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눈을 감고 느끼는 색깔여행

[ 양장, 개정판 ]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 판매지수 3,507
베스트
0-3세 top100 14주
정가
20,000
판매가
18,0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이 상품의 수상내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8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26쪽 | 388g | 285*182*9mm
ISBN13 9788991941816
ISBN10 8991941818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색깔 없이 색깔을 말하는 책

2007년 볼로냐 라가치상 ‘뉴 호라이즌’ 수상작. 촉각과 후각, 미각을 이용해 색깔을 표현함으로써 시각장애인이 인지하는 공감각적인 색의 세계를 비장애인에게 전달해주는 책입니다. 하얀색 글씨에 점자와 그림과 바탕을 온통 검은색으로 표현한 책으로 미학적인 면에서도 완성도 높은 작품이며, 비장애인에게 시각적인 즐거움까지 선사해 줍니다. "아이들에게 중요한 윤리적 가치를 심어줄 수 있는 훌륭한 도구이며, 모든 계층의 독자들에게 신선한 기쁨을 주는 책" "절제된 우아함이 돋보이는 일러스트레이션은 오랜 고민과 노력의 결실"기존의 한계와 틀을 깨는 새로운 형식의 작품"상상력과 창의력을 자극하는 독창적이면서도 인간적인 그림책이라는 극찬을 받은 그림책입니다.

저자 소개 (3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노란색은 코를 톡 쏘는 겨자 맛이고, 병아리 솜털처럼 보들보들한 느낌이야.
--- p.2

파란색은 머리가 따끈따끈해질 만큼 햇볕이 쨍쨍한 날의 하늘 색깔이고
하얀색은 파란 하늘에 떠 있는 솜사탕 같은 구름 색깔인데
--- p.8

초록색은 금방 깎은 잔디에서 나는 싱그러운 냄새고 녹차 아이스크림 맛도 나.
--- p.16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주인공 소년 토마스는 노란색, 빨간색, 갈색, 파란색, 회색, 무지개색, 초록색, 검은색 등 색깔 세계의 여행으로 우리를 이끕니다.
"내가 어떻게 색깔을 느끼는지 들어볼래?"
"노란색은 코를 톡 쏘는 겨자 맛이고, 병아리 솜털처럼 보들보들한 느낌이야."
"빨간색은 딸기처럼 새콤하고 수박처럼 달콤해. 하지만 넘어져 무릎에서 피가 날 때처럼 아픈 느낌이기도 해."
"갈색은 바스락바스락 낙엽 밟는 소리야. 초콜릿 냄새가 나기도 하지만 가끔 고약한 똥 냄새도 나."
"그런데 뭐니 뭐니 해도 색깔들 중에 왕은 검은색이야. 검은색은 엄마가 나를 꼭 안아줄 때 내 뺨을 간질이는 엄마의 부드러운 머리카락 색깔이거든."
시적인 글을 음미하며 토마스를 따라가며 손끝으로 그림을 느끼다 보면 아름다운 세상을 보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본다는 것의 의미와 우리에게 최고의 색깔이 어떤 색깔인지를 생각해보게 됩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내가 어떻게 색깔을 느끼는지 들어볼래?"
"노란색은 코를 톡 쏘는 겨자 맛이고, 병아리 솜털처럼 보들보들한 느낌이야."
"빨간색은 딸기처럼 새콤하고 수박처럼 달콤해. 하지만 넘어져 무릎에서 피가 날 때처럼 아픈 느낌이기도 해."
"갈색은 바스락바스락 낙엽 밟는 소리야. 초콜릿 냄새가 나기도 하지만 가끔 고약한 똥 냄새도 나."
"그런데 뭐니 뭐니 해도 색깔들 중에 왕은 검은색이야. 검은색은 엄마가 나를 꼭 안아줄 때 내 뺨을 간질이는 엄마의 부드러운 머리카락 색깔이거든."

시각장애인이 안내하는 색의 세계로의 여행

이 그림책의 주인공은 토마스라는 소년입니다. 소년은 노란색, 빨간색, 갈색, 파란색, 회색, 무지개색, 초록색, 검은색 등 색깔 세계의 여행으로 우리를 이끕니다. 여행길에 우리는 낯선 것들이 아닌 일상의 평범하고도 흔한 사물들을 만나게 되지만, 그 만남은 낯설기도 하고 신선하게 느껴집니다. 이 책은 여러 가지 면에서 독특하고 특별한데, 그 중에서도 가장 특이한 것은 색깔여행의 안내자인 소년이 시각장애인이라는 데 있습니다.

그렇다고 이 책이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책은 아닙니다. 정확히 말하면 이 책은 비시각장애인을 독자 대상으로 하는 책입니다. 비시각장애인들, 그러니까 눈으로 볼 수 있는 사람들은 이 책을 통해 시각장애인이 어떻게 색깔을 느끼는지, 어떻게 세상과 관계 맺고 살아가고 있는지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덤으로 낯설게하기의 한 방법을 보여주는 이 책을 통해 상상력과 창의력을 자극받는 계기를 얻게 될 것입니다.

눈을 감고 손끝으로 보는 그림책

『눈을 감고 느끼는 색깔여행』은 꽤 특이한 그림책입니다. 마치 ‘어둠속의 대화’(Dialogue in the Dark) 특별전을 그림책으로 옮겨 놓은 듯합니다. 텍스트는 점자와 묵자(글자)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눈으로 볼 수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는 책이라, 점자는 시각장애인이 읽기에는 다소 밋밋하지만 손으로 느껴볼 수 있을 만큼은 됩니다. 그림 또한 부조 형식으로 약간 돌출되어 있습니다.

책은 온통 검은색으로 인쇄되어 있고, 오직 글자만이 하얀색입니다. 하지만 토마스는 촉각과 후각, 청각과 미각을 자극하며 다양한 색깔들의 세계로 우리를 능숙하게 안내해 줍니다. 얼핏 보면 온통 검고 단조로워 보이는 책이지만 우리의 오감을 총동원하면 그 안에 아름다운 그림들이 새겨져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책은 눈을 감고 손가락으로 그림을 더듬으며 읽는 책입니다. 시적이기까지 한 글을 음미하며 손끝으로 그림을 느끼다 보면 아름다운 세상을 보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토마스에게, 또 우리에게 최고의 색깔이 어떤 색깔인지 생각해보게 됩니다.

창의력을 죽이는 시각 제일주의에 대한 반성

시각은 우리가 현실을 인지하고 이해하여 세상과 관계 맺는 데 중요한 도구임에 분명합니다. 그렇지만 우리가 가지고 있는 유일한 도구는 아닙니다. 시각장애인들은 미각과 촉각, 후각 등의 여러 감각을 통해 세상과 관계를 맺고 아름다움을 느낍니다. 그들의 방식으로 모두가 세상을 느낄 수 있다면 이 세상은 보다 창의적이고 상상력 넘치는 공간으로 탈바꿈할 것이 분명합니다. 더욱 아름다운 세상이 될 것입니다. 미츠시마 타카유키라는 일본의 유명한 시각장애인 화가의 말은 그래서 더욱 가슴에 와 닿습니다.
??보지 못하는 것은 장애가 아니고 문화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보는 문화가 있다면 보지 못하는 문화도 있습니다.

보는 문화와 보지 못하는 문화와의 만남이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냅니다.??
『눈을 감고 느끼는 색깔여행』은 바로 이러한 만남을 통한 작은 결과물이자 가능성입니다.

## 수상내역

여러 나라에서 그래픽아트 부문과 도서 부문을 넘나들며 상을 받은 작품입니다.

2008 Booklist Top 10 Art Books
2008 New York Public Library, Children's Books - 100 Titles for Reading and Sharing
2008 School Library Journal Best Books of the Year
2008 Booklist Editors' Choice - Books for Youth
2008 New York Times Best Illustrated Books
2007 볼로냐 라가치상 뉴호라이즌 부문
2007 베네수엘라 도서은행 선정 최우수아동문학상
2006 미국 그래픽아트산업협회 선정 베니상
2006 멕시코 문화예술부 선정 제11회 국제아동문학상
2006 멕시코 출판산업협회상
2006 멕시코 그래픽아트상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오랜만에 그림책을 구매했어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k*****3 | 2021.05.0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이 책의 제목을 보고 바로 손이 가게 만들었던 책이었습니다. 원래 절판이 되었다가 작년에 다시 출판 되었던 책으로 알고 있는데 다시 재출판 되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작가님의 말하시길 이 책은 비장애인을 위한 책이라고 하셨는데 흰색 글자와 점자 뿐이여서 매우 신기했습니다. 새로운 형식의 책이여서 소장가치가 있는 책입니다. 지인들에게도 추천해주고 싶은 책입니다.;
리뷰제목
이 책의 제목을 보고 바로 손이 가게 만들었던 책이었습니다.
원래 절판이 되었다가 작년에 다시 출판 되었던 책으로 알고 있는데 다시 재출판 되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작가님의 말하시길 이 책은 비장애인을 위한 책이라고 하셨는데 흰색 글자와 점자 뿐이여서 매우 신기했습니다. 새로운 형식의 책이여서 소장가치가 있는 책입니다. 지인들에게도 추천해주고 싶은 책입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책이에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k*****3 | 2021.05.01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8,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