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오늘의책
미리보기 공유하기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문학과지성 시인선-519이동
리뷰 총점8.9 리뷰 47건 | 판매지수 31,278
베스트
소설/시/희곡 83위 | 국내도서 top100 2주
정가
9,000
판매가
8,100 (10% 할인)
YES포인트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MD의 구매리스트
[단독] 박준 신작 에세이 『계절 산문』 : 문장 자수 에코백 증정
문학과지성사 브랜드전 - 2022 문지 달력 증정!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12월 13일
쪽수, 무게, 크기 116쪽 | 174g | 128*205*20mm
ISBN13 9788932034942
ISBN10 893203494X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의 저자, 박준 신작


단 한 권의 시집과 단 한 권의 산문집으로 독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은 시인 박준이 두번째 시집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문학과지성사, 2018)를 펴냈다. 2012년 첫 시집 이후 6년 만의 신작이다. 지난 6년을 흘러 이곳에 닿은 박준의 시들을 독자들보다 “조금 먼저” 읽은 문학평론가 신형철의 “작정作情”어린 발문이 더해져 든든하다.

시인은 말한다.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다고. ‘보고 싶다’는 바람의 말도, ‘보았다’는 회상의 언어도 아니다. ‘볼 수도 있겠다’는 미래를 지시하는 언어 속에서 우리는 언젠가 함께할 수도 있는 시간을 짚어낸다. 함께 장마를 보기까지 우리 앞에 남은 시간을 담담한 기다림으로 채워가는 시인의 서정성과 섬세한 언어는 읽는 이로 하여금 묵묵히 차오르는 희망을 느끼게 한다. 지난 시집의 발문을 쓴 시인 허수경은 “이건 값싼 희망이 아니라고 당신이 믿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말에 의지해 다시 한번 박준이 보내는 답서에 담긴 아름다움을, 다시 다가올 우리의 시작을 믿어본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시인의 말

1부 내가 아직 세상을 좋아하는 데에는
선잠/ 삼월의 나무/ 84p/ 쑥국/ 그해 봄에/ 사월의 잠/ 문상/ 목욕탕 가는 길/ 아,/ 생활과 예보/ 연풍/ 우리의 허언들만이/ 낮과 밤

2부 눈빛도 제법 멀리 두고
여름의 일/ 초복/ 손과 밤의 끝에서는/ 우리들의 천국/ 단비/ 마음이 기우는 곳/ 목소리/ 바위/ 뱀사골/ 오름/ 장마/ 메밀국수/ 처서/ 연년생

3부 한 이틀 후에 오는 반가운 것들
능곡 빌라/ 가을의 말/ 마음, 고개/ 호수 민박/ 맑은 당신의 눈앞에, 맑은 당신의 눈빛 같은 것들이/ 나란히/ 이름으로 가득한/ 안과 밖/ 미로의 집/ 종암동/ 천변 아이/ 멸치/ 가을의 제사

4부 그 말들은 서로의 머리를 털어줄 것입니다
숲/ 겨울의 말/ 좋은 세상/ 남행 열차/ 잠의 살은 차갑다/ 큰 눈, 파주/ 살/ 겨울비/ 오늘/ 입춘 일기/ 세상 끝 등대 3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한해살이풀이 죽은 자리에 다시 한해살이풀이 자라는 둑과 단단히 살을 굳힌 자갈과 공중을 깨며 부리를 벼린 새들의 천변을 마주하면 적막도 새삼스러울 것 없었다 다만 낯선 소리라도 듣고 싶어 얇은 회벽에 귀를 대어보면 서로의 무렵에서 기웃거렸던 우리의 허언들만이 웅성이고 있었다
―「우리의 허언들만이」 전문

나는 사실 꽃 지고 열매 맺힌 이 길을
다른 사람과 함께 걸은 적이 있었다

한번은 수국이 피어 있었고
다른 한번은 눈이 내렸다

근처에 넓은 목장이 있다고
이야기하고 싶었지만

나의 무렵을
걸어 내려가고 있는
당신의 걸음은 빠르기만 했다
―「오름」 부분

그때까지 제가 이곳에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요즘은 먼 시간을 헤아리고 생각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럴 때 저는 입을 조금 벌리고 턱을 길게 밀고 사람을 기다리는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 더 오래여도 좋다는 듯 눈빛도 제법 멀리 두고 말입니다
―「메밀국수」 부분
--- 「메밀국수」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혼자의 시간을 다 견디고 나서야
현재로 도착하는 과거의 말들


우리가 오래전 나눈 말들은 버려지지 않고 지금도 그 숲의 깊은 곳으로 허정허정 걸어 들어가고 있을 것입니다 오늘쯤에는 그해 여름의 말들이 막 도착했을 것이고요
―「숲」 부분

이 시집의 화자는 기다리는 사람이다. “낮에 궁금해한 일들”에 대한 답은 “깊은 밤이 되어서야” 알 수 있다(「낮과 밤」). 그런데 박준의 화자 “나”가 기다리는 것은 미래의 무언가가 아니라 과거에 이미 지나가버린 것들이다. 과거에 서로를 다정하게 호출했던 안부의 말, 금세 잊어버릴 수도 있었을 일상의 말들. 오늘의 내게 당도하는 말들은 과거에 있었던 기억의 한 풍경들이다. 신형철에 따르면 박준에게 과거는 “더 먼 과거로 흘러가버리는 것이 아니라 때가 되면 지금 이곳으로 거슬러 올라”오는 것이다.

이 글이 당신에게 닿을 때쯤이면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라고
시작하는 편지를 새로 적었습니다
―「장마-태백에서 보내는 편지」 부분

과거가 현재로 도착하는 것이라면, 필연적으로 지금 이 순간은 미래로 이어질 것이다. 태백에서 “나”는 두 번의 편지를 쓴다. 첫번째 편지에서 나는 “갱도에서 죽은 광부들”의 이야기를 쓰지만 곧 “그 종이를 구겨버”린다. 그리고 두번째 편지에서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편지를 새로 적는다. 처음 쓴 편지에서 이미 벌어진 일들을 풀어놓았다면, 그다음 편지는 미래에 일어날 일을 지시하는 말이 적힌다. 나는 아직 미래에 닿지 않았지만, 현재의 시간을 충실히 보내다 보면 미래의 나는 당신과 함께 장마를 볼 수 있는, 바로 그곳으로 향할 수 있다.

당신보다 한 걸음 먼저 사는
‘돌보는’ 사람


그때까지 제가 이곳에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요즘은 먼 시간을 헤아리고 생각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럴 때 저는 입을 조금 벌리고 턱을 길게 밀고 사람을 기다리는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 더 오래여도 좋다는 듯 눈빛도 제법 멀리 두고 말입니다
―「메밀국수-철원에서 보내는 편지」 부분

그렇다면 이 시집에서 화자가 기다리는 것은 정확히 무엇일까. 앞서 우리는 과거에 나와 당신이 나누었던 말들이 현재의 나에게 도착하는 지점에 대해 논했다. 아마도 화자가 기다리는 것은 그 말들을 함께 나누었던 사람, 다른 말로는 ‘당신’, 그리고 시인의 표현으로 ‘미인’일 것이다. “먼 시간을 헤아리”며, “사람을 기다리는 표정”을 짓는 ‘나’는 과거에 헤어졌던 사람이다. 그리고 “당신이 창을” 여는 작은 기척에도 “하고 있던 일을” 바로 접을 만큼 보살피고 싶은 사람일 것이다(「84p」). 격렬하지는 않지만 생활 속의 매 순간 ‘나’의 촉각을 세우게 하는 마음을 두고 신형철은 “돌봄”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그에 따르면 박준의 돌봄이란 “상대방의 미래를 내가 먼저 한 번 살고 그것을 당신과 함께 한 번 더 사는 일”이며, 그렇기에 이 시집의 화자는 “조금 먼저 사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다.

첫 시집에서 박준의 화자는 “오늘 너를 화구에 밀어넣고” 내려오며, 예전에 너에게 받았던 조촐한 생일상을 떠올린다. 지난 시집에서 상대에게 보살핌을 받았던 기억으로 폐허가 된 자신의 자리를 돌보던 “나”는 이번 시집에서 당신을 돌보는 데까지 나아간다. “내”가 당신을 돌보는 방법으로 시인이 택한 것은 음식이다. 지난날 나의 마음을 어루만졌던 생일상처럼, 화려하지는 않지만 당신이 먹으면 좋을 소박한 음식을 준비하는 것이다. “겨울 무를 꺼내” “어슷하게 썰어” 담거나(「삼월의 나무」), “쑥과 된장을 풀어” 국을 끓일 생각을 한다(「쑥국」). 밥을 먹지 못하는 상대를 위해 무쳐놓은 도라지를 싸주거나(「사월의 잠」), 흰 배추로 만들 만두소를 떠올린다(「메밀국수」). 당신이 먹으면 좋을 것들을 준비하려는 마음가짐, “이런 마음먹기를 흔히 ‘작정作定’이라고 하지만” 여기선 “작정作情”이라 말해보기로 한다. “돌봄을 위한 작정, 그것이 박준의 사랑이다”(신형철).

회원리뷰 (47건) 리뷰 총점8.9

혜택 및 유의사항?
[독립 북클러버 22기 - BOOKGO]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리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챔**전 | 2022.03.03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박준 시인의 시와 산문집들을 읽고 나면 마음이 따뜻해진다. 그래서 인지 마음에 따스함을 찾고 싶을 때, 사람 사이의 온정을 찾고 싶을 때 계속 찾아 읽게 되는 매력을 가졌다. 이번 기회에 다시 읽어본 이 시집도 그러했다. 마지막 문학평론가가 덧붙인 글처럼, 이 시에서 이같은 따스함이 느껴지는 이유는 시인이 누군가를 생각하는 마음이 절절하게 담겨 있기 때문일;
리뷰제목

 

 

박준 시인의 시와 산문집들을 읽고 나면 마음이 따뜻해진다. 그래서 인지 마음에 따스함을 찾고 싶을 때, 사람 사이의 온정을 찾고 싶을 때 계속 찾아 읽게 되는 매력을 가졌다. 이번 기회에 다시 읽어본 이 시집도 그러했다. 마지막 문학평론가가 덧붙인 글처럼, 이 시에서 이같은 따스함이 느껴지는 이유는 시인이 누군가를 생각하는 마음이 절절하게 담겨 있기 때문일 것이다. 내가 누군가를 생각하는 마음, 그리고 누군가가 생각해주는 마음. 그런 마음들이 모여 사회의 따스함으로 남아있지 않나 생각한다. 그리고 그것이 희망을 만들어내는 것일테다. 뒤숭숭한 세계정세에 혼란스러운 요즘, 이런 따스한 온정과 마음이 사회 곳곳에 남길 바라본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독립 북클러버 22기 - BOOK GO]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우* | 2022.03.0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금번 북클럽 도서로 선정한 박준 시인의 시집인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는 근래 일에 매몰됐던 나에게 따뜻함을 선물했다. 업무 특성상 숫자를 주로 다루는 나에게 따뜻함과 부드러운 감정을 오랜만에 느끼게 해줬다고 해야하나. 그런 점에서 나 자신에게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   시집 중 제일 마음에 와닿았던 부분은 (북클럽 모임에서도 말했지;
리뷰제목

금번 북클럽 도서로 선정한 박준 시인의 시집인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는 근래 일에 매몰됐던 나에게 따뜻함을 선물했다. 업무 특성상 숫자를 주로 다루는 나에게 따뜻함과 부드러운 감정을 오랜만에 느끼게 해줬다고 해야하나. 그런 점에서 나 자신에게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

 

시집 중 제일 마음에 와닿았던 부분은 (북클럽 모임에서도 말했지만) <세상 끝 등대>라는 작품이었다. 평소 사람 관계에 대해서 내가 계획했던 대로 진행되기 보다는 우연에 의해, 불확실성을 가지고 관계를 맺게 된다는 생각을 해왔었기에 이 부분을 읽으며 공감이 많이 갔다. 쉽게 말해 난 운명론자는 아니다.

 

그리고 시들이 전체적으로 따뜻한 느낌을 준다. 누군가와 함께 하려는 모습, 걱정하는 모습 (이것은 '먼저 살아보는 것'으로 표현된다) 등 인류애적인 면모가 보여서 경직됐던 내 마음에 이 시집이 한 줄기 바람처럼 다가왔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리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도**롱 | 2022.02.1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박준 작가님의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리뷰입니다. 제가 시를 많이 읽는 사람이 아니라 시집을 고를때 제목을 보고 많이 고르곤 하는데 작가님의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라는 제목이 뭔가 제 마음에 닿았습니다. 장마라는 단어를 어딘가 애틋하게 표현하기는 쉽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애틋한 느낌이 들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시집의 첫 장을;
리뷰제목

박준 작가님의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리뷰입니다. 제가 시를 많이 읽는 사람이 아니라 시집을 고를때 제목을 보고 많이 고르곤 하는데 작가님의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라는 제목이 뭔가 제 마음에 닿았습니다. 장마라는 단어를 어딘가 애틋하게 표현하기는 쉽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애틋한 느낌이 들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시집의 첫 장을 여는 시 부터 제가 너무 마음에 닿아서 이 시집을 읽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24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너무 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도**롱 | 2022.02.15
구매 평점5점
선물하기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j*****n | 2022.01.23
구매 평점4점
비오는 날, 눈오는 날, 감성적인날 (?) 읽는 것을 추천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폴* | 2021.12.27

이 상품의 특별 구성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8,1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