점9.0 리뷰 1건 | 판매지수 108
정가
9,000
판매가
9,0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여름휴가 추천! 시원한 e북캉스 떠나요!
[YES24 단독] 켈리 최가 직접 읽어주는『웰씽킹』오디오북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1945.8.15 광복절★ 그날의 함성을 기억합니다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8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11월 23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51.85MB ?
ISBN13 9788932965314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SF에 대한 기존 관념을 재검토하게 한 아메리칸 포스트뉴웨이브의 거장 로저 젤라즈니의 환상적인 이야기들이 담겨있다. 신화와 환상, SF를 융합한 지적인 작품들을 발표하며 '한 세대에 한 명 나올까 말까 한 뛰어난 작가'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작가, 젤라즈니의 소설집으로 네뷸러상 수상작 『그 얼굴의 문, 그 입의 등잔』을 비롯하여 거장의 화려한 문학적 재능이 집약된 주옥과도 같은 중단편 수록되어 있다.

이 책은 오리지널 중단편집에는 들어 있지 않은 「캐멀롯의 마지막 수호자」(1979)를 제외하고는 1960년대에 발표된 초기의 주옥같은 중단편들로 이루어져 있다. 신화 SF의 걸작 「12월의 열쇠」, 화성의 무희와 지구에서 온 서정 시인의 사랑을 릴케의 선율에 담아 노래한 표제작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노스탤지어와 존재의 고통에 가득 찬 「폭풍의 이 순간」등의 작품을 통해 젤라즈니의 진면목을 보여 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12월의 열쇠
2. 그 얼굴의 문, 그 입의 등잔
3. 악마차
4.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5. 괴물과 처녀
6. 이 죽음의 산에서
7. 수집열
8. 완만한 대왕들
9. 폭풍의 이 순간
10. 특별 전시품
11. 성스러운 광기
12. 코리다
13. 사랑은 허수
14. 화이올리를 사랑한 남자
15. 루시퍼

젤라즈니의 영광과 비극
로저 젤라즈니 연보

저자 소개 (2명)

eBook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9.0

혜택 및 유의사항?
파워문화리뷰 므나라, 우리는 모든 일을 끝마쳤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엘*엇 | 2018.04.18 | 추천1 | 댓글2 리뷰제목
열린책들에서 출간된 로저 젤라즈니의 단편집은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라 이름붙였지만 그 아래 영어로는 다른 제목이 붙어 있다. 함께 실린 <그 얼굴의 문, 그 입의 등잔The Doors of his Face, the Lamps of His Mouth>이다. 이 제목은 구약성서 욥기에 나오는 구절에서 따온 것이라 한다. 이 작품은 금성이 배경이다. 어찌 하여 원제와 다른 소설 제목을 따왔을까? 장미라는 단어;
리뷰제목

열린책들에서 출간된 로저 젤라즈니의 단편집은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라 이름붙였지만 그 아래 영어로는 다른 제목이 붙어 있다. 함께 실린 <그 얼굴의 문, 그 입의 등잔The Doors of his Face, the Lamps of His Mouth>이다. 이 제목은 구약성서 욥기에 나오는 구절에서 따온 것이라 한다. 이 작품은 금성이 배경이다. 어찌 하여 원제와 다른 소설 제목을 따왔을까? 장미라는 단어가 주는 낭만성 때문이 아닐까 한다. 기독교 문화에선 <그 얼굴의 문, 그 입의 등잔>이 더 익숙할지는 모르겠지만 한국어로 옮기면 좀 낯설지 않은가. 함께 실린 소설 제목들도 살펴 본다. <12월의 열쇠>, <이 죽음이 산에서>, <폭풍의 이 순간>, <화이올리를 사랑한 남자>... 역시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가 제일 낫다. 로저 젤라즈니를 모른다 해도 조금 더 호감을 살 만하다.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는 얼마 전 리뷰한 <SF 명예의 전당>에 실린 작품이기도 하다. 미국 SF 협회 회원들이 뽑은 인기투표에서 6위를 차지했다. 1964년 12월 31일 이전에 발표된 작품들이 후보였다. 1위가 아이작 아시모프의 <나이트폴>, 3위가 대니얼 키스의 <앨저넌에게 꽃다발을> 그리고 6위가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다. 나도 한때 구약성서 매니아였는데... 시골에서 컸기 때문에 주변에 도서관도 없고 읽을 만한 책들은 죄다 읽은지라 성서도 열심히 봤다. 구약성서는 옛날 이야기같지 않은가.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의 주인공 갤린저도 구약성서를 시로서 감상했다고 한다. 나야 평범하디 평범한 일개 시민이고 갤린저는 천재 중에 천재라서 좀 다르긴 하지만. 갤린저가 얼마나 천재냐면, 여섯 살에 이미 5개 국어를 구사했으며... 아직 한창 나인데 벌써 대학에서 위대한 시인들과 함께 다뤄지고 있다.


「대학 다닐 때 현대시 강의를 택한 적이 있습니다.」 그는 운을 뗐다. 「여섯 명의 시인이 그 대상이었죠 ― 예이츠, 파운드, 엘리엇, 크레인, 스티븐스, 그리고 갤린저였습니다. 그러던 학기 마지막날, 우리 교수가 약간 연극적인 말투로 이렇게 말하더군요. 〈이 여섯 명의 이름은 금세기에 기록되고, 어떠한 지옥 같은 비평의 관문도 이들을 막지는 못할 것이다〉라고 말입니다.」


갤린저의 천재성을 인정하지만 인성은 인정하지 못하는 모튼의 말이다. 어쨌거나 이 자신만만한 시인 갤린저는 화성 탐험대에 뽑혀 화성인들과 교류를 시작한다. 알면 알수록 신비로운 화성 세계. 이제 그는 화성의 경전을 공부할 수 있는 기회도 얻는데 그곳에서 신에게 바치는 춤을 보게 되고 브락사라는 무희와 사랑에 빠진다. 250살은 족히 먹었을 이 어린 누나(?)와 행복하던 것도 잠시, 지구로 귀환해야하는 날이 돌아오고 브락사의 행방이 묘연해진다. 미친듯이 화성 사막을 헤매던 갤린저가 이대로 죽나싶을 때 브락사가 나타나고... 갤린저는 그들의 신전으로 찾아가 담판을 지으려 하는데 이 모든 것이 실은 화성인들의 빅 픽처였다는 사실! 망연자실한 갤린저는 자살기도를 하게 된다. 1963년에 씌인 소설이라는게 믿기지 않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해가 되는, 현대적이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의 작품이다.


갤린저가 불쌍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조금 후련한 느낌도 들었다. 이렇게 잘나고 자신만만한 남성이 화성 여인들에게 이용당하고 버려진다는 설정이 독특했다. 독실한 아버지 아래 나고자란 갤린저가 늘 종교를 피했지만 아버지가 죽음으로써 종교의 그늘로 들어오고... 청개구리 삶 그 자체다. 전도서를 떠올린 것도 화성의 경전과 비슷한 구석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도서를 티끌만큼도 믿지 않으면서 전도서를 가지고 화성인들을 꾸짖는데 사용하다니. 이런 역설이 또 어디있단 말인가? 릴케에 빙의해서 사랑을 속삭이던 모습들에서 이미 연애 짬바가 나오고... 한순간에 미래의 가정을 잃어버린 갤린저가 눈물짓는 장면은 애잔하다. 그는 앞으로 화성의 역사와 새로운 경전에서 어떤 식으로 등장할까? 지구와 화성의 교류는 계속 이어질텐데, 그 후의 삶이 궁금해진다. 좋은 작품이다. 나머지 단편들도 천천히 읽어봐야겠다.

댓글 2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8건) 한줄평 총점 8.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재미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y********4 | 2020.08.12
구매 평점4점
잘 읽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d***1 | 2019.07.09
평점4점
기대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E**y | 2019.02.19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