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두 배로 카메라

[ 양장 ] 난 책읽기가 좋아이동
성현정 글 / 이윤희 그림 | 비룡소 | 2017년 10월 27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9.6 리뷰 16건 | 판매지수 12,480
베스트
어린이 top20 2주
정가
9,000
판매가
8,1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2,000원 (1만원 이상 무료) ?
구매 시 참고사항
  • 2018 경남독서한마당 추천도서
  • 제6회 비룡소 문학상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더뮤지컬 미니 에디션 1월호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10월 27일
쪽수, 무게, 크기 88쪽 | 295g | 155*222*15mm
ISBN13 9788949161952
ISBN10 8949161958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2017년 비룡소 문학상 수상작

엄마 둘, 아빠 넷, 고양이 마흔여덟…
이중에서 진짜 엄마, 진짜 아빠, 진짜 고양이를 찾아라!
찍으면 무엇이든 두 배가 되는 카메라에서 시작된 놀라운 이야기


오 마이 갓! 엄마가 둘이 되니 잔소리가 두 배!
현실과 판타지를 넘나들며 날카롭게 그려낸 가족 이야기

만물상 트럭에서 우연히 얻은 장난감 카메라로 인해 이야기는 시작한다. 이 카메라로 동물이나 사람을 찍으면 그 찍힌 동물이나 사람이 배로 늘어나는 것! 이것은 애완 고양이 골룸을 찍으면서 발견한 놀라운 사실인데, 이 사실을 깨달았을 때는 이미 골룸이 여러 마리로 늘어난 상황. 이후에 엄마는 둘, 아빠는 넷이 된다. 엄마와 아빠가 늘어나는 과정도 재밌다. 마법 카메라 때문에 골룸이 여러 마리가 되었다고 말하자 엄마는 “길고양이를 주워 오면 안 된다”고 꾸중하고 아빠는 “고양이 사료값이 얼만데!” 하며 딴 소리를 한다. 이야기를 믿어주지 않자 화가 난 나는 아빠를 향해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되고, 이렇게 아이와 아이의 말을 믿어주지 않는 부모 사이 웃지 못할 소동 속에 엄마는 둘, 아빠는 넷이 된다.

『두 배로 카메라』는 매 장면마다 예측불허한 기발한 상상력으로 가득 차 있지만 마냥 재밌지만은 않다. 엄마가 둘로 늘어나면서 아이에겐 잔소리가 두 배로 늘어나고, 아빠가 넷으로 늘어나 집 안의 공간을 늘 차지하고 있어 집 안에서 아이가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이 사라진다. 엄마 아빠가 배로 늘어난 모습은 역설적으로 현실을 더 날카롭게 보여주는 셈이다. 신인 작가 성현정은 현실과 판타지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독특하고 환상적인 문학 세계를 선보인다. 우리 동화의 많고 많은 가족 이야기 중 가장 독특하면서도 현실적으로 가장 공감이 가는 수작이다.


저자 소개 (2명)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더운 여름,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 이상한 트럭을 발견한다. 어디를 둘러봐도 주인은 보이지 않고, 우연히 눈에 띈 카메라를 티셔츠에 숨겨 몰래 집으로 가져온다. 작동은 되는 걸까 호기심에 집에서 기르는 고양이를 사진기로 찍는 순간, 고양이가 두 마리, 세 마리로 늘어난다. 엄마 아빠에게 이 이상한 카메라에 대해 열심히 이야기하지만, 엄마 아빠는 내 말을 귀담아 듣지도, 믿어 주지도 않는다. 화가 난 나는 엄마, 아빠를 향해 카메라 셔터를 마구 눌러 대 결국 엄마는 둘, 아빠는 넷, 고양이는 마흔 여덟 마리가 되어 버린다. 다시 찾은 트럭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던 한 할아버지는 내가 진짜 엄마, 진짜 아빠를 찾아내야 한다고 말하는데……. 과연 나는 진짜 엄마 아빠를 찾아 낼 수 있을까?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여럿 중에 진짜 엄마 아빠를 찾아라!
“영혼이 없더라도 내 말을 잘 들어주는 엄마 아빠가 더 낫지 않을까?”

한때 엄마가 둘로 늘어나 회사와 집에 각각 있었으면 좋겠다는 상상을 해 본 적이 있었던 아이에게 잔소리나 금지가 두 배로 늘어난 지금의 현실은 괴롭기만 하다. 아이는 해결책을 찾기 위해 다시 만물상 트럭을 찾아간다. 아이는 트럭 주인 할아버지에게 가짜를 찾아 찌르면 풍선처럼 터져 없앨 수 있다는 ‘유리 바늘’을 받는다. 과연 나는 진짜 엄마, 진짜 아빠, 진짜 고양이를 찾아낼 수 있을까?
진짜를 찾는 과정 또한 곳곳에 생각할 거리가 많다. 특히 가짜가 아닌 진짜를 유리 바늘로 찔렀을 경우 영혼이 사라진다는 설정은 부모와 아이의 숨은 본성을 잘 드러낸다. 주인공은 유리 바늘로 진짜 엄마를 찌르려던 순간 엄마의 영혼이 사라져 오히려 내 말을 잘 들어주는 게 낫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고는 죄의식을 느낀다. 전반부가 상상으로 가득한 예측불허의 재미를 주었다면, 후반부로 갈수록 이야기는 아이들의 욕망은 억눌리고 통제된 채 어른들의 욕망을 따르며 살고 있지는 않은지 찬찬히 곱씹어 보게 한다. 아이들은 이 작품을 읽으며 어른들의 기준에서 해방되어 진정한 자아를 찾을 수 있을 것이고, 어른들은 기발한 상상 속에 깔깔거리며 웃다가 가슴이 서늘해지는 느낌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아이와 함께 부모가 꼭 읽어봐야 할 작품이다.

-김진경(동화작가), 김리리(동화작가), 김지은(아동문학평론가)-
"찍을 때마다 가족이 배로 늘어난다는 기발함은 진짜 가족을 찾아야 하는 부분에서 예리한 시각으로 반짝인다! "

제6회 ‘비룡소 문학상’ 우수상 수상작 성현정의 『두 배로 카메라』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비룡소 문학상은 1회 『캡슐 마녀의 수리수리 약국』을 시작으로, 2회 『다락방 명탐정』, 3회 『책 읽는 강아지 몽몽』, 4회 『두근두근 걱정 대장』, 5회 『디다와 소풍 요정』, 6회 『변신돼지』에 이르기까지, 매번 새로운 작가와 작품으로 저학년 문학의 지평을 넓혀 왔다. 이번 수상작 역시 심사위원 김진경, 김리리, 김지은이 응모작 200편 가운데 단연 인상적인 작품으로 꼽은 것으로, ‘부모와 자녀 사이의 갈등’이라는 고전적 테마를 ‘마법 카메라’라는 기발한 장치를 통해 환상적으로 다룬 작품이다. 우연히 얻게 된 마법 카메라로 엄마, 아빠가 둘, 넷으로 늘어나자 아이와 부모 사이의 갈등은 마치 현미경으로 확대한 것처럼 증폭된다.
심사위원들은 “어른들이 두 배가 될수록 아이들이 어른들로부터 얼마나 많은 요구를 받는지가 역설적으로 드러난다. 어른 세계 기준에 따른 일방적인 요구들이 아이들의 숨 쉴 수 있는 구멍을 막고 소외시킨다.”며 “기발한 발상”과 “예리한 시각”으로 “관계를 들여다보는 놀라운 작품”이라고 평했다.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가로 개성 있는 그림체를 갖고 있는 이윤희의 유머러스한 그림이 더해져 이야기의 깊이와 활기를 더한다.

회원리뷰 (16건) 리뷰 총점9.6

혜택 및 유의사항?
두 배로 카메라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맑**일 | 2022.01.1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자라면서 부모님께 혼날 때, 잔소리들을 때 분명 내 잘못도 있었을 건데 내 잘못은 생각이 안나고 부모님의 꾸중하던 장면, 원망만 기억에 남아 있는 것들이 있다. 훨씬 어렸을땐 정말 내 잘못 보단 나 이외의 사람들이 더 잘못한 것이라고 내 억울함만 더 크다고 우긴 거 같다. 부끄럽다.  나이가 들고, 아이들을 많이 겪는 직업을 가지고, 내 아이들을 키우며 부모님;
리뷰제목

자라면서 부모님께 혼날 때, 잔소리들을 때 분명 내 잘못도 있었을 건데 내 잘못은 생각이 안나고 부모님의 꾸중하던 장면, 원망만 기억에 남아 있는 것들이 있다.

훨씬 어렸을땐 정말 내 잘못 보단 나 이외의 사람들이 더 잘못한 것이라고 내 억울함만 더 크다고 우긴 거 같다. 부끄럽다. 

나이가 들고, 아이들을 많이 겪는 직업을 가지고, 내 아이들을 키우며 부모님의 마음을 인간 대 인간으로 이해를 하게 되었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는 폭이 좀 더 넓어지는 것 같다.  

두배로 카메라를 읽으며 주인공이 하는 생각, 감정을 읽으며 어린 시절 생각이 났었다.

주인공의 고민이 너무 빨리 끝나버린 게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지만 어린 시절 나한테 이런 일이 있었더라면 어땠을까를 저절로 상상하게 되어 잠시나마 어린 시절의 내가 되어 보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우리 아이들에게 만약 두 배로 카메라가 생긴다면 어떤 걸 늘여보고 싶을까?

또 나랑 남편이 잔뜩 늘어났을 때 우리 아이들은 우리의 어떤 모습을 보고 진짜와 가짜를 구분할 수 있을까?

우리 아이들을 고민하게 할 부족한 엄마, 아빠의 모습은 무엇일까?

생각해 보는 시간이었다. 

초1~3까지 읽어보면 좋을 거 같다. 

->다시 수정, 책에 적정 연령이란 말은 무의미한 것 같다.

6학년이 읽으면 어떻고 중고등학생이 읽으면 어떤가.

어른인 나도 읽으며 재미를 느끼고, 감동도 느끼는데... 

----> 내돈내산 도서로 개인적인 견해를 쓴 글입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카메라를 바라보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k*****1 | 2021.12.13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아이들은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한다. 어느새 나이가 들다보면 카메라 앞에 설 때마다 생각할 것도 많아지고 안찍히고 싶은 마음도 많이 들고. 하지만 아이들은 언제나 브이자를 내세우며 활짝 웃는 모습으로 우리를 맞이한다. 그러한 카메라가 이번에는 아이들의 시각으로, 아이들의 맘으로  상대방을 찍는 도구로 돌아왔다. 그러나 결국에 본질은 한 가지. 다시 그안에서 웃을;
리뷰제목

아이들은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한다. 어느새 나이가 들다보면

카메라 앞에 설 때마다 생각할 것도 많아지고 안찍히고 싶은 마음도 많이 들고.

하지만 아이들은 언제나 브이자를 내세우며 활짝 웃는 모습으로 우리를 맞이한다.

그러한 카메라가 이번에는 아이들의 시각으로, 아이들의 맘으로 

상대방을 찍는 도구로 돌아왔다. 그러나 결국에 본질은 한 가지.

다시 그안에서 웃을 수 있게끔 엄마, 아빠를 찾아야 한다.

원래 아이들은 항상 웃으며 엄마, 아빠를 만나니까.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읽기독립 연습중이에요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n*****o | 2020.07.07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긴글을 잘 못읽어서 연습중에 잘 읽을것 같아서 샀어요 엄마가 둘이 되니 잔소리가 두 배!현실과 판타지를 넘나들며 날카롭게 그려낸 가족 이야기만물상 트럭에서 우연히 얻은 장난감 카메라로 인해 이야기는 시작한다. 이 카메라로 동물이나 사람을 찍으면 그 찍힌 동물이나 사람이 배로 늘어나는 것! 이것은 애완 고양이 골룸을 찍으면서 발견한 놀라운 사실인데, 이 사실을 깨달았을;
리뷰제목
긴글을 잘 못읽어서 연습중에 잘 읽을것 같아서 샀어요
엄마가 둘이 되니 잔소리가 두 배!
현실과 판타지를 넘나들며 날카롭게 그려낸 가족 이야기

만물상 트럭에서 우연히 얻은 장난감 카메라로 인해 이야기는 시작한다. 이 카메라로 동물이나 사람을 찍으면 그 찍힌 동물이나 사람이 배로 늘어나는 것! 이것은 애완 고양이 골룸을 찍으면서 발견한 놀라운 사실인데, 이 사실을 깨달았을 때는 이미 골룸이 여러 마리로 늘어난 상황. 이후에 엄마는 둘, 아빠는 넷이 된다. 엄마와 아빠가 늘어나는 과정도 재밌다. 마법 카메라 때문에 골룸이 여러 마리가 되었다고 말하자 엄마는 “길고양이를 주워 오면 안 된다”고 꾸중하고 아빠는 “고양이 사료값이 얼만데!” 하며 딴 소리를 한다. 이야기를 믿어주지 않자 화가 난 나는 아빠를 향해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되고, 이렇게 아이와 아이의 말을 믿어주지 않는 부모 사이 웃지 못할 소동 속에 엄마는 둘, 아빠는 넷이 된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21건) 한줄평 총점 9.8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책을 재미나게 잘 읽어요 글밥많아도 내용이 재밌어서 술술 읽고있음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s*****6 | 2021.11.24
구매 평점5점
재미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k*****1 | 2021.11.04
구매 평점5점
책 내용이 재미있을거 같아 샀어요 기대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m*******7 | 2021.11.02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8,1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