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미리보기 카드뉴스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아몬드

[ 100만 부 기념 특별판, 작가 사인 인쇄본, 양장 ]
손원평 | 창비 | 2022년 05월 13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10.0 리뷰 2건 | 판매지수 13,959
베스트
소설/시/희곡 60위 | 소설/시/희곡 top100 6주
정가
12,000
판매가
10,800 (10% 할인)
북클럽머니
최대혜택가
9,300?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키워드로 읽는 2022 상반기 베스트셀러 100
MD의 구매리스트
『아몬드』 100만 부 기념 이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5월 13일
쪽수, 무게, 크기 268쪽 | 408g | 135*195*20mm
ISBN13 9788936438753
ISBN10 8936438751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나에겐 아몬드가 있다. 당신에게도.”
『아몬드』 100만 부 돌파!


2017년 출간되어 꾸준히 사랑받아 온 손원평 작가의 첫 장편소설 『아몬드』가 출간 5년 만에 국내 판매 100만 부를 맞아 특별판을 출간한다. 전 세계, 전 세대 독자들에게 꾸준히 큰 감동을 전하며 한국 영어덜트 소설의 기준을 세운 『아몬드』 ‘100만 부 기념 특별판’에는 ‘다시 쓰는 작가의 말’이 수록되었으며, 새로운 일러스트가 담긴 표지로 단장하여 독자들의 소장 욕구를 자극한다.
『아몬드』는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소년의 특별한 성장 이야기로, 첫 장을 읽기 시작하면 끝까지 놓을 수 없는 흡인력 강한 작품이다. 인물들이 타인과 관계 맺고 슬픔에 공감하며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탁월하게 묘사했다는 평을 얻었으며, 영화처럼 펼쳐지는 극적인 사건과 매혹적인 문체가 돋보인다.

또한 『아몬드』는 지금까지 미국, 스페인, 일본 등 20여 개국으로 번역 수출되어 전 세계의 독자들을 만나고 있으며, 국내 및 해외에서 뮤지컬과 연극으로도 재탄생된 바 있다. 지난 2020년에는 아시아권 최초로 일본 서점대상의 번역소설 부문을 수상하면서 “아시아를 넘은 세계문학의 명작”으로 자리매김했다. ‘감정’이라는 보편적인 주제로 동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책이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 아시아권 최초, 2020 일본 서점대상 번역소설 부문 수상
★★★ 미국, 프랑스, 일본, 중국, 스페인, 태국 등 20여 개국 번역 수출 계약
★★★ 2017 교보문고 올해의 한국소설, 2021 영풍문고 올해의 책
★★★ 2022 뮤지컬, 연극으로 재탄생


아시아를 넘은 세계문학의 명작, 모든 세대에게 사랑받을 작품. 일본 서점대상
청소년과 성인 독자들에게 널리 알려져야 할 경이로운 책. 월스트리트저널 리뷰



2017년 출간되어 꾸준히 사랑받아 온 손원평 작가의 첫 장편소설 『아몬드』가 출간 5년 만에 국내 판매 100만 부를 맞아 특별판을 출간한다. 전 세계, 전 세대 독자들에게 꾸준히 큰 감동을 전하며 한국 영어덜트 소설의 기준을 세운 『아몬드』 ‘100만 부 기념 특별판’에는 ‘다시 쓰는 작가의 말’이 수록되었으며, 새로운 일러스트가 담긴 표지로 단장하여 독자들의 소장 욕구를 자극한다.

『아몬드』는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소년의 특별한 성장 이야기로, 첫 장을 읽기 시작하면 끝까지 놓을 수 없는 흡인력 강한 작품이다. 인물들이 타인과 관계 맺고 슬픔에 공감하며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탁월하게 묘사했다는 평을 얻었으며, 영화처럼 펼쳐지는 극적인 사건과 매혹적인 문체가 돋보인다.

또한 『아몬드』는 지금까지 미국, 스페인, 일본 등 20여 개국으로 번역 수출되어 전 세계의 독자들을 만나고 있으며, 국내 및 해외에서 뮤지컬과 연극으로도 재탄생된 바 있다. 지난 2020년에는 아시아권 최초로 일본 서점대상의 번역소설 부문을 수상하면서 “아시아를 넘은 세계문학의 명작”으로 자리매김했다. ‘감정’이라는 보편적인 주제로 동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책이다.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아몬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파* | 2022.06.03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윤재라는 한 소년의 시선으로 이야기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이야기가 처음 부터 강렬하게 이야기를 시작되고 있지요.. 그러한 이야기가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이야기에 몰입감에 속도를 더하고 있습니다.    어찌보면 평범함 이야기가 이렇게나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뭔가 특별하면서도 다른시선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딱딱할 것 같;
리뷰제목

 윤재라는 한 소년의 시선으로 이야기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이야기가 처음 부터 강렬하게 이야기를 시작되고 있지요.. 그러한 이야기가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이야기에 몰입감에 속도를 더하고 있습니다. 
 

어찌보면 평범함 이야기가 이렇게나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뭔가 특별하면서도 다른시선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딱딱할 것 같은 껍질을 보고나서 깨물어 내면 , 뭔가 씁쓸하면서도 달달한 맛이 베이는 듯한 아몬드의 맛이 그러한 맛이 베어있는 작품입니다. 

 

그리고 윤재의 시선으로 그리고 그와관계되는 주변의 이야기까지 .. 읽는내내 윤재라는 소년이 더없이 잘 성장하고 세상에 나아가기를 바라면서 이 작품을 읽었습니다. 때로는 마음이 조마조마 하면서도 때로는 다행이다 싶은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요즘시대에 더 없이 어울리는 작품입니다. 윤재라는 평범하지 않은 소년의 이야기에 빠져들었으면 합니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포토리뷰 성장하고 싶지만 성장하지 못해서 성장이 여전히 궁금한 나에게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p*****s | 2022.05.1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2017년 3월이었고, 이제 고학년에 되었다고 무척 뿌듯해하는 귀엽고 건방진 큰 꼬맹이와 함께 읽으려고 산 창비의 청소년문학책이었다. 심각한 얼굴로 그 책을 놓지 못하고 읽은 건, 무척 충격을 받은 건 나였다.   2022년 그 꼬맹이는 고등학생이 되었고 아직 아몬드를 읽지 않았고, 특별판은 그때의 큰 아이 나이가 된 작은 꼬맹이의 선물로;
리뷰제목

 


2017년 3월이었고이제 고학년에 되었다고 무척 뿌듯해하는 귀엽고 건방진 큰 꼬맹이와 함께 읽으려고 산 창비의 청소년문학책이었다심각한 얼굴로 그 책을 놓지 못하고 읽은 건무척 충격을 받은 건 나였다.

 

2022년 그 꼬맹이는 고등학생이 되었고 아직 아몬드를 읽지 않았고특별판은 그때의 큰 아이 나이가 된 작은 꼬맹이의 선물로 다시 구입하였다이번에도 심각한 얼굴로 완독아니 재독을 하는 건 내가 될 지도 모르지만 언젠가 다들 읽게 될 것도 같다.

 

감정이란 참 얄궂은 거거든세상이 네가 알던 것과 완전히 달라 보일 거다너를 둘러싼 아주 작은 것들까지도 모두 날카로운 무기로 느껴질 수도 있고별거 아닌 표정이나 말이 가시처럼 아프게 다가오기도 하지.”

 

불안에 휘둘리고나이를 먹을수록 노련하고 진중하게 감정을 다스리며 스스로 당혹한 날 것의 표현은 줄어들 것이란 예상은 틀렸다나이를 먹을수록 더 감당이 안 되니 삶이 곤혹스럽고 민망하다안간힘을 다 해 얕아진 인내심과 얇아진 방어막을 지키는 중이다.

 

사춘기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갱년기 부모는 부모대로 여기저기 쿵쿵 부딪치며 살다가 서로를 향해 감정의 공격을 퍼붓는 일이 드물지도 않은 지라다시 읽어보는 아몬드> 속 감정과 그 부재는 좀 달리 읽히기도 한다.

 


 

타인의 어려움은 쉬워 보인다는 진리처럼뻔뻔하게 윤재의 감정불능증이 은밀하게 부러운 것도 있다막말과 욕을 뱉어가며 늙어가는 삶을 사는 건 아닌가 싶게 감정이 급등락하는 요즘은 더 그렇다.

 

그런 감정만 감정이 아니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설명할 수도 이해할 수도 분석할 수도 없는 엉망진창이 감정들이 내게 있다는 것은 역시 감사한 일임에 분명하다서로 부대끼며 사는 관계에서 때론 불쾌하다해도 감정 없이 어떻게 서로를 친밀하게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을까윤재의 눈물 한 방울은 그런 이야기일 수도 있지 않을까.

 

멀면 먼 대로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외면하고가까우면 가까운 대로 공포와 두려움이 너무 크다며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대부분의 사람들이 느껴도 행동하지 않았고 공감한다면서 쉽게 잊었다.”

 

내가 이해하는 한그건 진짜가 아니었다.”

 

그렇게 살고 싶진 않았다.”

 

진짜로만 살 수 없는 슬픔은 나이와 비례해서 커지고 무거워진다청소년 문학의 직설적인 문장들이 속시원하면서도 어느 한 시절을 그립게 한다처음 소식을 들었을 때 뭐라도 도울 일이 없을까 했던 모든 심각한 일들도 잊힌다잊으며 안 되는데.

 


 

1980년 5월 18일이 올 해도 오늘도 마무리되지 못하고 진행 중이고미얀마의 사람들도 그 해 광주의 사람들과 같은 세월을 견뎌내고 있다어느새 잊었다다른 나라의 전쟁 이야기내 나라의 불안한 현실현실이 되어 버린 기후위기...

 

사실 어떤 이야기가 비극인지 희극인지는 당신도 나도 누구도영원히 말할 수 없는 일이다그렇게 딱 나누는 것 따윈 애초에 불가능한 건지도 모른다삶은 여러 맛을 지닌 채 그저 흘러간다.”

 

나는 부딪혀 보기로 했다언제나 그랬듯 삶이 내게 오는 만큼그리고 내가 느낄 수 있는 딱 그만큼을.”

 

감정이 아무리 통렬하게 부딪혀와도 느긋한 정신을 깨워도 윤재처럼 살 수 있을 뿐 다른 방법은 잘 모르겠다누구의 미래도 알지 못한 채내가 만나는 딱 그만큼만 살아 보는 것아주 사소한 여러 선택들을 그래도 고민하면 해보는 것.

 

성장하는 청소년들을 위한 문학은성장하고 싶지만 성장하지 못해서 성장이 여전히 궁금한 나에게 여전히 유효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5건) 한줄평 총점 9.2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물흐르듯 읽힘!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페* | 2022.06.22
구매 평점3점
배송은 빨랐으나 책이 더러워져 있군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제***더 | 2022.06.10
구매 평점5점
아몬드를 추천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파* | 2022.06.03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