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사라지는 것들

[ 양장 ] zebra이동
리뷰 총점9.9 리뷰 21건 | 판매지수 7,662
베스트
유아 top100 4주
정가
18,000
판매가
16,20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아동문학계 노벨상, 2022 안데르센상 최종 후보 5인의 책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9월 13일
쪽수, 무게, 크기 40쪽 | 358g | 160*250*10mm
ISBN13 9788949119106
ISBN10 8949119102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MD 한마디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아름다운 탐구서! 2020 프랑스아동문학상 그림책 부문 수상작. 세상의 모든 것들은 지나가며, 그것이 인생의 자연스러운 순리이다. 하지만 결코 사라지지 않는 단 한가지가 있는데 그것은 바로 부모와 자식 간의 사랑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따뜻한 말과 그림, 독특한 상상력과 표현 기법이 돋보이는 감각적인 그림책 - 유아 MD 김현주

2020년 프랑스아동문학상 그림책 부문 수상작
“일시성이라는 철학적인 주제를 창의적으로 풀어낸 그림책” -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간결하고도 아름다운 탐구서” - ≪퍼블리셔스 위클리≫
“일반 독자들은 물론이고 특히 젊은 예술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북리스트≫

2020년 프랑스아동문학상(le prix sorciere) 그림책 부문 수상작이자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그림책 작가 알레마냐의 신작 『사라지는 것들』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특별한 그림책을 만든 이탈리아 출신의 작가 베아트리체 알레마냐는 깊은 인간애, 시적인 상상력을 담은 이야기 그리고 독특한 기법의 섬세하고 감성적인 그림으로 전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작가이다. 알레마냐는 1996년 프랑스 몽트뢰 도서전에서 일러스트레이터에게 주는 ‘미래의 인물상’을 받았으며, 2001년 프랑스 국립현대예술협회에서 선정한 ‘주목할 만한 아동 문학 작가상’, 2007년 『파리에 간 사자』로 볼로냐 라가치상을 받았다. 또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기념상에 4년 연속 지명되었고,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을 포함한 저명한 상의 수상자 후보로 지명되기도 했다. 이번에 출간된 『사라지는 것들』은 ‘일시성’이라는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철학적인 주제를 따뜻한 글과 아름다운 그림, 그리고 독특한 기법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아름다운 탐구서

살다 보면 많은 것들이 사라진다. 낙엽은 떨어지고, 음악 소리는 허공으로 흩어지며 비눗방울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린다. 또 우울한 생각, 두려움과 같은 감정들도 결국은 지나간다. 이처럼 모든 것은 결국 지나가고, 변하거나 사라진다.

“살다 보면,
많은 것들이 사라진단다.
변하기도 하고,
휙 지나가 버리지····.”

첫 장을 펼치면, 손에 앉아 있던 새 한 마리가 휙 날아가 버린다. 작가는 눈으로 바로 볼 수 있는 ‘사라지는 것들’을 시작으로, 직접 볼 수 없는 형태의 음악, 세월, 감정 등 우리가 살아가면서 인생에서 마주 할 수 있는 다양한 것들의 ‘일시성’을 함축해서 한 권의 아름다운 책을 탄생시켰다. 작가는 모든 것은 지나갈 것이고, 그건 곧 인생의 자연스러운 순리라는 메시지를 전하면서도, 결코 사라지지 않는 단 한 가지가 있다고 말한다. 그건 바로 부모와 자식 간의 사랑이다. 작가는 마지막 장면에서 부모와 아이간의 사랑을 암시함으로써 급격하게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변함 없는 가치인 사랑에 대해 얘기한다.

특수한 종이를 활용해 직관적이고도 심층적으로 구현해 낸 ‘사라지는 것들’

『사라지는 것들』은 알레마냐 특유의 따뜻함과 장난기 넘치는 표현 그리고 상상력이 돋보이는 감각적인 그림책이다. 먼저 작가는 트레이싱지라는 반투명 재질의 종이를 사용해 ‘사라지는 것’들을 직관적으로 구현해 냈다. 여기서 트레이싱지는 단지 ‘사라지는 것들’을 구현하는 하나의 장치로만 그치지 않고, 종이가 가진 고유의 재질적 요소와 특성이 이야기에 의미를 부여하며 그림책의 의미를 확장시키는 역할을 한다.

먼저 가장 첫 장을 넘기면 손 위에 한 마리의 새가 올라가 있는 장면이 펼쳐진다. 그 새는 트레이싱지에 그려진 새로, 트레이싱지를 넘기면 마치 새가 손에서 날아가 버리는 것처럼 보인다. 또 그다음 장엔 자고 있는 한 소녀가 있는데, 소녀의 자는 눈이 그려진 트레이싱지를 넘기면 소녀는 눈을 번쩍 뜨고 옆에 있던 고양이가 자는 것처럼 보인다. 작가는 잠이 사라지는 것을 이렇게 재미나게 표현한 것이다. 풍성했던 머리카락은 기다란 콧수염이 되고, 찻잔의 김은 컵케이크 위의 달콤한 휘핑크림으로 변한다. 또 두려움같이 눈으로 볼 수 없는 감정은 괴물로 비유하는 등 작가의 상상력을 엿볼 수 있다.

회원리뷰 (21건) 리뷰 총점9.9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아기가 너무좋아해요 잘보고 있습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m***l | 2022.03.1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불투명한용지를 중간중간에 끼워서 그림이 그려져있다 사라졌다 정말 재밋게활용을 잘한 책이네요 아기도 혼자 책 넘기면서 보는데 잇엇다가 없어진걸 찾고 재밌어해요 ㅎㅎ 책내용도 좋네요아동문학상 수상작이던데 수상작은 역시 믿고 구매할만해요...내용을 다 적은거같은데 150자 허들이 너무높네여 ㅠㅠ얼마나 더 적어야 150자가 될런지...하나쯤 구매해서 읽어도 좋을책같습니다;
리뷰제목
불투명한용지를 중간중간에 끼워서 그림이 그려져있다 사라졌다 정말 재밋게활용을 잘한 책이네요
아기도 혼자 책 넘기면서 보는데 잇엇다가 없어진걸 찾고 재밌어해요 ㅎㅎ 책내용도 좋네요
아동문학상 수상작이던데 수상작은 역시 믿고 구매할만해요...
내용을 다 적은거같은데 150자 허들이 너무높네여 ㅠㅠ
얼마나 더 적어야 150자가 될런지...
하나쯤 구매해서 읽어도 좋을책같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사라지는 것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d********5 | 2022.02.2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베아트리체 알레마냐 작가님의 그림책은 뭔가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하는 힘이 있는 것 같습니다.  이번 작품이 사라지는 것들도 읽는 내내 마음이 몽글몽글해졌어요.    살다보면 너무나 많은 것들이 있다 사라져갑니다.  어릴때는 사라지는 것이 너무 슬프게만 느껴졌습니다.  지금은 사라지는 것에 대해 당연한 이치라 느끼며  사라지기에 더 소중;
리뷰제목

베아트리체 알레마냐 작가님의 그림책은 뭔가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하는 힘이 있는 것 같습니다. 

이번 작품이 사라지는 것들도 읽는 내내 마음이 몽글몽글해졌어요. 

 

살다보면 너무나 많은 것들이 있다 사라져갑니다. 

어릴때는 사라지는 것이 너무 슬프게만 느껴졌습니다. 

지금은 사라지는 것에 대해 당연한 이치라 느끼며 

사라지기에 더 소중한 의미를 가진다는 생각이 많이 들게 되었습니다. 

 

사라지는 것들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느끼게 되는 책이었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미농지의 두근거림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h*****i | 2021.11.1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베아트리체 알레마냐의 다른 그림책 유리소녀를 좋아한다. 그 그림책도 유리처럼 투명한 주인공 캐릭터를 미농지로 표현한 인상적인 그림책 이었는데 이 책도 미농지를 잘 활용한 멋진 그림책이다.사이즈를 안보고 인터넷으로 바로 샀더니 생각보다 책 크기는 작게 느껴졌다. 보통 그림책 크기가 a4내외라서 그정도 크기를 예상했지만 일반적 소설책 사이즈에 가깝다.그래도 여전히 멋진;
리뷰제목
베아트리체 알레마냐의 다른 그림책 유리소녀를 좋아한다. 그 그림책도 유리처럼 투명한 주인공 캐릭터를 미농지로 표현한 인상적인 그림책 이었는데 이 책도 미농지를 잘 활용한 멋진 그림책이다.
사이즈를 안보고 인터넷으로 바로 샀더니 생각보다 책 크기는 작게 느껴졌다. 보통 그림책 크기가 a4내외라서 그정도 크기를 예상했지만 일반적 소설책 사이즈에 가깝다.
그래도 여전히 멋진 그림책이다.
머리카락, 비눗방울, 걱정 등등 온갖 사라지는 것들이 미농지에 표현되어 있어서 책장을 넘기면 사라진다.
그래도 사라지지 않는 것들이 있다는 결말으로 끝나니 나름의 반전일지도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결국 모든 것은 시간이 지나면 사라진다고 생각하지만.
사라지는 것들이기에 존재할때 소중하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4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이 작가의 그림도 이야기도 마음에 들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B***a | 2022.02.24
구매 평점5점
결말은 뻔하나 과정으로 가는 내용이 아이들에게 꼭 전해주고픈 이야기.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l*******o | 2021.12.15
구매 평점5점
아이가 의외로 너무 흥미를 가지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a**m | 2021.12.15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6,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