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관촌수필

[ 양장 ] 문지클래식-1이동
리뷰 총점10.0 리뷰 2건 | 판매지수 4,956
베스트
한국소설 top100 3주
정가
15,000
판매가
13,5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비?
무료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MD의 구매리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1월 전사
1월 혜택모음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9월 03일
쪽수, 무게, 크기 484쪽 | 610g | 131*208*30mm
ISBN13 9788932034560
ISBN10 8932034567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관촌수필, 단 하나의 정본(定本) 출간

문지클래식의 포문을 여는 책은 이문구의 『관촌수필』이다. 이 책은 1972년부터 6년에 걸쳐 씌어진 여덟 편의 중·단편소설을 묶어낸 연작소설집으로, 현재 충남 보령에 속하는 대천의 갈머리 마을[관촌冠村]에서 태어난 저자가 일제 강점기 말엽부터 시월 유신과 새마을 운동이 일어난 1970년대에 이르는 30여 년 동안 고향에서의 일을 풍부한 토속어를 활용해 서술하고 있다. 1화 「일락서산」부터 5화 「공산토월」까지는 ‘나’의 가족과 친구·지인이 중심인물로 등장하는, 관촌 마을에 대한 추억담이라 할 수 있다. 6화 「관산추정」은 유년 시절의 고향 친구를 만난 이야기이며, 7?8화는 귀향의 경험담으로 구성되었다.

한국전쟁 때 사상 문제로 아버지와 형 둘을 잃고 소년 가장이 되어 고향을 떠났던 작가는 이 소설을 통해 자전적 이야기를 전하는 한편 우리 사회의 산업화, 도시화가 몰고 온 부정적 양상들에 치열한 비판을 가하면서 전통적인 삶의 미덕을 새로이 일구어냄으로써 한국 소설의 계보에 이문구라는 이름을 새기고 독자적인 문학 세계를 확보해냈다.

문지클래식 『관촌수필』은 소설가이자 문학 연구가, 숙대 특임교수인 최시한 선생이 지금까지 나온 판본들을 모두 대조하고 면밀한 사실 확인을 거쳐 집대성한 ‘정본(定本)’이다. 책 말미에 수록된 해설과 「관촌수필의 정본 및 어휘 풀이 작업」에서 1977년 초판 출간 이후 되풀이해 이야기되어온 논점들을 정리하여 상세하게 기술하였다. 또한 여러 계층 어휘의 풍부한 사용, 충청도 토속어를 살려 쓴 세밀한 생활 묘사처럼 ‘걸쭉한 입담’이 두드러지는 작가 특유의 문체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어휘 풀이」를 책 뒤쪽에 추가하였으니 참고 바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일락서산(日落西山)
화무십일(花無十日)
행운유수(行雲流水)
녹수청산(綠水靑山)
공산토월(空山吐月)
관산추정(關山芻丁)
여요주서(與謠註序)
월곡후야(月谷後夜)

작가의 말
해설 / 민중의 초상으로 가득 찬 벽화_ 최시한

『관촌수필』의 정본 및 어휘 풀이 작업
『관촌수필』 어휘 풀이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세월은 지난 것을 말하지 않는다. 다만 새로 이룬 것을 보여줄 뿐이다. 나는 날로 새로워진 것을 볼 때마다 내가 그만큼 낡아졌음을 터득하고 때로는 서글퍼하기도 했으나 무엇이 얼마만큼 변했는가는 크게 여기지 않는다. 무엇이 왜 안 변했는가를 알아내는 것이 더 중요하겠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것은 관촌 부락을 방문할 때마다 더욱 절실하게 느껴졌다.
---「관산추정」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시대가 원하는 한국 현대소설 시리즈 [문지클래식]이 자랑스러운 여섯 권의 작품집으로 첫발을 떼었다. 문학과지성사에서 간행한 도서 중 ‘오랫동안 많은 사람에게 널리 읽히고 모범이 될 만한 문학 작품’들로 구성된 [문지클래식]은 ‘고전classic’의 사전적 정의에 충실한 동시에 현 세대가 읽고도 그 깊이와 모던함에 신선한 충격을 받을 만한 시리즈이다. 한국전쟁 이후 사회의 모순과 폭력을 글로써 치열하게 살아내며, 한편으로 인간의 근원적 욕망과 인류사적 과제를 놀라운 감각으로 그려낸 한국 문학사의 문제작들이 한데 모였다. 의미적 측면뿐 아니라 대중적으로도 폭넓은 독자들에게 깊이 사랑받으며 지금까지 중쇄를 거듭해온 문학과지성사의 수작들이다. 1차분 도서로 선정된 이 여섯 권의 소설은 엄격한 정본 작업과 개정을 거쳐 세련된 장정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지난 20여 년간 간행되어온 [문학과지성 소설 명작선] 도서 중 일부를 포함, 그간 우리 문학 토양을 단단하고 풍요롭게 다져온 작품들로 앞으로 더욱 충만해질 [문지클래식]은, 각 작품들의 현대적 가치를 새롭게 새기고 젊은 독자들과 시간의 벽을 넘어 소통해낼 준비를 마쳤다. 우리 사회 가장 깊은 곳에 마르지 않는 언어의 샘을 마련할 [문지클래식]의 앞날을 기대해본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관촌수필』이 오늘의 독자를 당황하게 하는 것은, 근대화의 물결 속에서 우리가 잃은 그 전(傳)을 기본 형태로, 또 그 대상 인물을 드러내고 알리려는 자세로 글쓰기가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적어도 이 작품에서, 이문구는 전이 소멸해가는 시대의 ‘전 작가’이다. 그는 “소설이니 문학이니를 떠나”라는 말을 했는데, 거기에는 근대화를 곧 서구화로 알고 서구적 근대소설만을 소설의 주류로 여겨온 문학사적 흐름에 대한 비판, 그 속에서 전 읽는 법을 잊은 우리 자신에 대한 비판이 담겨 있다.
- 최시한(소설가·숙명여대 교수)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관촌수필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이*림 | 2021.01.0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문지 클래식 시리즈를 모으고 있습니다.관촌수필은 고등학교 때 교과서에서 읽은 내용이었고요.그래서 전문이 궁금했었습니다. 아직 전체를 다 읽지는 않았지만 마음이 차분해지는 느낌이에요.독서라는 것이 나를 또 다른 세계로 인도하는 것이기 때문에이렇게 또 여행을 한 번 떠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평온함, 그리움 정도가 핵심 키워드라는 생각이듭니다.눈오는 오늘 천천히 다시 읽;
리뷰제목
문지 클래식 시리즈를 모으고 있습니다.
관촌수필은 고등학교 때 교과서에서 읽은 내용이었고요.
그래서 전문이 궁금했었습니다.
아직 전체를 다 읽지는 않았지만 마음이 차분해지는 느낌이에요.
독서라는 것이 나를 또 다른 세계로 인도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렇게 또 여행을 한 번 떠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평온함, 그리움 정도가 핵심 키워드라는 생각이듭니다.
눈오는 오늘 천천히 다시 읽어보고 후기 남기겠습니다.
표지가 참 깔끔합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지금 읽어도 그 감동 그대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r******0 | 2019.07.09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문학과 지성사 소설명작선이 문지 클래식이란 타이틀로 다시 거듭났습니다.이번에 구입한 작품은 이문구 선생의 관촌수필 입니다.작품을 아우르는 색채에 깔끔한 장정의 양장까지..속칭 매끈하게 잘나온 작품입니다.출간된지 40년이 훌쩍 지난 작품이지만 지금도 선생의 대표작이자 한국소설문학의 빛나는 성취로서 이제는 하나의 고전이 되어버린 작품인지라 저역시도 여전히 애독하고;
리뷰제목
문학과 지성사 소설명작선이 문지 클래식이란 타이틀로 다시 거듭났습니다.이번에 구입한 작품은 이문구 선생의 관촌수필 입니다.작품을 아우르는 색채에 깔끔한 장정의 양장까지..속칭 매끈하게 잘나온 작품입니다.

출간된지 40년이 훌쩍 지난 작품이지만 지금도 선생의 대표작이자 한국소설문학의 빛나는 성취로서 이제는 하나의 고전이 되어버린 작품인지라 저역시도 여전히 애독하고 있는 작품입니다.작가마다 자신의 대표작을 꼽는다면 선생의 작품은 자타공인 단연코 관촌수필이겠지요.

문단의 거목이었던 김동리 선생이 이문구는 한국문학의 독보적인 대단한 스타일리스트가 될것이라고 예견했듯,이제는 하늘의 별이 되어버린 선생의 관촌수필을 통해 20년전 고교시절 읽었던 그 감동을 그대로 느껴보고 싶습니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3건) 한줄평 총점 8.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고등학교 때 읽었던 내용이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이*림 | 2021.01.07
평점3점
주를 페이지밑에 두면 안되나?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d**x | 2020.03.18
구매 평점5점
다시 읽어보고 싶어 구매했습니다.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r******0 | 2019.07.03

이 책이 담긴 명사의 서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