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여성작가 SF 단편모음집

리뷰 총점8.7 리뷰 3건 | 판매지수 588
정가
15,000
판매가
13,50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작가를 찾습니다] 미리 만나는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 박서련
MD의 구매리스트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3월 27일
쪽수, 무게, 크기 344쪽 | 424g | 135*207*30mm
ISBN13 9788998711351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국내 최초의 여성 SF 단편집이다. 여성 작가의 SF 단편을 모집하며 주제나 내용에 상관없이 그저 작가가 여성일 것을 기준으로 삼았다. 그렇기에 오히려 동시대 한국 여성 작가의 SF를 광범위하게 포괄한다고 볼 수 있다. 지면이나 온라인으로 발표가 한 번 정도 되었던 작품을 다듬은 것과, 처음 발표되는 작품이 함께 섞여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데뷔 - 파출리
토요일 - 박애진
바이센테니얼 비블리오필 - 전혜진
치킨과 맥주 - 권민정
신의 별 - 양원영
국립존엄보장센터 - 남유하
로드킬 - 김지현
바리케이드와 개구멍 - 이서영
궤도의 끝에서 - 전삼혜
기사증후군 - 박소현
반례와 증명 : 여성 작가의 SF - 심완선

저자 소개 (10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누가 대답해주시오. 내가 저 개체의 스피커를 찌그러뜨리기 전에.”
우리 [말러] 한 세트는 개체마다 다른 상자에 포장되었습니다.
손목은 진동으로 인한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케이블 타이에 묶여 있습니다. 그러니 바이어가 포장을 뜯기 전까지 한 개체가 다른 개체의 ‘스피커를 찌그러뜨리는’ 일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요청을 수용하여, 나는 대화에 참여했습니다.
“무시하세요.” ---「데뷔」중에서

카페에서 꽁지머리를 한 손님에게 아메리카노를 가져다줬다. 손님은 노트북으로 작업을 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내가 오기 전에 왔던 손님이 계산하고 떠났다. 나는 시계를 확인했다. 2시 40분이었다. 1분을 더 기다리다 꽁지머리 손님이 앉은 테이블에 갔다. 손님의 손이 아메리카노를 담은 컵에 부딪쳤다. 나는 컵이 쓰러지기 직전에 잡았다. - 토요일
“세상에, 200년 동안 한 아이디로 책을 구매하고 계셨군요.” - 바이센테니얼 비블리오필

“‘사회화 교육’을 남자들이 받으면 돼요.”
---「기사증후군」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여성 작가들은 ‘여성적’이지 않으며, ‘여자다운’ 글을 쓰지 않는다. 자기 자신다운 글을 쓸 뿐이다. 국내 최초이자 (한국 여성작가 작품으로는)세계 최초인, 여성 SF 작가 단편 모음집이다. “여성작가가 쓴 SF일 것”은 매우 단순한 선정 기준이었고, 그 결과 다양하고 흥미로운 작품들의 모음집으로 탄생하였다.

악기 연주라는 본래 목적과는 별개인 대화 기능을 가진 ‘말러’로봇들의 원치않는 수다 소설인 「데뷔」로 시작하여, 반복되는 「토요일」에 15분 만에 딸에게 라면을 끓여주는 아버지들의 이야기, 남자들의 사회화 교육의 필요성을 이야기하는 「기사증후군」 까지 흥미로운 소설들로 채워진 작품집이다.

이 책은 다음과 같이 시작한다.
"모든 것이 완벽합니다."

데뷔 : 인공지능에서 자아의 발생을 작가 자신만의 눈으로 그리고 있다. 길이에 비해 굉장히 꽉 짜여 있는 단편이므로 여러 번 다시 읽어 보길 권한다. 볼 때마다 다른 면들이 눈에 들어온다. 자아를 고민하는 로봇에게 이질감이 아닌 동질감까지 든다.

토요일 : 아 좀 각박한 세상에 따뜻한 것도 읽으면 안 돼? 할 때 보자. 작품 속 세계는 지루하지만 각박한 정도가 아니라 지독히 위험하고, 지극히 따뜻하다.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쓸모없는 사람 같지만, 하루하루 똑같은 일상을 영위하는 것만으로도 자신을 희생해 모든 우주를 지킬 수 있는 거라면, 그건 어떤 기분일까?

바이센테니얼 비블리오필 : 달동네, 지식에 대한 끝이 없는 갈망, 그 갈망에 대한 의문. 전혜진 작가의 작품에서 자주 나오는 소재들이다. 그리고 이 단편은 그 궁극적인 완성. 인공지능이 개인 맞춤형으로 보급된다면 나타나게 될 세계상에 대해서도 훌륭하게 따져 볼 수 있다. 점점 사라져간다는 북 호더(책을 다량으로 구입하는 사람)의 마음에도 공감해 보자. (제목은 ‘200년 된 애서가’라는 뜻이다)

치킨과 맥주 : 시작부터 실감 나는 치킨과 맥주의 묘사에 배고파지는 소설. 그러나 그 짧은 집 앞 골목을 통과해 치맥을 얻는 것이 이렇게 어려웠단 말인가. 성희롱, 성추행, 죽음까지 이르기도 하는 각종 폭력을 일상 속에서 수없이 당하다 보면, 아무리 선량한 사람도...?

신의 별 : 러브스토리의 끝판왕. 최종보스 같은 이야기다. 이야기 속 인간들은 살던 행성을 망가뜨려서 떠나 놓고도, 안드로이드의 손에 자연이 회복되자 되돌아와 거주자들을 쫓아낼 궁리를 하는 욕심 많은 인류이지만, 그 욕심도 영원의 의미는 모른다.

국립존엄보장센터 : 사회의 고령화 현상이 심해지자, 노인은 ‘생존세’를 내야만 살 자격이 주어지는 나라가 된다. 국가는 생존세를 못 내는 노인을 위해 안락사 센터를 마련한다. 이대로 쭉 가다가는 현실이 될 수도 있다는 상상에 소름이 돋는다. 센터 이름마저도 현실적이다. 등줄기에 식은땀이 흐르는 VR 체험 같은 소설.

로드킬 : 감금된 발랄함이 분노 속에 탈주한다. 작품 속의 글 한 토막이 현 여성혐오 사회 현상에 대한 작가의 심정을 잘 대변하고 있다. “섬뜩한 일이었다. 무섭기도 하고, 화도 났다. 공포와 분노는 내게 한 감정의 두 얼굴인 것 같았다. 분노를 뒤집으면 공포가 나타났고, 다시 공포를 뒤집으면 분노가 나타났다.” 평범하고, 강요에 길들지 않는 10대들의 모습은 억압된 굴레 아래에서도 확실히 빛이 난다.

바리케이드와 개구멍 : 150만명이나 되는 사람이 왜 학살에 쫓겨 우주선을 탔을까? 그 중에 북한, 연변 말씨를 쓰는 사람은 또 왜 이리 많을까? 서울 말씨를 쓰는 사람과 이북 말씨를 쓰는 사람들이 섞여 우주에서 노동 운동을 하는 광경은 진풍경이다. 현장 경험으로 쓴 르포 같은 소설이다.

궤도의 끝에서 : 재능을 키워 생존을 꾀하려는 십대. 장애 때문에 서로에게 기대야만 했기에 사랑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 채 헤어졌다. 서로를 살아남게 하려고 애쓰던 아이들은, 지구도 살아남게 하려고 애쓴다.

기사증후군 : ‘자꾸 그러면 못 쓴다, 남자들 기가 죽는다’가 현실로 이루어진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가? 남자들이 기가 죽어 실제로 사망하는 병이 발생한다! 포복절도를 할 만한 이야기지만, 사람들이 죽어 나가기에 웃으며 볼 수만은 없는 괴이한 상황이다. 국가는 소란을 가라앉히려고 일시적으로 ‘원인발생자’인 여자들을 격리한다.

회원리뷰 (3건) 리뷰 총점8.7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도서] 여성작가 SF 단편모음집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r**i | 2020.02.1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sf 장르를 한동안 보지 않다가, 제목에 [여성작가]라고 대문짝만하게 쓰여있는데 눈이 번쩍 뜨였다. 그냥 난 좀, 요즘 여성이라는 표현에 여러가지 생각이 들어. 마음이 아프고, 세상에 대한 호승심도 들고, 뭔가 힘이 되고 싶기도 하고, 등등. 책 하나 산 것으로 뭐가 이뤄지겠는가만, 그래도. 기만적인 자기 위안에 불과할지라도. 단편들을 모아놓은 책이라, 손잡히는 가까운 곳에 두고;
리뷰제목

sf 장르를 한동안 보지 않다가, 제목에 [여성작가]라고 대문짝만하게 쓰여있는데 눈이 번쩍 뜨였다. 그냥 난 좀, 요즘 여성이라는 표현에 여러가지 생각이 들어. 마음이 아프고, 세상에 대한 호승심도 들고, 뭔가 힘이 되고 싶기도 하고, 등등. 책 하나 산 것으로 뭐가 이뤄지겠는가만, 그래도. 기만적인 자기 위안에 불과할지라도.

단편들을 모아놓은 책이라, 손잡히는 가까운 곳에 두고 시시때때로 읽기 좋다. 개인적으로는 [기사증후군]잌ㅋㅋㅋㅋㅋ아이앀ㅋㅋㅋㅋㅋㅋ 남자들아 기죽지 마라! 그냥 죽어라! 는 그냥 누가 그린 밈일 뿐인줄 알았는뎈ㅋㅋㅋㅋㅋㅋㅋ 소설로 보니까 겁나 웃기네.

[치킨과 맥주]나, [국립존엄보장센터]같은 건 읽으면서 되게 씁쓸하고 속이 상하기도 하고.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한다. 좋았음.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더 일찍 살 걸 후회하는 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s*******5 | 2019.08.0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기사증후군으로 책의 존재를 알게 되었으나 구매가 늦어졌는데 왜 그랬었는지 책장을 넘기는 순간부터 후회가 시작되었다... 구매를 고민하는 분들이 있다면 빨리 결제하셨으면 좋겠다 집에 쌓인 수많은 책더미(혹은 책의 무덤)에서 단연 소장가치가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책을 덮자마자 다양한 여성 문인들을, 그들의 작품을 이렇게 출판계에서 더욱 자주 볼 수 있기를 소망하게;
리뷰제목

기사증후군으로 책의 존재를 알게 되었으나 구매가 늦어졌는데 왜 그랬었는지 책장을 넘기는 순간부터 후회가 시작되었다... 구매를 고민하는 분들이 있다면 빨리 결제하셨으면 좋겠다 집에 쌓인 수많은 책더미(혹은 책의 무덤)에서 단연 소장가치가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책을 덮자마자 다양한 여성 문인들을, 그들의 작품을 이렇게 출판계에서 더욱 자주 볼 수 있기를 소망하게 된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여성작가 SF 단편모음집 내용 평점2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YES마니아 : 로얄 C***e | 2018.07.2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여성작가들을 대상으로 SF 단편을 모집해서 모은 책이다. SF 문학이 워낙에 팬이 적은 장르 문학이고 거기서 여성 팬과 여성작가의 비율은 매우 적기에 이런 시도는 언제나 반갑다. 10개의 단편집은 작가에 따라 다른 분위기와 다른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대부분이 어두운 세계관을 가지고 있고 어떤 단편들은 SF 장르물이라 하기엔 지나치게 현대사회 배경으로;
리뷰제목

여성작가들을 대상으로 SF 단편을 모집해서 모은 책이다. SF 문학이 워낙에 팬이 적은 장르 문학이고 거기서 여성 팬과 여성작가의 비율은 매우 적기에 이런 시도는 언제나 반갑다. 10개의 단편집은 작가에 따라 다른 분위기와 다른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대부분이 어두운 세계관을 가지고 있고 어떤 단편들은 SF 장르물이라 하기엔 지나치게 현대사회 배경으로 사회 비판적인 분위기라서 내 경우엔 그 부분들이 아쉬웠다. 10개의 단편이 있다면 2~3개의 단편은 재밌고 엉뚱한 분위기를 가질 수도 있을 텐데 모두가 어둡고 사회 비판적이어서 읽고 나니 기분이 처졌다.

내가 기대한 SF는 넷플릭스에 나오는 "파이널 스페이스"같이 생뚱맞지만 재밌는 그런 가벼운 SF 물이었는데 그런 단편이 없으니 읽는 내내 무겁더라. 다음에 이런 책이 또 출간된다면 그땐 킥킥거리면서 읽을 수 있는 단편들도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6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술술 읽히면서도 마냥 가볍지만은 않아요.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희* | 2020.11.05
구매 평점5점
잘 읽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토요일] 작품이 제일 마음에 들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k**0 | 2020.05.23
구매 평점5점
너무 좋았어요ㅎㅎ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r**i | 2020.02.16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