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

문학동네시인선-111이동
리뷰 총점9.0 리뷰 6건 | 판매지수 1,764
베스트
시/희곡 top100 42주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그래제본소] 검은머리 미군 대원수 한정판 세트
12월의 굿즈 : 로미오와 줄리엣 1인 유리 티포트/고운그림 파티 빔 프로젝터/양털 망토담요 증정
[단독] 시와 X 요조 〈노래 속의 대화〉 북콘서트
2022 올해의 책 24권을 소개합니다
12월의 얼리리더 주목신간 : 행운을 가져다줄 '네잎클로버 문진' 증정
[예스24×문학동네] 문학 본연의 아름다움을 만나다 - 하얼빈 배지, 까페꼼마 드립백을 드립니다!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2022 문학동네 시인선 × seedkeeper
2022 문학동네 시인선 × seedkeeper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10월 19일
쪽수, 무게, 크기 148쪽 | 190g | 130*224*20mm
ISBN13 9788954653183
ISBN10 8954653189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한 얼굴을 오래 들여다보고 있으면,
사랑일까 사랑이 일까”
마음에 묻어나는 투명한 얼룩들


문학동네시인선 111번째 시집으로 이현호 시인의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를 펴낸다. 2007년 『현대시』로 등단, 2014년 첫 시집 『라이터 좀 빌립시다』 이후 사 년 만에 선보이는 두번째 시집이다. 극도로 예민하고도 섬세한 언어 감각을 바탕으로 때로는 미어질 만큼 슬프고 때로는 아릴 만큼 달콤한 시를 선보여온 이현호. “너는 내가 읽은 가장 아름다운 구절이다”라는 그의 첫 시집 속 한 문장은, 세계를 바라보는 시인의 고유한 시선을 느낄 수 있는 주요한 한 문장이자, 바로 이현호 시를 설명할 결정적인 한 문장이기도 하겠다.

이번 시집은 총 두 파트로 나뉘어 있다. 지난 시절의 아날로그를 떠올리게도 하는 ‘Side A’ 그리고 ‘Side B’라는 구성. 그래서일까? 이번에 선보이는 그의 신작 시집은 빙글빙글 돌아가는 LP의 음색처럼 따뜻하고 인간적이다. 또한 원하는 곡으로 바로바로 넘어갈 수 없는 카세트테이프처럼 하나하나 차근차근 음미해주길 바라는 아름다운 시들로 가득하다. 총 60편의 시, 60개의 곡으로 구성된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는 지난날과 지날 날에 대한 궤적이 빼곡히 기록된(record) 하나의 음반이라고도 말할 수 있겠다.

“오늘은 슬픔과 놀아주어야겠다”(「말은 말에게 가려고」)는 구절에서, “슬프다는 한마디, 그 속에 벌써 우리가 산다”(「문장 강화」)는 말에서, “울음은 울음답고 사랑은 사랑답고 싶었는데/ 삶은 어느 날에도 삶적이었을 뿐”(「아무도 아무를 부르지 않았다」)이라는 문장에서 알 수 있듯, 시인 특유의 멜랑콜리가 묻어나는 아름다운 시편이 물기와 회한을 머금고 이어진다. 사랑과 사람과 삶에 대한 그리움, “분명 살아 있는데 자꾸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염리동 98-13번지」)곤 하는 갈망, 스쳐가거나 떨어져내리거나 멀어져가는 것을 바라보는 자의 노스탤지어. 시인은 시로 쓰여진 노스탤지어 속에서 다시 한번 살고, 노스탤지어가 될 것만 같은 순간을 예감하고, 그것을 우리에게 지어 건넨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시인의 말

Side A

양들의 침묵
배교
말은 말에게 가려고
음악은 당신을 듣다가 우는 일이 잦았다
너는 나의 나라
나라는 시간
가정교육
분명
ㅁㅇ
폐문
수란

직유법
아무도 아무도를 부르지 않았다
과일과
밤은 거짓말처럼 조용하고
나무그림자점
보통의 표정
만하(晩夏)
명화 극장
자취
모르는 사람
문장 강화
.
염리동 98-13번지
확진
첫사랑에 대한 소고
마라톤
낙화유수(落花流水)
오늘밤이 세상 마지막이라도Side B

Side B

청진(聽診)
캐치볼
반려
태풍 속에서
동물 소묘
졸업
살아 있는 무대
있다
필경사들
빈방 있습니까
검은 봉지의 마음
꽃매미 울 적에
나의 초상
괄호의 나라
친구들
나의 투쟁
개벚나무 아래서
밤마음
국지성 호우
저녁에
투명
악마인가 슬픔인가
비포장도로
겨울 학교
눈[目]의 말
울게 하소서, 그리하여
아주 조금의 감정
마음에 내리는 마음
식물의 꿈


해설| 투명하게 얼룩진 말
|김나영(문학평론가)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이루어진 소원은 더는 소원이 아닌 것처럼
곁에 없는 사람만을 우리는 영원히 사랑할 수 있듯이

한 이름을 흥얼거리다 보면 다 지나가는 이 새벽
당신의 이름을 길게 발음하면 세상의 모든 음악이 된다

기도를 사랑하는 사람은 기도가 닿지 않기를 바라고
우리는 음악을 울린다
---「음악은 당신을 듣다가 우는 일이 잦았다」중에서

인제 세상에는 아무런 비유도 필요가 없을 때
오늘의 내가 어제의 나에게 아무것도 배운 것이 없을 때
오늘의 내가 내일의 나에게 새로 가르쳐줄 것이 없을 때
어제부터 너를 사랑하겠어 내일부터 너를 사랑했어 지금 너를 사랑했었어 그 사랑을 사람했어
오래 들여다보아도 손댈 수 없는 비문만이 남을 때
쓰는 사람도 읽는 사람도 우리는 서로 병이 깊다고만 생각될 때
기도를 그치는 영혼을 꿈꿀 때
영혼을 그치는 기도를 올릴 때
---「나라는 시간」중에서

“집에 오지 말고 집에 가.”

집과 집 사이에서 나는 집을 잃었다

사람들은 여전히 집집마다에서
태어나서 먹고 자고 사랑을 하고 비밀을 만들고 병을 앓고 죽어가는데

맨몸으로
서로의 목덜미에 묻은 달빛을 밤내 핥아주기도 했던

가난한 유일신을 위해 기도하던 봉쇄수도원을
잊어야 한다, 집과 집 사이에서
---「가」중에서

어느새 창밖으로
눈은 눈을 덮고 있었다

첫눈이 온다고 하자
우리는 첫눈을 모른다고 그는 말했다

처음 본 눈이 기억나니
기억나지 않는 처음들을 세어보는데

우리는 누구의 전생을 살고 있는 것일까
공손을 배워야겠다

첫눈은 첫눈이라고 그는 다시 말했다
처음 있는 일이었다

이런 얘기 처음이 아닌 것 같아
우리가 언제 만났더라

창밖으로 방금 지나쳐간 사람의
발자국이 보이지 않았다

우리는 무섭게 사랑해야 할 것만 같았다
---「첫」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비문(非文)에서 비문(碑文)으로
비문(悲文)에서 비문(秘文)까지


몇 번을 고쳐 써서 겨우 나의 마음을 표현한 문장이 문법에 어긋나는 비문의 형태로만 적힐 때, 그리하여 사랑하는 상대뿐만 아니라 누구에게도 그 의미를 명확하게 전달하지 못할 때, 그때의 절망과 비참을 어떤 이는 “나는 나를 생활했다”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_김나영(문학평론가), 해설 「투명하게 얼룩진 말」에서

이현호의 시를 이야기할 때 비문을 빼고 말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나는 나를 생활했다”라거나 “나는 너를 좋아진다”(「말은 말에게 가려고」)와 같은 문장, “나는 미래를 기억하고 있었다”(「명화 극장」) 같은 비문들. “오래 들여다보아도 손댈 수 없는 비문만이 남을 때”(「나라는 시간」), “침묵이라는 비문(非文)과 침묵이라는 귀신들의 회화(會話)”(「눈[目]의 말」)와 같은 구절을 곰곰 되짚어보면, 시인에게 비문은 그저 수사의 한 방법으로 그치는 것이 아닌 삶의 태도이자 불가능한 글쓰기의 한 방식임을 알 수 있다.

“매 순간 새로 쓰는 유언”(「마음에 내리는 마음」), “서로의 눈동자 가만가만 들여다보며 거기 쓰인 비밀한 밤의 문장들”(「눈[目]의 말」)에 귀기울이며 시편을 읽어나가는 어느 순간, 비문(非文)으로밖에 쓰일 수 없는 문장은 시인이 남기고자 하는 단 하나의 문장일 비문(碑文)임을, 비문(悲文)으로밖에 쓰일 수밖에 없는 사랑의 기억은 시인의 극도로 내밀한 문장으로 출발했지만, 그가 우리에게 건네는 비문(秘文)이었음을 알게 될 것이다. 이현호는, 이현호의 시는 우리가 읽을 가장 아름다운 구절이 될 것이다.

회원리뷰 (6건) 리뷰 총점9.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건* | 2021.01.2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도서]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 이현호 저 문학동네 | 2018년 10월 제목이 무척이나 마음에 든다. 쓸쓸하면서 외로운 시집이다. 밤에 불을 살짝 켜놓고 예전에 사랑했던 사람을 그리워하며 읽기 좋은 시집. 어떻게 보면 비문이 가득한 시집이지만, 비문으로밖에 표현하지 못하는, '어찌할 수 없음'을 잘 드러낸 시집이라고 생각한다.;
리뷰제목


[도서]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
이현호 저
문학동네 | 2018년 10월

제목이 무척이나 마음에 든다. 쓸쓸하면서 외로운 시집이다. 밤에 불을 살짝 켜놓고 예전에 사랑했던 사람을 그리워하며 읽기 좋은 시집. 어떻게 보면 비문이 가득한 시집이지만, 비문으로밖에 표현하지 못하는, '어찌할 수 없음'을 잘 드러낸 시집이라고 생각한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혼자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쩬* | 2020.02.29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라이터 좀 빌립시다에 만족하여 같은 저자의 시집을 다시 한번 구매해 보았다사람들의 해석이 각양각색인 시집이 있는 반면에 누구나 쉽게, 가볍게, 편안한 마음으로 읽을 수 있는 시집이 있다 이 시집은 언제든지 펼칠 수 있고 카페에서도 지하철에서도 새벽의 방에서도 꺼내볼 수 있는 시집이라 생각한다 시어가 너무 어렵지 않고 엄청나게 꾸며진 시구는 아니지만 그만큼 마음에 더 와;
리뷰제목

라이터 좀 빌립시다에 만족하여 같은 저자의 시집을 다시 한번 구매해 보았다

사람들의 해석이 각양각색인 시집이 있는 반면에 누구나 쉽게, 가볍게, 편안한 마음으로 읽을 수 있는 시집이 있다 이 시집은 언제든지 펼칠 수 있고 카페에서도 지하철에서도 새벽의 방에서도 꺼내볼 수 있는 시집이라 생각한다 시어가 너무 어렵지 않고 엄청나게 꾸며진 시구는 아니지만 그만큼 마음에 더 와닿는 시집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구매 두 가지의 시집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미*리 | 2020.01.2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전작인 라이터 좀 빌립시다를 잘 읽어내고 이 시집을 찾게되었어요라이터 좀 빌립시다는 막 시집을 읽기 시작하면서 인상적인 제목 탓에 구매하게 되었는데 이번에는 온전히 작가님의 역량을 믿었어요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에는 잔잔하지만 위험한 사랑이라이터 좀 빌립시다에는 위태롭지만 해치지 않는 사랑이 담겨있다는 생각이 들어요두 권의 시집을 읽는 내내 제목과는 반대;
리뷰제목
전작인 라이터 좀 빌립시다를 잘 읽어내고 이 시집을 찾게되었어요
라이터 좀 빌립시다는 막 시집을 읽기 시작하면서 인상적인 제목 탓에 구매하게 되었는데 이번에는 온전히 작가님의 역량을 믿었어요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에는 잔잔하지만 위험한 사랑이
라이터 좀 빌립시다에는 위태롭지만 해치지 않는 사랑이 담겨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두 권의 시집을 읽는 내내 제목과는 반대된 생각이 들어서 인상적이었습니다
다음 시집도 기대할게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1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익숙합니다 그래서 조금 더 아립니다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YES마니아 : 로얄 a*****4 | 2022.04.08
구매 평점5점
선물해도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j*****n | 2021.05.25
구매 평점5점
아직 안읽어봤지만 기대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쥬* | 2021.02.04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