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리뷰 총점7.4 리뷰 5건 | 판매지수 48
베스트
한국소설 top100 1주
정가
16,000
판매가
14,400 (10% 할인)
YES포인트
이 상품의 수상내역
구매 시 참고사항
  • 2004년 6월간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키워드로 읽는 2022 상반기 베스트셀러 100
MD의 구매리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1994년 05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338쪽 | 490g | 148*210*30mm
ISBN13 9788936616359
ISBN10 8936616358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1964년의 어느 밤에 만난, 초면의 세 사내가 보고 들은 이야기. 동인문학상을 수상했으며, '개인주의의 심화'라는 화두를 당대의 사회에 던져주었다. 우연히 만난 세 사내는 포장마차 안에서 밤을 지새며 술을 마시게 되고 '꿈틀거리는 것들'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꿈틀거리는 것들은 다름 아닌 우리의 욕망가 애환의 다른 이름. 외판원이던 아내의 시체를 대학병원에 판 돈으로 술을 사고, 결국 그는 남은 돈을 불구덩이에 던져 버린다.

여관에서 밤을 지세던 셋 중에 외판원이 자살을 택하는 것은 서울이란 도시가 강요한 것과 다름 없다. 서울은 이미 당대에도 그런 도시였던 것이다. 더욱 끔찍한 것은 1964년이 아니라 수십 년이 더 지난 후에라도 같은 상황이 반복될 확률이 매우 높다는 점일 것이다.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무진에 명산물이 없는 게 아니다. 나는 그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 그것은 안개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서 밖으로 나오면 밤 사이에 진주해온 적군들처럼 안개가 무진을 삥 둘러싸고 있는 것이었다. 무진을 둘러싸고 있는 산들도 안개에 의하여 보이지 않는 먼 곳으로 유배당해 버리고 없었다. 안개는 마치 이승에 한이 있어서 매일 밤 찾아오는 여귀가 뿜어 내놓은 입김과 같았따. 해가 떠오르고, 바람이 바다 쪽에서 방향을 바꾸어 불어오기 전에는 사람들의 힘으로써는 그것을 헤쳐 버릴수가 없었다. 손으로 잡을 수 없으면서도 그것은 뚜렷이 존재했고, 사람들을 둘러쌌고, 먼 곳에 있는 것으로부터 사람들을 떼어 놓았다. 안개, 무진의 안개, 무진의 아침에 사람들이 만나는 안개, 사람들로 하여금 해를, 바람을 간절히 부르게 하는 무진의 안개, 그것이 무진의 명산물이 아닐 수 있을까!
--- p.

회원리뷰 (5건) 리뷰 총점7.4

혜택 및 유의사항?
생활사박물관을 가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하* | 2007.03.2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김승옥의 대표작 '서울 1964년 겨울'이 실려있는 작품집. 내가 태어난 60년대에 씌여진 소설들. 오랫만에 40년전 서울풍경이 살아오고 그 시절 좁다란 방안에서 뒹굴던 사람들의 모습이 떠오른다. 마치 60년대 생활사박물관에 전시된 기념물들을 찬찬히 들여다보는 느낌이다.   생활고에 찌들렸고 전쟁의 상처와 정치적 혼란이 가득했던 시절. 먹고살아보겠다고 손바닥만한 논을;
리뷰제목

김승옥의 대표작 '서울 1964년 겨울'이 실려있는 작품집. 내가 태어난 60년대에 씌여진 소설들. 오랫만에 40년전 서울풍경이 살아오고 그 시절 좁다란 방안에서 뒹굴던 사람들의 모습이 떠오른다. 마치 60년대 생활사박물관에 전시된 기념물들을 찬찬히 들여다보는 느낌이다.

 

생활고에 찌들렸고 전쟁의 상처와 정치적 혼란이 가득했던 시절. 먹고살아보겠다고 손바닥만한 논을 팔아치우고 서울로 서울로 올라오던 사람들. 배우면 배울수록 혼란스럽고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무기력하기만 했던 이 땅의 지식인들. 서서히 자아의식을 찾아가고 새로 태어난 아이들을 보며 살아보겠다고 다짐하던 소시민들의 모습이 주옥같은 글속에 배어나온다.

 

우리는 얼마나 성공한 것일까? 다음세대는 80년대를 그리고 2000년대를 어떻게 추억할까? 여전히 우리는 가족의 끼니를 위해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린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생각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장*방 | 2006.03.11 | 추천8 | 댓글0 리뷰제목
가끔씩, 오래된 성장소설(?)을 보면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다. 이 때도 사람사는 것은 비슷했구나, 지금 있는 문제가 이 때도 있었구나 하는.사실, 이 책을 성장소설로 봐도 무방한 것인지는 다소 의문이 없지 않다. 하지만, 너무 빨리 남의 일에 무관심하게 되고, 책임 질 일은 최대한 피하려하며, 그 어떤 감정과 동정심조차 메말라버린, 소위 '어른'이란 존재가;
리뷰제목
가끔씩, 오래된 성장소설(?)을 보면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다. 이 때도 사람사는 것은 비슷했구나, 지금 있는 문제가 이 때도 있었구나 하는.

사실, 이 책을 성장소설로 봐도 무방한 것인지는 다소 의문이 없지 않다. 하지만, 너무 빨리 남의 일에 무관심하게 되고, 책임 질 일은 최대한 피하려하며, 그 어떤 감정과 동정심조차 메말라버린, 소위 '어른'이란 존재가 너무 빨리 되어버리고마는 오늘날의 세태가, 단순히 오늘날의 문제만도 아니구나. 어쩌면, 산업화 이후 어느덧 고질적이 되어버린 문제일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

그 짧은 책을보고는 우두커니 한참을 생각했다. 그게 무슨생각이었는지는 기억이 잘 나지 않지만.
댓글 0 8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8
너무나 아름다운 안개묘사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u***4 | 2001.11.2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고등학교때 잠시나마 접했었던 김승옥의 단편소설을 최근에 다시 읽었다. 고등학교때는 그의 책을 그저 입시의 한 영역으로 여겨 그냥 지나쳤던 거 같다. 그랬던게 너무나 아쉽다. 문학책으로서 그의 책을 대하게 된 지금, 이 소설이 발표되었던 해가 1964년이란 게 믿겨지지가 않는다. 그의 소설에서 느껴지는 쓸쓸하고 공허한 감성들을 37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의 시점에서 완벽히;
리뷰제목
고등학교때 잠시나마 접했었던 김승옥의 단편소설을 최근에 다시 읽었다. 고등학교때는 그의 책을 그저 입시의 한 영역으로 여겨 그냥 지나쳤던 거 같다. 그랬던게 너무나 아쉽다. 문학책으로서 그의 책을 대하게 된 지금, 이 소설이 발표되었던 해가 1964년이란 게 믿겨지지가 않는다. 그의 소설에서 느껴지는 쓸쓸하고 공허한 감성들을 37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의 시점에서 완벽히 공감할 수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하다. 그의 무진기행은 20번, 30번을 반복해 읽어도 처음 읽었을 때의 신선함은 사라지지가 않는다. 특히나 무진기행의 안개묘사는 정말 황홀하다.

[인상깊은구절]
무진에 명산물이 없는 게 아니다. 나는 그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 그것은 안개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서 밖으로 나오면 밤 사이에 진주해온 적군들처럼 안개가 무진을 삥 둘러싸고 있는 것이었다. 무진을 둘러싸고 있는 산들도 안개에 의하여 보이지 않는 먼 곳으로 유배당해 버리고 없었다. 안개는 마치 이승에 한이 있어서 매일 밤 찾아오는 여귀가 뿜어 내놓은 입김과 같았따. 해가 떠오르고, 바람이 바다 쪽에서 방향을 바꾸어 불어오기 전에는 사람들의 힘으로써는 그것을 헤쳐 버릴수가 없었다. 손으로 잡을 수 없으면서도 그것은 뚜렷이 존재했고, 사람들을 둘러쌌고, 먼 곳에 있는 것으로부터 사람들을 떼어 놓았다. 안개, 무진의 안개, 무진의 아침에 사람들이 만나는 안개, 사람들로 하여금 해를, 바람을 간절히 부르게 하는 무진의 안개, 그것이 무진의 명산물이 아닐 수 있을까!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기대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w****o | 2019.09.19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4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