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단독
미리보기 공유하기

[예스리커버] 명랑한 은둔자

[ 양장 ]
리뷰 총점8.8 리뷰 4건 | 판매지수 36,966
베스트
여성 에세이 2위 | 에세이 top100 11주
구매혜택

포함 에세이 2만원↑ 블랙 머그 증정(포인트 차감)

정가
16,000
판매가
14,40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키워드로 읽는 2022 상반기 베스트셀러 100
[소설/시/에세이] 잔을 기울이며 읽는 이야기 - 세계문학 위스키잔 증정
게일 콜드웰×캐럴라인 냅, 깊은 우정의 연대기 : 유리컵 증정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3월 02일
쪽수, 무게, 크기 344쪽 | 440g | 138*214*18mm
ISBN13 9791166890246
ISBN10 1166890244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캐럴라인 냅은 지적이고 유려한 회고록 성격의 에세이를 쓴 작가로, 2002년 마흔둘이라는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냅은 살면서 몇몇 끔찍한 중독에 빠진 경험이 있는데, 삶의 불가사의한 두려움으로부터 달아나고 싶을 땐 술로, 그런 자기 자신을 호되게 통제하고 싶을 땐 음식을 거부했다. 그는 이런 자신의 깊은 내면 이야기를 솔직하게, 우아하게, 또렷하게 고백해 세상을 놀라게 했다. 『드링킹, 그 치명적 유혹(Drinking)』은 알코올 중독의 삶을, 『세상은 왜 날씬한 여자를 원하는가(Appetites)』는 다이어트 강박증과 섭식장애에 관한 기록이다. 개를 향한 지나친 애착이 염려스러울 정도로 개를 사랑하여 그 마음을 『남자보다 개가 더 좋아(Pack of Two)』라는 책에 담기도 했다.

『명랑한 은둔자』는 그의 유고 에세이집으로, 캐럴라인 냅이라는 작가의 삶 전반을 빼곡히 담고 있는 초상과 같은 책이다. 캐럴라인 냅은 삶의 미스터리가 크든 작든 그 모두를 예민하게 살피고, 무엇보다 거기서 자기 이해를 갈망했던 작가다. 그는 『명랑한 은둔자』에서 혼자 살고 혼자 일했고, 가족과 친구와 개와 소중한 관계를 맺으며 자기 앞의 고독을 외면하지 않았던 삶을 이야기한다. 또한 알코올과 거식증에 중독되었으나 그로부터 힘겹게 빠져나왔고, 그 과정에서 자신을 옥죄었던 심리적 굴레를 벗어나 자유와 해방감을 경험한 한 인간의 깨달음을 들려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옮긴이의 말 4

홀로
혼자 있는 시간 15
수줍음의 옹호 26
명랑한 은둔자 40

함께
쌍둥이로 산다는 것 53
우리를 묶는 줄 61
살아남는 관계라는 범주 67
(한없이 한없이 한없이) 사랑받고 싶을 때 72
나는 영원히 곁에 머물 수 있을까 82
조이에게 보내는 편지 89
이 우정은 잘되어가고 있어 95
개와 나 104
이런 사교의 기쁨 110

떠나보냄
부모의 죽음을 생각해본다는 것 119
사랑하는 사람을 차차 떠나보내기 124
회복으로 가는 먼 길에 대하여 129
어머니의 그림 134
세월의 디테일 141
모녀의 관계가 주는 가르침 146
맑은 정신으로 애도하기 152
음식이 적이 될 때 157
자기 자신을 너그럽게 대하는 법 177
외로움에 관하여 183
더 이상 곁에 없는 사람을 수용하는 것 188
술 없이 살기 194
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 200
마취제 없는 삶 213

바깥
이름의 사회학 229
섹슈얼리티에 대한 남자들의 태도 235
착한 건 그만 241
권력과 섹슈얼리티의 오용 246
이탈리아인이 되고 싶어 252
사람들이 무엇을 못 버리는지 살펴볼 것 255
노인의 존엄에 관하여 260
깔끔쟁이의 문제 265
집의 개념을 다시 만들기 270
재난에 의한 감정적 과부하 276


그냥 보통의 삶 285
여름을 싫어하는 인간이라니 291
내가 살 곳을 정하다 296
입을 옷이 없어 302
마음 또한 하나의 근육 308
작은 전이들 314
분노 표현의 기술 320
여성의 외모를 평가하는 말들 326
바비도 현실을 산다 332
내 인생을 바꾼 두갈래근 338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나는 명랑한 은둔자야.”
고독의 즐거움, 고립의 괴로움을
우아하게, 솔직하게, 유머러스하게 말하는 지적인 목소리


캐럴라인 냅은 지적이고 유려한 회고록 성격의 에세이를 쓴 작가로, 2002년 마흔둘이라는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냅은 살면서 몇몇 끔찍한 중독에 빠진 경험이 있는데, 삶의 불가사의한 두려움으로부터 달아나고 싶을 땐 술로, 그런 자기 자신을 호되게 통제하고 싶을 땐 음식을 거부했다. 그는 이런 자신의 깊은 내면 이야기를 솔직하게, 우아하게, 또렷하게 고백해 세상을 놀라게 했다. 『드링킹, 그 치명적 유혹(Drinking)』은 알코올 중독의 삶을, 『세상은 왜 날씬한 여자를 원하는가(Appetites)』는 다이어트 강박증과 섭식장애에 관한 기록이다. 개를 향한 지나친 애착이 염려스러울 정도로 개를 사랑하여 그 마음을 『남자보다 개가 더 좋아(Pack of Two)』라는 책에 담기도 했다.

『명랑한 은둔자』는 그의 유고 에세이집으로, 캐럴라인 냅이라는 작가의 삶 전반을 빼곡히 담고 있는 초상과 같은 책이다. 캐럴라인 냅은 삶의 미스터리가 크든 작든 그 모두를 예민하게 살피고, 무엇보다 거기서 자기 이해를 갈망했던 작가다. 그는 『명랑한 은둔자』에서 혼자 살고 혼자 일했고, 가족과 친구와 개와 소중한 관계를 맺으며 자기 앞의 고독을 외면하지 않았던 삶을 이야기한다. 또한 알코올과 거식증에 중독되었으나 그로부터 힘겹게 빠져나왔고, 그 과정에서 자신을 옥죄었던 심리적 굴레를 벗어나 자유와 해방감을 경험한 한 인간의 깨달음을 들려준다.


“캐럴라인 냅의 목소리는 워낙 또렷하여,
그를 만나본 적 없는 사람마저도 그를 그리워하게 된다”


캐럴라인 냅은 거의 평생 고독의 즐거움과 고립의 절망감 사이에서 줄타기했던 사람이다. 브라운 대학교를 우등으로 졸업할 만큼 매우 지적이고, 졸업 후 저널리스트로서, 베스트셀러 작가로서의 명성을 이어갔지만, 사실은 수줍음을 많이 타고 혼자 있는 시간에 평온함을 느끼는 내향성의 사람이다. 누구보다 가족과 친구와 개에 대한 사랑이 넘쳤지만, 마음 한구석에 자리한 공허와 불안과 사투를 벌였던 사람. 그런 자신이 지나치게 별나다는 생각이 들어 다음 생에는 너무 거창하지도 너무 복잡하지도 않은, 그냥 보통의 삶을 살고 싶다고 생각한 사람. 이런 사람이 자기 자신을 찬찬히 들여다보고 그 감정과 생각의 결을 낱낱이 풀어낸다. 아마 냅의 글을 읽는 사람들은 예의 이 솔직함에 웃고, 울고, 아플 것이다. 캐럴라인 냅의 글은 감정이입과 몰입의 글쓰기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독자를 강렬하게 끌어들인다. 냅을 모르는 사람은 있어도 알고서는 반하지 않을 수 없다.

캐럴라인 냅의 삶을 설명할 수 있는 키워드는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다. 중독, 결핍, 가족, 반려견, 우정, 사랑, 애착, 일, 성장, 슬픔, 상실, 고립, 고독……. 특히 중독은 냅의 삶에서 빠질 수 없는 키워드다. 그는 알코올 중독과 거식증을 겪으면서 자신이 어디까지 추락할 수 있는지 보았고, 그 까마득한 어둠으로부터 빠져나오기 위해 다시 한 번 자기 자신과 정면으로 맞서는 시간을 보냈다. 누구보다 캐럴라인 냅의 삶을 깊이 이해하고 있는 옮긴이 김명남의 말처럼, 냅은 자기 이해와 수용, 그리고 변화에 관해 이야기하려고 애썼고, 더 자유롭고, 더 즐겁고, 더 자신다운 사람이 되기 위해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자신의 강함과 약함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결국 삶의 명랑을 깨달은 저자로부터, 우리는 만난 적 없지만 오래 이어온 듯한 우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냅의 이야기는 내 이야기 같고, 내 친구 이야기 같다. 이것이 냅의 재능이고, 그의 글이 가진 힘이다.


자기 앞의 고독을 외면하지 않고
자신의 강함과 약함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결국 삶의 명랑을 깨닫는다는 것


캐럴라인 냅은 어느 날 느슨한 차림으로 늦은 저녁을 챙겨 먹기 위해 부엌에 선다. TV에선 곧 좋아하는 드라마가 방영될 테고, 사랑하는 개는 자기 옆에 웅크리고 앉아 있다. 메시지를 확인하라고 전화 자동응답기 알람이 깜박거리지만 굳이 서둘러 확인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 그는 이 평범하기 그지없는 순간 불현듯 완전한 문장으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정의할 수 있게 된다. “나는 명랑한 은둔자야.”

캐럴라인 냅이 인생의 급경사를 여러 차례 오르내리며 다다른 길은 결국 자기 자신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세상과 타인의 편견에 맞서 어떻게 관계하며 살아갈지에 대한 방법이다. 자신이 쌓아 올린 작은 세계, 다른 사람이 쌓아 올린 무수한 세계와 어떻게 만날 것인가, 어디까지 만날 것인가에 대한 자기 기준을 마련하는 것. 냅은 자기만의 삶의 기준과 가치를 문득 깨달았을 때, 이것이 고마운 선물이자 일종의 승리임을 실감한다.

캐럴라인 냅은 자신이 실수와 결함투성이라는 사실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아마 그랬다면, 자신이 어떤 경험을 거쳐 지금에 이르렀는지 이토록 솔직하게 고백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가 들려주는 가족에 대한 사랑과 회한, 최소한의 친구와 나누는 깊은 우정, 개와의 진정한 애착, 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에 대한 예리한 관찰, 그리고 자기 자신의 강함과 약함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데서 출발하는 자기 존중감에 대한 이야기는, 이에 대한 이해가 갈급했던 독자에게 공감과 위안이 될 것이다. 냅이 완전한 문장으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정의할 수 있었듯이, 이 책을 읽는 이도 마지막 책장을 덮고 난 후 그럴 수 있으리라 감히 생각해본다.


“캐럴라인 냅의 목소리는 워낙 또렷하여, 그를 만나본 적 없는 사람마저도 그를 그리워하게 된다.”
- [보스턴 글로브]

“무엇보다 오래 기억될 만한 점은, 냅이 혼자 살고 혼자 일하는 여성으로서 자신의 인생을 솔직하게, 전혀 감상적이지 않은 눈으로 살펴보았다는 것이다. 그 글들은 고독의 즐거움과 고립의 괴로움을 아름답게 서술한다. 우아하게, 솔직하게, 유머러스하게 말하는 지적인 목소리다.”
- [커커스 리뷰]

“캐럴라인 냅은 세련되고 아름답게 제어된 문체를 지닌 진귀한 작가다.”
- [뉴스위크]

“만약 당신이 금요일 저녁을 조용히 보내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저녁으로 시리얼을 먹으면서 낡고 편한 운동복을 입고 앉아서 좋아하는 드라마의 재방송 보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당신은 분명 이 책을 좋아할 것이다.”
- 매기 매 (아마존 독자)

“캐럴라인 냅의 강력한 언어는 나로 하여금 내가 통제하지 못하는 것들을 더 깊이 이해하도록 도와주었다.”
- 수지 (아마존 독자)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캐럴라인은 내 친구 같고 내 자신 같다. 아마 당신도 그럴 것 같다. 당신이 혼자 있기를 좋아하고, 수줍음이 많고, 가족에 대한 불가해한 죄책감이 어렴풋이 있고, 우정을 존중하고, 최소한의 친구들과 깊은 우정을 특히나 좋아하고, 자신의 어두운 면과 과잉된 면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그걸 잘 다스릴 수 있게 되기까지 방기와 고투를 반복해왔다면. 가끔은 자신이 정말로 미친 것은 아닐까 흠칫 놀라고, 평범함을 지극히 사랑하고, 이 세계에서 일어나는 온갖 사건들에 자기 경험을 겹쳐두고 생각해본 적이 있다면. 누가 알아주든 아니든, 자신이 명랑한 사람임을 잊지 않고 있다면. 이토록 명랑한 사람의 마지막 저서 속에서 나는 실컷 웃었다. 웃고 나서야 알았다. 캐럴라인에게 내가 강렬한 우정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누군가의 인생은 그 자체로 우정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 김소연 (시인)

“이 책은 에세이를 즐기고 인간에게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권할 책이다.”
- 앤 해크먼 (메릴랜드 대학교 의대교수)

회원리뷰 (4건) 리뷰 총점8.8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명랑한 은둔자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YES마니아 : 로얄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뉴* | 2022.05.1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해당 리뷰는 바다출판사에서 2022년 3월에 출간한 소설, 캐럴라인 냅 작가의 명랑한 은둔자 리뷰입니다. 이 리뷰는 스포일러를 포함할수도 있으니 유의바랍니다. 이 소설은 사실 내용도 모른체, 추천을 받아서 구매한 도서이다. 명랑한 은둔자라는 제목이 매력있게 느껴졌다. 그리고 예스24에서 특별 리커버리로 양장본으로 나왔다길래, 그리고 표지가 너무 취향저격이라 구매하게;
리뷰제목

해당 리뷰는 바다출판사에서 2022년 3월에 출간한 소설, 캐럴라인 냅 작가의 명랑한 은둔자 리뷰입니다.

이 리뷰는 스포일러를 포함할수도 있으니 유의바랍니다.

이 소설은 사실 내용도 모른체, 추천을 받아서 구매한 도서이다.

명랑한 은둔자라는 제목이 매력있게 느껴졌다.

그리고 예스24에서 특별 리커버리로 양장본으로 나왔다길래,

그리고 표지가 너무 취향저격이라 구매하게 되었다.

책을 펼치면서 초반부터 공감되는 내용이 너무 많아서 매우 흡족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명랑한 은둔자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교* | 2022.04.2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처음엔 예스24 리커버로 나온 표지가 이뻐서 눈길이 갔던 책이었습니다.책을 구입하고 읽어보았는데 내용은 더더욱 좋더군요.평소에 에세이를 좋아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정말 좋았습니다!!작가님의 삶에 대한 내용을 풀어가면서 외로움과 고독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책이었습니다.책의 분위기 또한 잔잔하면서 조용한 느낌으로 술술 읽을 수 있었습니다.공감되는 문장이나 좋;
리뷰제목
처음엔 예스24 리커버로 나온 표지가 이뻐서 눈길이 갔던 책이었습니다.
책을 구입하고 읽어보았는데 내용은 더더욱 좋더군요.
평소에 에세이를 좋아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정말 좋았습니다!!
작가님의 삶에 대한 내용을 풀어가면서 외로움과 고독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책이었습니다.
책의 분위기 또한 잔잔하면서 조용한 느낌으로 술술 읽을 수 있었습니다.
공감되는 문장이나 좋은 글귀들이 많아서 구입한 것에 대해 후회없는 도서였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왜 이제 만났을까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a********1 | 2022.04.03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표지가 맘에 쏙 들고 제목도 끌려 읽게 됐어요.캐로라인 냅이라는 작가를 왜 이제 알게 됐을까요?2002년 42세의 나이로 작고 했는데도 지금 읽는 내가 공감할 수 있는 건 그녀의 냉철하고 구체적인 묘사때문이라 믿어요.만약 20대에 읽었더라면 그 때부터 평생 친구처럼 끼고 살았을책이네요.어떤 설계를 해 주는 건 아니지만 자기 상황 정리나객관화;
리뷰제목
표지가 맘에 쏙 들고 제목도 끌려 읽게 됐어요.캐로라인 냅이라는 작가를 왜 이제 알게 됐을까요?
2002년 42세의 나이로 작고 했는데도 지금 읽는 내가 공감할 수 있는 건 그녀의 냉철하고 구체적인 묘사때문이라 믿어요.
만약 20대에 읽었더라면 그 때부터 평생 친구처럼 끼고 살았을
책이네요.어떤 설계를 해 주는 건 아니지만 자기 상황 정리나
객관화에 더 없이 좋은 서적.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9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적극 추천드립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p*******m | 2022.06.25
구매 평점4점
기대되는 작품이에요~ 조용히 편안히 읽어보려 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수**지 | 2022.06.24
구매 평점5점
읽어보고싶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사* | 2022.06.11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4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